중앙데일리

Two rivers, one border dispute

[그때 오늘] 조선과 청나라 간 국경회담 결렬되다  PLAY AUDIO

Dec 04,2009
Two rivers, one border dispute



On Dec. 3, 1885, delegates from both the Joseon and Qing dynasties climbed Mount Baekdu to solve a border demarcation dispute. At the mountain’s summit they found a demarcation stone placed there in 1712 by representatives from both their countries. The stone declared that the Tomun River was the border between the two kingdoms.

But a simple pronunciation difference caused the matter to remain unresolved. The Chinese claimed that the stone was referring to the Tumen River - a separate river south of the Tomun River. While in Chinese “Tumen” and “Tomun” are pronounced virtually the same, the words are distinct in Korean. Joseon’s chief delegate, Lee Joong-ha, therefore insisted that the border was at the Tomun River in the north, while the Chinese said it should be at the Tumen. The area in between the two rivers is known as Gando.

Another talk between the nations was held in 1887, with both countries sticking to their previous positions. In 1904, both parties concluded a provisional treaty in which they stated “the issue of border demarcation should conform to the former provisions until the two parties reconsider the matter after conducting field investigations.”

In 1909, Japan - which had deprived Korea of its diplomatic rights - signed the Gando Convention with China in an effort to expand its control in Manchuria. Japan accepted the Qing’s 1887 argument about the demarcation and the Tumen River became the official border.

Therefore, it is nonsense if some say that we lost the Gando territory after the conclusion of the Gando Convention, because the Joseon and Qing governments were unable to resolve the borders in their previous meetings.

The controversy is rooted in the fact that no appropriate investigation was conducted when the countries set up the demarcation stone in 1712. The area was a wasteland at the time, and government officials trying to avoid undertaking hardship didn’t carry out proper surveys.

Almost 300 years later, both parties forgot all about the 1712 stone in Baekdu.

The Gando Convention has no effect today, because the Japan-Korea Protectorate Treaty in 1905 proved to be invalid and the Chinese government annulled all previous treaties it concluded with imperial Japan.

The current national boundary was demarcated according to a border treaty between North Korea and China in 1962. The treaty set the border at the Tumen River.

It may be helpful for one’s mental health to recall only what one wants to remember. However, it will cause harm to international relations as well as human relations if we forget the past. It’s imperative to keep a clear perspective of history to tackle China’s historical distortions and the Dokdo issues.

The writer is a research professor at the Center for Hospital History and Culture at the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By Jeon Woo-yong



[그때 오늘] 조선과 청나라 간 국경회담 결렬되다


1885년 12월 3일 조선·청국 간 국경 회담이 20여 일간의 격론 끝에 결렬되었다. 회담 중 양국 대표단은 함께 백두산에 올라 정계비를 보고 천지에서 발원한 물줄기들을 탐사했다. 그 결과 토문강이 송화강의 지류임을 확인했다. 조선의 토문감계사 이중하는 정계비 문구대로 국경을 정하자고 했고, 청국 대표인 덕옥(德玉)은 두만강이 경계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국경 회담은 1887년에 또 한 차례 개최되었다. 이때 이중하는 이전 주장을 철회하고 두만강 최북단 지류인 홍토수를 국경선으로 삼자는 안을 제시했으나 청측은 최남단 지류인 석을수 안을 고집했다. 분쟁이 해소되지 않은 탓에 1899년에 체결된 ‘한·청 통상조약’에서도 국경을 명시할 수 없었다.

1900년 청나라에서 의화단 운동이 일어나 간도 일대가 혼란에 빠지자 대한제국 정부는 교민을 보호하기 위해 관리를 파견했다. 이번에는 청나라가 국경 문제를 들고 나왔다. 1904년 양국은 “국경 문제는 양측 대표가 실사한 후 재론하되, 그때까지는 종전대로 하자”는 애매한 내용의 ‘선후장정’을 체결했다. 이후 러일전쟁이 일어났고, 한국의 외교권을 박탈한 일본은 1887년 당시의 청국 주장을 수용해 ‘간도협약’을 체결함으로써 국경 분쟁을 임의로 마무리지었다.

그러니 ‘간도협약’으로 간도를 빼앗겼다고 하는 것은 무리한 주장이다. 조선 정부가 1887년 회담에서 이미 홍토수를 경계로 제시했기 때문이다. 문제의 발단은 1712년 백두산 정계비를 세울 당시 현장 조사를 제대로 하지 않은 데 있었다. 조선 정부는 정계비를 세운 뒤 토축(土築)과 목책을 세우면서 비로소 토문강이 송화강의 지류라는 사실을 알았다. 이 사실을 후일 청국 사신으로 온 당시 대표 목극등(穆克登)에게 알렸지만, 그는 문책이 두려워 이 일을 묵살해 버렸다. 그 후 150여 년의 세월이 흐르면서 양측 모두 백두산 정계비에 관한 일을 잊어버렸던 것이다.

간도협약은 이미 무효이다. 을사늑약이 무효이기 때문에 무효이고, 중국 정부가 일제와 맺은 조약을 모두 무효화했기에 무효이다. 지금의 국경선은 1962년 조중변계조약에 따른 것으로, 간도협약 때의 선이 아니라 1887년 조선 정부가 주장했던 선이다. 자기에게 유리한 일만 기억하는 것이 정신건강에는 도움이 될지 모르지만 인간관계에는 좋을 수 없다. 국제관계에서도 마찬가지다. 동북공정과 독도 문제에 올바로 대처하기 위해서라도 역사를 보는 눈은 냉철해야 한다.

전우용 서울대병원 병원역사문화센터 연구교수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