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orea goes down 1-4 after desperate fight

-월드컵- 태극전사, 아르헨티나 벽에 막히다

June 17,2010
Argentina's Gonzalo Higuain and Sergio Aguero celebrate one of Higuain's three goals during their Group B match against Korea at Soccer City Stadium in Johannesburg, South Africa, last night. Korea lost 1-4. [REUTERS/YONHAP]
The Taegeuk Warriors fought valiantly against a slaughtering Argentine offense last night, but ended up losing their second game in the 2010 World Cup 1-4 at Soccer City Stadium in Johannesburg, South Africa .

It's not over yet. Despite losing the game, Korea's chance of advancing to the round of 16, or the elimination phase of the World Cup, remains intact. With a Group B match against Nigeria remaining, Korea will have to win their next game to move on to the knockout rounds.

Facing Argentina for the first time at the World Cup since 1986, Korea got off to a backward start as Park Chu-young deflected the ball into Korea's own goal in the 17th minute. Then Gonzalo Higuain's goal in the 33rd minute put a damper on Korea's chances.

Korea battled back briefly, as Lee Chung-yong's goal in injury time before the half pulled Korea within a goal. Despite some well-fought attempts, Korea couldn't add another goal in the second half, while Higuain added two in the 76th and 80th minutes for a hat trick.

The high-scoring affair was a thrill for fans, who have griped that this year's Cup has seen few exciting matches and lower scores than usual.

With clear weather, large crowds gathered to watch the game on mega-screens around the country.

Football fans started gathering early in the afternoon to secure seats at such popular spots in the capital as Seoul Plaza.

Last Saturday, a million Koreans braved a heavy downpour to cheer for their team during their opening match win over Greece. Clear weather - and very high hopes - resulted in at least double the turnout yesterday compared to the match against Greece.

Early estimates had roughly two million fans gathering around 339 public viewing locales around the country, while roughly 740,000 gathered at Seoul City Plaza, COEX and Banpo Han River Park.

Korea's final Group B match against Nigeria is set for next Wednesday, with a 3:30 a.m. kickoff, Korea time. Last night's loss means Korea must earn a win to stay in contention.

As Africa's most populous nation, Nigeria has traditionally fielded entertaining, attack-minded clubs.

However, expectations for the Super Eagles is significantly lower this time around.

Despite being ranked 21st in the world, and the strong play from goalkeeper Vincent Enyeama, the squad has shown weaknesses in teamwork and defense in recent matches.


By Jason Kim [jason@joongang.co.kr]

Related Korean Article

한국, 아르헨에 1-4로 패배..이청용은 만회골


'울지 마라 태극전사여! 16강을 향한 한줄기 희망은 남아있다'

붉은 전사들이 불굴의 투혼으로 5천만의 성원에 화답했지만 승리의 여신은 우리 편이 아니었다.

한국 축구가 검은 대륙의 최남단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심장인 요하네스버그에서 월드컵 출전 사상 첫 원정 16강 목표를 향한 간절한 몸부림에도 두 차례나 월드컵을 제패했던 아르헨티나의 높은 벽을 끝내 넘지 못했다.

2010 남아공 월드컵 B조 조별리그 2차전 대한민국 대 아르헨티나 경기가 열리고 있는 17일 오후 서울광장에 모인 많은 시민들이 응원전을 벌이던 중 한국팀이 전반 두번째 골을 허용하자 아쉬운 표정을 짓고 있다.[뉴시스]
서울시청 앞 광장을 비롯한 전국을 붉은 물결로 채운 220여만명의 거리 응원 인파와 그라운드에서 쓰러질지언정 포기할 수 없었던 태극전사들은 90분의 사투가 끝나자 아쉬움의 탄식을 쏟아냈다.

허정무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요하네스버그의 사커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르헨티나와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박주영의 자책골에 이어 곤살로 이과인에게 해트트릭을 허용하며 1-4로 무릎을 꿇었다.

이청용의 만회골로 가까스로 영패를 모면한 완패.

한국 축구 대표팀이 3점차 이상차로 패한 것은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네덜란드에 0-5로 참패한 이후 12년 만이다.

조별리그 개막전에서 유럽의 복병 그리스를 2-0으로 완파하고 기분 좋게 출발했던 한국은 우승 후보로 꼽히는 아르헨티나에 덜미를 잡히면서 1승1패를 기록했다.

한국은 23일 오전 3시30분 더반 모저스 마비다 스타디움에서 나이지리아와 조별리그 3차전을 치른다.

2연승을 달린 아르헨티나에 완패하며 B조 선두 자리를 내준 한국은 나이지리아와 최종전에서 승리한다면 조 2위 자리를 꿰차 16강에 오를 가능성은 살아 있다.

한국은 이날 패배로 1986년 멕시코 월드컵 때 1-3 패배를 안겼던 아르헨티나에 또 한 번 덜미를 잡혔다. 남미팀과 역대 상대 전적에서도 1무3패로 크게 뒤져 있다. (연합뉴스)
  • 한글 기사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