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ealthier children through free lunch

[분수대] 무상급식  PLAY AUDIO

Mar 24,2010


In the 19th century, officers of the British Army were a good head taller than their soldiers. The height difference was not genetic; the officers happened to come from wealthy families that could afford to feed their children properly from infancy. It is said that when these privileged youths entered the Royal Academy at age 14, they were a foot taller than their working-class peers. The English expression “to look down on” is known to have come from this reality.

Two hundred years later, Korea confronts a similar problem. A medical study released last month found that young male North Korean defectors are 13.5 centimeters (5.3 inches) shorter than South Korean youths of their age. It also found that they were in poorer health than their South Korean neighbors.

But perhaps this discrepancy is not surprising to those familiar with the living conditions in North Korea. What is shocking is that a similar height and health difference exists right here in South Korea, among children born and raised in this country.

The Korea Institute for Health and Social Affairs released a study in 2004 that found boys from families that have a monthly income of over 3 million won ($2,640) are 7.4 centimeters taller than boys from families that make less than 1 million won a month.

Moreover, children from poor families had much higher chances of being overweight and suffering from anemia because they often fill their stomachs with high-calorie junk food, like ramen and snacks.

There has been debate recently in the National Assembly about instituting a wide-reaching free lunch program in schools. For children from poor families,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free lunch for schoolchildren is the sole balanced meal they receive a day. Therefore, improving the quality of school meals would be a policy helpful to the poor.

Rich families can afford to feed their children as much fresh fruit and vegetables as they need, but it is difficult for the poor to feed their children even the recommended daily allowance of 400 grams. European Union countries provide free school lunches to about 30 percent of students. If they have extra money in their budgets, they choose to increase the amount of fruit and vegetables in the lunches rather than the number of children who get to eat for free.

National Assembly members are currently arguing over how many more students should be able to receive free school lunches. But if there is a larger budget for school lunches available, we should spend the extra money on healthier lunches or on feeding poor children during school vacations instead.

I would like to ask politicians whether they have ever thought about the needs of children from low-income families. I wonder whether they have the will to help them grow tall.

*The write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By Shin Ye-ri

무상급식

19세기 초 영국군 장교들은 사병들보다 키가 족히 머리 하나씩 컸다. 유전자 때문이 아니다. 그저 어릴 때부터 제대로 먹고 자랄 수 있는 계층에 속했던 덕분이다. 왕립사관학교에 입학하는 14세 무렵 이미 상류층 소년의 평균 신장은 해군에 입대하는 같은 연령대의 노동자 계층 소년보다 30㎝나 컸다고 한다. 자기보다 열등한 이를 ‘낮춰 본다(look down on)’는 영어 표현이 여기서 비롯됐단 설이 있다.

200여 년이 흐른 지금 우리나라도 비슷한 문제를 안고 있다. 변변히 못 먹고 자란 탈북 남자 청소년들의 평균 신장이 남한의 또래보다 13.5㎝가량 작다는 검진 결과가 지난달 나왔다. 크고 작은 질병에 시달리는 등 건강도 좋지 않은 걸로 나타났다. 그럼 우리나라에서 나고 자란 아이들끼린 별 차이가 없을까? 불행히도 아니다. 월 소득 300만원 이상과 100만원 미만 가정의 남자 청소년들을 비교했더니 후자가 평균 7.4㎝ 작았다(2004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사). 게다가 가난한 아이들은 과체중과 빈혈을 겪는 비율도 훨씬 높다. 라면·과자처럼 열량만 높고 영양은 빵점인 정크 푸드로 배를 채우기 일쑤라서다.

이런 아이들에게 학교 급식은 하루 중 유일하게 균형 잡힌 식사일 공산이 크다. 따라서 급식의 질을 높이는 거야말로 빈곤층에 도움이 되는 정책이다. 유럽연합(EU) 국가들이 9000만 유로를 투입해 지난해 하반기부터 학교에서 신선한 과일과 야채를 공짜로 나눠주기 시작한 이유다. 고소득층이야 집에서도 얼마든 먹일 수 있지만 저소득층 자녀는 일일 최소 권장량(400g)조차 채우기 힘들어서다. 이들 국가의 무상급식 비율은 30%대다. 하지만 이를 높이기보단 예산이 생기면 과일·야채 지급량을 늘린다는 게 그네들 계획이다. 부잣집 애들까지 공짜 급식 주자는 우리 야당과는 접근법이 판이하다.

최근 정부와 여당이 무상급식 비율을 30% 가까이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만약 여윳돈이 더 있다면 빈곤층 아이들의 방학 중 끼니 해결에 먼저 쓰는 게 맞다. 하루 3000원짜리 식권 한 장 주는 걸론 결코 충분치 않기 때문이다. 학기 중 아침 급식도 절실하다. 한발 더 나아가 유럽처럼 과일·야채까지 챙겨줄 수 있다면 더 바랄 게 없다. 생색 내기에만 바쁜 정치인들에게 묻고 싶다. 가난한 아이들에게 정말 필요한 게 뭔지 생각해봤느냐고. 그들의 키를 쑥쑥 키워줄 마음이 있긴 한 거냐고.

신예리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