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utual defense ensures Korea’s safety and success

[그때 오늘] 대한민국 번영의 기초가 된 한·미상호방위조약  PLAY AUDIO

Jan 29,2010



In 1948, South Korea had no proper military to defend itself against the North, which had a force of 200,000 troops. Given its vulnerability, President Syngman Rhee made signing a Mutual Defense Treaty with the United States a top priority for the sake of the of survival of the newly-formed country.

U.S. Ambassador John J. Muccio resisted the push, saying that the U.S. had never concluded a mutual defense treaty with another country since President Thomas Jefferson’s time. In June of 1949, the U.S. withdrew its troops from South Korea, despite strong opposition from Seoul.

On Jan. 26 of the following year, the U.S. concluded the Agreement on Mutual Defense Assistance with Seoul in a bid to soothe the nation’s anxieties. However, the treaty had no real teeth and South Korea was left without a military deterrent force to prevent an invasion from the North.

South Korea faced the serious possibility of disappearing from the map when the Korean War broke out on June 25, 1950. But President Rhee quickly won U.S. military assistance under the banner of the United Nations. The war situation turned in the South’s favor in less than three months thanks to the Incheon landing operation on Sept. 15. However, when the war came to a standstill after the Chinese military intervened, Rhee put the brakes on a hasty decision to sign the armistice by raising the conclusion of the Agreement on Mutual Defense Assistance with the U.S. as a condition. The truce talks that initially took place in July 1951 reached a deadlock until 1953. The U.S. government tried to withdraw the U.S. Army and make the United Nations responsible for enforcing the armistice on the peninsula. The U.S. had the hidden intention of taking a hands-off policy toward the problems of the Korean Peninsula.

On June 16, 1953, Rhee used a brinkmanship strategy by promulgating the release of 27,000 prisoners without the consent of the United Nations commander in chief. Rhee proclaimed that Korea was betrayed twice by the U.S. - first when the U.S. let Japan annex Korea in 1910 and again when the U.S. allowed the division of the Korean Peninsula in 1945. He shared his complaints with U.S. Assistant Secretary of State for East Asian and Pacific Affairs Walter S. Robertson, and urged the U.S. to conclude a mutual defense treaty with Korea.

The U.S. faced the choice of carrying out their plan “Everready” - which involved toppling President Rhee - or complying with Rhee’s request.

The U.S. decided to sign a Mutual Defense Treaty on Aug. 8, 1953, guaranteeing the automatic intervention of the U.S. Army in Korea if war breaks out here again. Rhee was pleased that future generations would enjoy the protection of the U.S. Indeed, to this day we owe him thanks for helping lay the foundation for Korea’s current prosperity and security.

*The writer is the dean of the school of liberal arts at Kyung Hee University.

By Huh Dong-hyun


대한민국 번영의 기초가 된 한·미상호방위조약


1948년 대한민국은 20만 병력을 보유한 북한을 상대로 스스로를 지킬 군사력이 없었다. 이승만 대통령은 미국과 상호방위조약을 맺는 것을 신생 공화국 생존의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내가 아는 한 미국은 토머스 제퍼슨 대통령 시대 이후 어느 국가와도 상호방위조약을 체결한 일이 없다.” 무초 미 대사는 1949년 5월 7일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입장을 밝혔다. 다음 달 이승만 정부의 완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철군을 단행했다. 이듬해 1월 26일 미국은 ‘상호방위원조협정(Agreement on Mutual Defense Assistance)’을 맺어 한국을 달래려 했지만, 이는 북한의 남침을 막을 억제력이 없었다. 미국의 군사적 지원이 실현되지 않은 상태에서 터진 6·25전쟁으로 대한민국은 지도에서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전쟁 발발 이후 이승만은 유엔의 기치 아래 미군의 개입을 얻어내는 데 성공했다. 9월 15일 인천 상륙작전으로 전세는 석 달이 안 돼 역전되었다. 그러나 중공군의 개입으로 전쟁은 교착상태에 빠지고 유엔군과 공산군은 휴전을 모색하기 시작하였다. 이승만은 상호방위조약 체결을 조건부로 성급한 휴전에 제동을 걸었다. 51년 7월 시작된 휴전회담은 53년이 되도록 교착상태에 빠졌다.

그때 미국 수뇌부는 휴전이 이루어지면 미군을 철수하고 유엔의 권위를 빌려 전쟁 재발을 억제하려는 정책을 구사했지만, 그 구상의 밑바닥에는 한반도 문제에서 손을 떼려는 의도가 숨어 있었다. 53년 6월 16일 이승만은 유엔군 사령관의 동의 없이 반공포로 2만7000명을 석방하는 벼랑 끝 전략으로 미국을 압박하였다. “우리는 미국을 확고히 신임했지만 과거에 미국으로부터 두 번씩이나 배반당했습니다. 1910년 일본이 대한제국을 병합했을 때와 1945년 한국이 분단되었을 때입니다.” 7월 3일 국무성 극동문제 담당 차관보 로버트슨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이 저지른 배신행위를 들추어내며 상호방위조약 체결을 압박하였다.

미국은 이승만을 권좌에서 끌어내리는 ‘상시대비계획(Plan Ever-ready)’을 실행하거나, 아니면 그의 요구를 들어주어야 하는 양자택일의 기로에서 후자를 택했다. 8월 8일, 전쟁이 터지면 인계철선(trip-wire) 격인 주한미군의 자동 개입이 보장된 ‘한·미 상호방위조약(The Mutual Defense Treaty)’이 가조인되었다. “우리의 후손들이 누대에 걸쳐 이 조약으로 말미암아 갖가지 혜택을 누릴 것이다.” 그날 이승만이 갈파한 바와 같이, 우리는 이 조약을 주춧돌 삼아 오늘의 번영을 일구었음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다.

 허동현 경희대 학부대학장·한국근현대사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