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olding to the seat of power

[분수대] 공주의 눈물  PLAY AUDIO

Dec 15,2009



In the winter of 1930, when Korea was under Japanese rule, the mood in Gongju was almost ready to boil over. Tensions were due to a rumor that the provincial government of South Chungcheong was going to be moved from Gongju to Daejeon.

The residents of Gongju raised funds to stage a campaign against the moving of the provincial office, and in January the following year, they staged a rally in front of the official residence of the provincial governor.

Behind the campaign against Gongju was Kim Gap-sun (1872-1960), the richest man in the South Chungcheong city. He bought up land around the market in Daejeon and led a campaign to raise land prices. Kim started out running errands at the local government offices and later accumulated his wealth working as a minor official.

When Japan’s colonial administration hesitated to implement the plan for the move, Kim worked hard to persuade the people of Daejeon to rally in support of the relocation.

After many twists and turns, Japan’s Imperial Diet decided in March 1931 to move the provincial office to Daejeon. The decision hurt the pride of the people of Gongju, the ancient capital of the Baekje Kingdom and the home of the provincial government during the Joseon Dynasty. Gongju residents staged candlelight rallies and threw stones at local offices.

The police arrested dozens of protesters and some say that the residents were so angry that their tears drenched the ancient capital’s streets.

But some citizens who worked for Gongju studied the situation and found it not to be in their favor. They visited the provincial office and apologized to the officials by saying that “the disturbances were due to residents’ love of their native place.”

In 1932, the provincial office was moved to Daejeon. The site for the new provincial office was donated by Kim Gap-sun. In compensation for the move, the colonial government built Gumgang Bridge and set up Gongju Public Agricultural School and Gongju Teachers’ School for Women for that city’s residents. Although government measures could not prevent the fall of Gongju, they were seen as a decent compensation at that time.

On the occasion of Prime Minister Chung Un-chan’s visit to the Chungcheong provinces last weekend, the debate over the proposal to revise the Sejong City plan heated up once more. Today’s plan and the one from 79 years ago are quite different, though. The first one was mainly a local issue: Gongju residents wanted to keep the provincial office in their native town. But what today’s Gongju and Yeongi residents want is to bring the administrative function of the nation’s capital to their cities.

I wonder whether there is a solution that can make all of us, the ill-fated Gongju, Sejong City and the Republic of Korea, smile together.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Hoh Kui-seek


[분수대] 공주의 눈물


일제 강점기인 1930년 겨울. 충남 공주의 민심은 부글부글 끓었다. 공주의 도청을 대전으로 옮긴다는 소문이 사실로 확인됐기 때문이다. 세종시가 들어서는 연기군 남면과 금남면 일대까지 모두 포함한 곳이 당시 공주였다. 12월 들어 공주 주민 10만 명을 대표한 유지 7인은 총독부에 진정서를 냈다. 조선 총독이 "충남도청을 새로 지을 때는 공주에 짓겠다”고 했으니 약속을 이행하라는 것이었다(김의원, 『국토이력서』). 공주 주민들은 반대 운동 자금을 모았다. 다음 해 1월엔 공주 도지사 관사 앞에서 시위를 벌였다.

총독부는 1월 중순 도청 이전을 공식화한다. 터질 게 터졌으니 정면 돌파를 하자는 계산이었다. 공주 유지들은 바다 건너 일본제국의회까지 줄을 대 맞섰다. 대전·논산·천안·조치원 주민들은 ‘도청 유치’ 시민대회를 열어 총독부를 압박했다. 대전은 ‘몰락하는 황성옛터’라며 공주를 흠집 냈다. 여기서 공주 갑부 김갑순(1872~1960)이 큰 역할을 했다. 그는 미리 대전 땅을 싹쓸이한 뒤 땅값을 올리려 도청 이전에 앞장섰다. 김갑순은 관찰사가 있는 공주 감영에서 잔심부름을 하다 말단 관리를 시작해 축재한 자였다. 총독부가 공주의 반발을 의식해 머뭇거릴 때 그는 대전의 유지들을 꼬드겨 도청 이전을 부추겼다.

우여곡절 끝에 일본제국의회는 3월 도청 이전을 결정한다. 백제의 도읍지, 조선의 감영 소재지였던 공주의 자존심은 왕창 구겨졌다. 횃불 시위와 투석전이 벌어졌다. 분노의 눈물이 고도를 적셨다. 경찰은 수십 명을 구금했다. 눈치 빠른 공주 유지들은 돌이킬 수 없다고 판단했다. 얼른 도청을 찾아가 “애향심 때문에 벌어진 일”이라며 사과했다. 1932년 가을 도청은 대전으로 옮겨갔다. 도청 부지는 김갑순이 제공했다. 공주엔 금강교와 공주공립농업학교·공주여자사범학교가 지어졌다. 쇠락을 막지는 못했으나 당시엔 그럴듯한 보상이었다.

지난 주말 정운찬 총리의 충청권 방문으로 세종시 수정 공방이 다시 불붙었다. 지역 사안에 불과했던 79년 전 도청 이전과는 기본 성격에서 큰 차이가 있다. 당시 공주는 있는 도청을 잡아 두겠다는 것이었고, 오늘의 연기·공주는 수도의 국가 행정 기능을 가져가겠다는 것 아닌가. 그런데도 그때나 지금이나 전개 과정에는 닮은 구석이 있다. 비운의 공주와 세종시, 그리고 대한민국이 함께 웃는 해법은 없는 것일까.

허귀식 경제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