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igh expectations for ‘supertall’ jobs

[분수대] 버즈두바이  PLAY AUDIO

Jan 05,2010




The world’s tallest building, Burj Dubai, which was officially dedicated on Monday, attracts the special attention of the Korean people because it is built in the United Arab Emirates, which recently awarded a contract of a nuclear power plant to a Korean consortium, and because of the involvement of Samsung Group’s construction arm, Samsung C&T.

One interesting aspect of the building is that Emaar Properties, the developer of Burj Dubai, is refraining from making public the exact height and the number of stories of the structure. Instead, it simply says that the building will be over 800 meters (2,625 feet) in height and over 160 stories tall.

It may be that even Emaar Properties does not know the exact height, because the building gradually gets shorter day by day. Even if they use very hard concrete in the construction, a building’s height inevitably shrinks under its own enormous weight. This is the so-called “vertical variation.” They say that Burj Dubai, which weighs over 540,000 tons, will get about 65 centimeters shorter after completion.

But the more obvious reason that Emaar Properties is not disclosing the height is that they are hoping to stoke people’s curiosity about the building. If that is the case, they have already succeeded to a certain degree. There are reports that people are resorting to measuring the building’s shadow and using mathematical equations to guess Burj Dubai’s height.

In the United States, buildings are labeled differently according to the height of their structure.

Buildings in the range of 100 to 199 meters high are called the “high-rises,” those in the range of 200 to 299 meters are known as “skyscrapers” and those over 300 meters are “supertalls.”

The enforcement ordinance of Korea’s building code defines “super-high” structures as “buildings that are over 50 stories or over 200 meters in height.” The points they use in measuring the height vary greatly. Generally, they measure between the ground level where the main entrance to the building is located and the top of the building except the antenna. But they sometimes include the length of the antenna in the measurement or exclude the floors where there are maintenance facilities.

Then, how can we compare Korean buildings’ heights with that of other countries? The average height of a story in Burj Dubai is 5 meters. That is almost twice as high as a Korean apartment building story, which is 2.7 meters. Naturally, a higher story costs more for construction.

However, the symbolism of a country or city’s greatness and the pride people find in supertall buildings are reasons enough to keep building higher.

In Korea, too, super-high buildings are rising one after another. This is a good chance for construction companies to develop and apply new construction technologies.

Korea has a chance to transform this homegrown technology into a steady source of income for generations to come by increasing the number of construction companies competing for supertall building contracts abroad.

I look forward to the day when the supertall buildings of the world are built by Korean construction companies.

*The writer is a deputy business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By Hoh Kui-seek




[분수대] 버즈두바이

4일 문을 여는 세계 최고층 빌딩 버즈두바이(Burj Dubai). 한국형 원전을 도입하는 아랍에미리트에 세워지고 삼성물산이 건설에 참여한지라 한국인의 관심도 각별하다. 흥미로운 것은 시행사인 에마르가 홈페이지에 ‘800m 이상, 160층 이상’이라 밝힐 뿐 정확한 높이와 층수를 공개하지 않는 점이다.

에마르조차 정확한 높이를 모를 수 있긴 하다. 건물이 날마다 조금씩 낮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아무리 단단한 콘크리트를 사용해도 건물은 엄청난 무게 때문에 건축 기간 도중과 완공 이후 쪼그라든다. 이른바 ‘수직변위’다. 54만t에 달하는 버즈두바이는 완공 후 65㎝ 정도 낮아질 것이라 한다. 더 설득력 있는 풀이는 궁금증을 유발해 극적 효과를 높이는 신비주의 전략이라는 것이다. 그런 의도라면 어느 정도 성공했다. 높이의 비밀을 풀기 위해 그림자의 길이를 재겠다거나, 특정 지점에서 꼭대기를 잇는 선과 지표면이 이루는 각을 측정해 삼각함수로 높이를 계산해 내겠다는 이들까지 나타났다고 하니 말이다.

미국에선 흔히 초고층 건축물도 높이에 따라 다르게 부른다. 높이 100~199m는 하이라이즈(highrise), 200~299m는 스카이스크레이퍼(skyscraper), 300m 이상은 수퍼톨(supertall)이다. 국내 건축법시행령은 초고층 건축물을 ‘층수가 50층 이상이거나 높이가 200m 이상인 건축물’로 정의하고 있다. 높이 측정 기준도 여러 가지다. 일반적 기준은 주출입구가 있는 지표면에서 구조물의 꼭대기까지의 높이, 즉 안테나를 제외한 최상부 높이다. 물론 안테나를 포함한 높이, 관리층을 제외한 실내층의 높이를 기준으로 삼기도 한다.

키 큰 건물은 실속이 있을까. 버즈두바이의 한 층 높이(층고)는 평균 5m 정도다. 한국 아파트의 2.7m 남짓과 비교하면 거의 2배다. 배관 설치 공간 등이 더 필요해 층고가 높아지는 것이다. 당연히 건축비도 더 든다. 그렇지만 흉내내기 어려운 초고층의 상징성과 대표성은 그런 약점을 일거에 덮고도 남을 매력이라고 한다.

한국에서도 초고층 빌딩의 신축이 이어지고 있다. 건설사엔 요소·시공 기술을 개발하고 적용해 볼 기회다. 국내 시공 경험을 바탕으로 해외 초고층에 도전하는 건설사가 늘어난다면 초고층 기술은 또 하나의 차세대 먹을거리가 될 수 있다. 한국인의 손으로 세계의 초고층 건물들을 우뚝우뚝 세울 날을 기대한다.

허귀식 경제부문 차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