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lying high with the white tiger

[분수대] 백호   PLAY AUDIO

Jan 04,2010




The tiger is an animal that often appears in Korean folktales. Sometimes portrayed as naive beasts and at others wise ones, tigers have become an important part of Korean culture.

Tigers constantly appear in our proverbs and everyday witticisms. For example, “You can survive by keeping up your spirit, even if you are taken by a tiger,” or “You have to be brave enough to enter the tiger’s den if you want to catch a cub.”

Also, there are 389 geographical names in Korea that are related to tigers. Hence, Choe Nam-seon, a historian and literary figure in the early 20th century, called Korea a country of tiger stories.

This is the year of the tiger. Among 60 years in the lunar calendar, this year falls on the Gyeongin year, which means white in color and gold in nature. Therefore, the symbol of the year is a white tiger, not an orange one.

The white tiger is a mystical creature along with the blue dragon, the red phoenix and the black tortoise. It is one of the four spiritual animals that safeguard the four quarters of heaven.

The white tiger is the guardian of the west. Presumably, the white tiger was included as one of the four imaginary beasts because it was a very rare species.

A white tiger is born out of mutations, and it is said that the probability of a white tiger, in the case of a Siberian tiger, is one out of every 100,000. The ones we see in the zoo that have white fur with chocolate-colored stripes and blue eyes are the Bengal tigers. In the case of Bengal tigers, the probability of giving birth to a white tiger is as high as one out of every 1,000, and it is said that artificial breeding is relatively easier. In Korea at the moment, there are 14 Bengal tigers in the zoo.

Astrologers say that, among the year of the tiger, the energy of money and sword is stronger in the Gyeongin year. Therefore, many boys born in this year will become military officers or assume high public posts, and girls have more chances to become medical doctors or pharmacists.

For that reason, perhaps, it is said that 122 out of 1,000 chief executive officers of Korea’s leading businesses were born in the year of the tiger, and that 71 out of the 122 born in the year of the tiger were born in the Gyeongin year.

On the other hand, it can also be a year of rapid change because the energy that runs to two extremes is too strong. Some past examples of this are the Korean War that broke out in 1950 and the Japanese occup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that started in full scale in 1890.

The Gyeongin year of 2010 is another turning point for a new era. This year, we will stand in the center of the world by presiding over the G-20 summit meeting and being a leader in green growth.

I hope this year will bring new heights for Korea, as if the tiger was given wings.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Park Jong-kwon








백호

호랑이는 우리나라 설화와 민담의 단골 손님이다. 때론 의로움과 용맹함으로, 때론 어리숙함과 친근함으로 우리 곁에서 살아 숨쉬어왔다. 옛날 이야기는 으레 ‘호랑이 담배 먹던 시절…’로 시작한다. 하마터면 웅녀(熊女)와 함께 사람이 될 수도 있었다. 불에 달군 돌을 떡으로 알고 먹거나 기름 바른 발로 나무를 오르는 아둔함도 있지만, 은혜를 갚고 위선자 북곽선생은 호되게 꾸짖는 산군자(山君子)이기도 하다.

삶의 지혜를 담은 속담과 경구에서도 빠지지 않는다. 호랑이에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살고, 호랑이 새끼를 잡으려면 호랑이 굴로 들어가야 한다. 호랑이와 관련된 지명도 호미곶 등 389개나 된다. 육당 최남선이 우리나라를 호담국(虎談國)이라 부른 배경이다.

올해가 바로 호랑이 해다. 특히 경인(庚寅)년의 천간(天干)은 오행(五行)으로 흰색과 금(金)을 뜻한다. 음양으론 양(陽)의 기운이다. 그래서 갈색 칡범이 아니라 백호의 해라고 한다.

백호는 청룡, 주작, 현무와 함께 신묘한 영물(靈物)이다. 하늘의 사방(四方)을 지키는 사신수(四神獸) 중 하나로 서쪽의 수호신이다. 백호가 상상 속의 동물과 같은 반열에 오른 것은 아마도 실제로 본 경우가 별로 없어서일 것이다. 백호는 유전자 변이로 생기는데, 시베리아산의 경우 10만분의 1 확률로 태어난다고 한다. 동물원에서 보는 흰 가죽에 초콜릿색 무늬, 푸른 눈의 백호는 대부분 벵골산이다. 벵골산은 백호가 태어날 확률이 1000분의 1로 높아 그만큼 인공 번식도 쉽다고 한다. 현재 우리나라에 14마리가 사육되고 있다.

역술인들은 같은 호랑이 해라도 경인년은 돈과 칼의 기운이 더욱 세다고 한다. 이 해에 태어난 남성은 무관과 공직에 많이 진출하고, 여성은 의사와 약사가 많다는 얘기다. 그래서인가. 국내 1000대 기업 최고경영자 가운데 122명이 범띠인데, 이 중 71명이 경인생이라고 한다. 한편으론 양극성이 강해 위아래가 바뀌는 급변의 시기로도 본다. 1950년의 6·25동란이나 1890년의 일제침탈 본격화를 든다. 하지만 서기로 첫 경인년인 30년은 예수가 고난을 받고 세계 3대 종교의 하나로 거듭난 해이다.

2010 경인년 역시 새 시대의 터닝 포인트다. 녹색성장과 함께 G20 정상회담도 주재하며 세계의 중심으로 우뚝 서는 것이다. 국운이 ‘호랑이에 날개를 단 격’으로 힘차게 비상하는 한 해가 되길 기원한다.

박종권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