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resh blood for vampire myths

[분수대] 뉴 문   PLAY AUDIO

Dec 14,2009



The origin of bloodsuckers can be traced back to Lamia, a child-eating demon in ancient Greek mythology, or strigoi, the troubled souls of the dead rising from graves in Romanian mythology. But the word vampire appeared, at the earliest, in 17th century Europe and in 18th century English literature.

Laurence A. Rickels, a professor of German and Comparative Literature at the University of California at Santa Barbara, explains in “The Vampire Lectures,” the Korean translation of which was published recently, that the reason the fear of vampires spread rapidly in Europe at that time was the vague fear Western Europeans had of the barbarity or “something different from them” of people from Eastern Europe.

According to Rickels, people belonging to certain groups were classified as those who were more likely to rise from the dead to suck blood from the living. They were alcoholics, suicides, sleepwalkers, children who died before baptism, prostitutes, homosexuals, children born with a cleft lip, and so on.

One common point is they are people likely to be alienated from society. In other words, they are outsiders whose deaths others would not mourn. If we ponder this, we can see that, in the vampire legend, there is a hidden utilitarian warning that a community can suffer if certain sections of society are neglected.

The Irish author Bram Stoker featured a vampire in his 1897 novel “Dracula.” The protagonist of the fiction, the monster became a metaphor that reminded people of the stupidity and transience of the desire for immortality.

But the handsome-looking young men featured in the “Twilight” movies are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vampires of the past. “New Moon,” the second installment of “The Twilight Saga” has already recorded $250 million in box-office receipts in the United States and has attracted one million moviegoers in Korea.

The vampires in the series do not agonize over immortality or guilt. They can satisfy their thirst for blood by using blood banks, not by killing humans. They have mysteriously attractive appearances and supernatural powers. And they whisper in the ears of women that “the fact that you breathe is a present to me.”

It seems only natural that women fall in love with them.

In the heat of “New Moon,” the naive vampire legend that preaches the need to look out for and take care of minorities has no room to interrupt.

When female movie fans look at Robert Pattinson, the actor who portrays the protagonist, it’s like they’re turned into teenagers swooning over their idol.

Even though we are in an era where people evade agonizing over big decisions, I wonder whether it is too much to expect them to think about the meaning of the dark side of the moon.

The writer is the content director at JES Entertainment.


By Song Weon-seop





[분수대] 뉴 문


흡혈귀의 원형은 그리스 신화의 라미아(Lamia)나 로마 신화의 스트리고이(Strigoi)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하지만 유럽에서 뱀파이어라는 단어가 발생한 것은 빨라야 17세기, 영어로는 18세기의 일이다.

로런스 리켈스(미국 UC샌타바버라 교수)는 최근 국내에 출간된 저서 『뱀파이어 강의』에서 이 시기 유럽에서 뱀파이어에 대한 공포가 급격히 확산된 것은 서유럽인들이 느끼던 동유럽의 야만성이나 ‘나와 다른 것’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에 근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당시 다음과 같은 사람들이 사망 후 ‘무덤으로부터 되돌아와 사람들의 피를 빨 가능성이 높은 자들’로 분류됐다. 알코올 중독자, 자살자, 몽유병자, 세례받기 전에 죽은 아이, 매춘부, 동성애자, 심지어 ‘언청이로 태어난 아이’ 등이다. 공통점을 추려 보면 소외의 대상이 될 가능성이 큰 사람들, 다시 말해 죽어도 애도의 대상이 되지 못하는 아웃사이더들임을 알 수 있다. 한 번 더 생각하면, 누군가 이들에게 관심을 기울이지 않으면 공동체에 피해가 돌아올 수 있다는 공리적인 경고가 전설 속에 숨어 있는 셈이다.

브램 스토커가 1897년 소설 『드라큘라』로 뱀파이어를 픽션 소재로 이용한 이후 이 괴물들은 인간의 어리석은 욕망과 영생의 덧없음을 일깨워주는 비유로 성장했다. 하지만 요즘 전 세계적인 붐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트와일라잇’ 시리즈의 꽃미남들은 이전의 뱀파이어들과는 전혀 다르다. ‘트와일라잇’ 시리즈 2편 ‘뉴 문’은 미국에서 이미 2억5000만 달러의 흥행을 기록했고, 최근 국내에서도 100만 관객을 동원했다. 이 영화 속 뱀파이어들에게 영원한 삶의 고뇌와 죄의식 따위는 없다. 인간을 죽이지 않아도 혈액은행을 통해 허기를 해결할 수 있고, 신비로운 외모와 초능력에다 ‘네가 숨쉬는 것 자체가 내겐 선물이야’라고 속삭이기까지 한다. 상대가 반하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다.

이런 ‘뉴 문’의 열기 속엔 마이너리티에 대한 배려를 기대하는 소박한 흡혈귀의 전설이 끼어들 여지가 없다. 주인공 로버트 패틴슨을 바라보는 여성 팬들의 시선은 하이틴 스타들을 바라보는 10대 소녀 팬들의 그것과 너무도 흡사하다. 아무리 진지한 고민은 일단 거리를 두는 시대라지만 초승달(New moon)에서 밝게 빛나지 않는 부분의 의미를 생각해 보라고 기대하는 건 무리일까.

송원섭 JES 콘텐트본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