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membering a beloved singer

[분수대] 내 사랑 내 곁에  PLAY AUDIO

Jan 26,2010




The song “My Love, Stay with Me” has been covered by more artists than any other Korean pop song ever written. If you do a search on the Internet, you can find more than 50 different recordings of the famous tune.

Last year, even actor Kim Myung-min recorded one. While acting in the film “Closer to Heaven,” he lost 20 kilograms (44 pounds) to play the lead role of a man with Lou Gehrig’s disease. Kim sings My Love, Stay with Me during the end credits. The mournful song is fitting for such a tragic film.

But perhaps even more tragic is the song’s origins. It was first recorded by singer Kim Hyun-sik, who died of hepatocirrhosis in 1990.

Kim Hyun-sik’s sixth album, on which the original recording is included, was released only after his death, in June 1991.

As soon as it was released, it became so popular that music critic Song Ki-chul proclaimed “there is almost no music lover who does not have a copy.” The song was also reportedly played more often that winter than Christmas carols.

The mournful tune repeated by the strings in the introduction, interlude and end appeals to something deep within people.

It is the teuroteu melody - the oldest form of Korean pop music - that moves people’s heart.

Kim Hyun-sik’s extraordinary singing talents combined with his tragic early death helped his album achieve record sales of over two million.

The person perhaps most surprised by the song’s popularity was its composer, Oh Tae-ho.

Oh wrote the tune and lyrics while he was working as a member of the vocal group Sinchon Blues in 1988.

Later, Kim Hyun-sik overheard Oh humming the melody of the song in an audition room and begged Oh to let him to record the song. Oh agreed, but later forgot about the conversation.

Kim finally got to record the song in 1990, when he was about to die from liver disease. At the time, he was so close to death that, in an interview with a music magazine, he said, “I feel like committing suicide because I am in so much pain.”

He sang as if he was pouring out his soul, but he could not put the finishing touches on the recording. The unpolished version Kim recorded was released.

This year is the 20th anniversary of singer Kim Hyun-sik’s death.

Although 20 years have passed since his death, we still long to hear the song that he could not finish recording.

A commemorative documentary on the singer was televised by a cable channel last weekend. At the same time, they released an album dedicated to him.

My Love, Stay with Me was recorded once again; this time, by Kim’s son, Kim Wan-je. He has grown up to be a singer just like his father.

The writer is a culture and sports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Ki Sun-min



[분수대] 내 사랑 내 곁에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리메이크된 노래는 비틀스의 ‘예스터데이’다. 1965년 발표한 앨범 ‘헬프!’에 실린 이 곡은 3000번 이상 다시 불려 기네스북에 올랐다. 숫자로는 비교가 안 되지만 국내에도 리메이크가 유난히 많이 된 곡이 있다. 90년 간경화로 세상을 뜬 고(故) 김현식의 ‘내 사랑 내 곁에’다. 음원 사이트에서 ‘내 사랑 내 곁에’를 입력하면 50여 곡이 나온다. 양희은·최진희·김수희·문주란·김란영·노고지리·전인권·박강성·김장훈·JK김동욱·럼블 피쉬 등이 불렀다. 지난해엔 배우 김명민도 불렀다. 촬영 과정에 맞춰 20㎏을 감량했던 같은 제목의 영화에서다. 엔딩 크레디트가 올라가는 장면에서 흐르는 애절한 목소리가 그의 것이다.

이 노래가 실린 김현식의 6집 앨범은 그의 사후인 91년 6월 나왔다. “음악 좀 듣는다는 사람이면 (그 음반이) 없는 집이 없었”을 정도로 엄청난 인기였다(대중음악평론가 송기철). 특히 ‘내 사랑 내 곁에’는 “그해 연말 크리스마스 캐럴보다 많이 불렸다”고 할 정도였다. 전주와 간주, 후주에서 반복되는 애절한 현의 선율은 강한 중독성이 있다. 소위 ‘뽕기’라고 불리는 트로트풍 멜로디다. 여기에 밤무대 시절 ‘공포의 빨간 점퍼’로 불렸던 고인의 폭발적인 가창력, 요절 가수의 신화가 더해져 이 앨범은 200만 장 넘는 판매고를 올렸다.

‘내 사랑 내 곁에’가 히트했을 때 가장 놀랐던 사람은 작사·작곡을 한 오태호다. 88년 당시 신촌블루스 멤버였던 오태호가 연습실에서 흥얼거리던 가락을 듣게 된 김현식이 노래를 달라고 했다. 오태호는 그러마고 한 후 까맣게 잊어버렸다. 김현식은 90년 죽음을 앞두고 녹음을 시도한다. 한 음악잡지와의 인터뷰에서 “너무 아파 그냥 죽어버리고 싶다”고 토로했을 정도로 죽음은 가까이 와 있었다. 혼을 실어 토해내듯 부른 마지막 노래였지만, 결국 가녹음본을 남기는 데 그쳤다. ‘시간은 멀어 집으로 향해 가는데’는 ‘시간은 멀어짐으로 향해 가는데’를 잘못 부른 것이다.

올해는 가객(歌客) 김현식의 20주기다. 20년이 지났건만 그가 못다 들려준 노래에 대한 그리움은 현재진행형이다. 지난 주말 한 케이블 채널에서 추모 다큐멘터리가 방영됐다. 이에 맞춰 헌정음반도 나왔다. ‘내 사랑 내 곁에’도 다시 한번 불렸다. 고인의 아들이자 가수로 성장한 김완제가 부른 사부곡이다.

기선민 문화스포츠 부문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