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meaning of Korean newspeak

[분수대] 뉴스피크   PLAY AUDIO

Dec 16,2009




There is a country where there is no word that denotes “bad.” The country prohibits the word out of a belief that people won’t do anything unseemly if they don’t use the word. In this country they call the government arm in charge of war the “Ministry of Peace,” and the one that disseminates false propaganda is the “Ministry of Truth.”

This is the story of Oceania, a country under totalitarian rule in George Orwell’s novel “1984.” Oceania’s leader, “Big Brother,” and his totalitarian government intend to put the society under watertight control by replacing existing words with such “newspeak.” For the residents of Oceania, the words are the prison where their thoughts and acts are confined.

There are people who point out that euphemism or political correctness are other forms of newspeak. They criticize that political correctness restricts the use of discriminative language - on race, sex, age, etc. - so much that it presents a serious infringement on freedom of expression. It has gone as far as to urge people to call the “Founding Fathers” of the United States, who laid the cornerstones of American history, simply “the Founders” to avoid controversy over sexual discrimination. Some people even mockingly muse about whether BlackBerry phones should be called the “African-American Berry” phones in view of the fact that some take offense at the use of the word black.

In Korea, too, the influence of political correctness is quite strong. The word “handicapped” was replaced by “disabled” a long time ago, and it has now become natural to call normal people “non-disabled.” Some time ago, the government proposed instead of mihonmo in Korean, or unmarried mother, saying “single mom,” and now the government is going to enact a bill that will replace the word nosukja in Korean, or people sleeping on the streets, also adopting “homeless” into the Konglish lexicon.

It is said to be for the eradication of discrimination deeply rooted in our society, but I don’t agree with that. Even if we refer to unmarried mothers and people sleeping on the streets with their English names, it will not make them look better.

As long as the way of thinking about the people does not change, the use of euphemism is nothing but superficial wordplay.

Although nowadays we call children of mixed blood “children of multicultural families,” we see that people’s perception toward them is about the same. I read about how in one school, the teacher said, “When the class is over, ‘multicultural children’ should stay,” and a student from a multicultural family was close to tears, responding, “Why should I be called a child of a ‘multicultural family,’ and not by my name?”

In a situation like this, I don’t think politically correct language can change things much. What matters is the minds of the people, not the language used.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n Ye-ri


[분수대] 뉴스피크


‘나쁘다’는 말이 아예 없는 나라가 있다. 그러면 사람들이 나쁜 일도 좋은 일로 여길 거라며 금지시킨 탓이다. 이 나라에선 전쟁 담당 부처를 ‘평화성’, 거짓 선전만 일삼는 기구를 ‘진실성’이라 일컫는다. 뒤바꿔 부르면 전쟁이 평화로, 거짓이 진실로 둔갑하리라고 보는 거다. 조지 오웰의 소설 『1984』에 나오는 독재국가 오세아니아 얘기다. 소설 속 독재자는 기존 언어를 이런 식의 ‘뉴스피크(Newspeak)’로 대체시킴으로써 사회를 물 샐 틈 없이 통제하려 한다. 오세아니아 사람들에게 언어는 생각과 행동을 가두는 감옥이 된다.

흔히 ‘정치적 올바름(Political Correct­­ness)’이라고 알려진 완곡어법을 ‘뉴스피크’에 빗대는 지적이 있다. 인종·성·나이 등에 따른 차별적 언사를 일체 삼가려다 보니 표현의 자유를 옥죄는 정도가 심각하다는 비판이다. 미국 역사의 주춧돌을 놓은 ‘건국의 아버지들(Founding Fathers)’이 죄다 남성임에도 불구하고 성차별 논란을 피하기 위해 그냥 ‘건국자들(Founders)’로 부르자고 할 지경이다. 흑인을 ‘블랙(black)’ 대신 ‘아프리칸 아메리칸(African American)’으로 칭하는 게 굳어진 바람에 블랙베리(Blackberry·인기 스마트폰 상표)도 ‘아프리칸 아메리칸 베리’라고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비아냥도 나온다.

우리나라 역시 정치적 올바름의 영향력이 만만치 않다. ‘불구자’가 ‘장애인’이 된 데 이어 일반인들을 ‘비장애인’이라고 부르는 게 당연시된 지 오래다. 얼마 전엔 정부가 나서 미혼모를 ‘싱글맘’이라고 하자더니 노숙자를 ‘홈리스’로 대체하는 법률도 추진 중이라고 한다. 우리 사회의 뿌리 깊은 차별을 없애기 위해서라는데 글쎄다 싶다. 그저 같은 뜻의 영어 단어로 바꿔 부른다고 미혼모와 노숙자가 근사해 보일 리 없으니 말이다. 생각이 달라지지 않는 한 아무리 말장난을 쳐봤자 부질없는 일이다.

혼혈 아동들을 ‘튀기’ 대신 ‘다문화 가정 자녀’라고 부르는 요즘도 우리네 인식이 제자리인 것만 봐도 알 수 있다. “오늘 학교 끝나고 ‘다문화’들 다 남아”란 선생님 말에 “왜 내가 김○○가 아니라 다문화야!”라며 울먹인 아이에 대한 기사를 본 적이 있다. 형편이 이런데 정치적 올바름이 대수일까. 문제는 말이 아니라 마음이다.

신예리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