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train with a view

[Feature Story] 전망 좋은 기차

July 24,2010
The Sea Train runs along the East Sea in Gangwon Province. The 80-minute journey includes breathtaking views of the coastline, which is one of the most beautiful in Korea. By Son Min-ho
*breathtaking : 숨이 막힐 듯 멋진
*coastline : 해안지대
바다열차는 강원도 동해안을 따라 달린다. 80분 여행 동안,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곳 중 하나인, 숨이 막힐 듯 멋진 광경의 해안지대를 볼 수 있다. 사진 = 손민호 기자

The Sea Train started running in July 24, 2007, and it has since become one of the hottest attractions along the eastern coastline. Over the past three years, a total of 350,000 passengers have boarded the train.

*hot attraction : 관광명소

바다열차는 2007년 7월 24일 첫 운행을 시작했다. 바다열차는 이내 동해안 관광 명소로 떠올랐다. 얼추 3년을 운행한 바다열차는 지난달 말까지 약 35만 명의 탑승 실적을 기록했다.

The train trip was developed by Korea Railroad, or Korail, and three local communities. Korail contributed its passenger train service and the railroad. The three communities through which the train passes - Gangneung, Samcheok and Donghae - invested 300 million won ($249,304) each to modify an ordinary passenger car into one in which every seat faces the sea. Inside the railcar, the walls are painted a bright ocean blue with decorations that almost make you believe you are in an undersea world.

*local community : 지자체
*modify : 수정하다, 개조하다

바다열차도 코레일과 지자체가 힘을 합해 개발한 관광 상품이다. 코레일에서 열차와 철로를 제공했고 바다열차가 통과하는 세 개 지자체, 즉 강릉·삼척·동해시가 3억원씩 투자했다. 지자체가 투자한 9억원은 열차 개조 작업에 투입됐다. 오른쪽 벽면에 대형 유리를 내고, 모든 좌석이 바다 쪽을 향하도록 뜯어고쳤다. 객실 내부도 바닷속처럼 조성했다.

The Sea Train makes an 80-minute round trip between Samcheok and Gangneung stations six times per day. For 40 minutes of the journey passengers have a clear view of the sparkling blue sea. The train makes one 10-minute stop at Jeongdongjin Station, which became a popular destination after it was featured on the TV drama “Hourglass.” Passengers can get off and take pictures or look around the station.

*hourglass : 모래시계

바다열차는 강릉역과 삼척역 사이를 1시간 20분 동안 왕복 운행한다. 이 중에서 빛나는 푸른 바다를 뚜렷하게 볼 수 있는 시간은 약 40분이다. 강릉역 다음 역이, TV 드라마 “모래시계”에 나와서 유명해진 정동진역이다. 정동진역에서는 약 10분간 정차해 잠깐 내려 사진을 찍거나 주변을 둘러볼 수 있는 짬을 준다.

In addition to the panoramic view of the East Sea, the Sea Train also offers many other forms of entertainment. During the journey, the train crew provides information about the Gangneung and Samcheok regions. They also play music, including passenger requests. Passengers can hear their favorite songs by sending a text message to the crew or handing a note to the D.J. According to the Sea Train crew, they receive as many as 100 music requests from passengers between July and August, when ridership is at its highest.

*text message : 문자메시지

동해의 장관 외에도 바다열차는 여러 종류의 여흥을 제공한다. 바다열차에는 운행하는 동안 방송이 나온다. 운행 정보를 안내하고, 차창 밖 풍경을 설명하고, 기차가 시내를 통과할 때면 상식 퀴즈를 내 지겨움을 덜어주고, 신청곡 서비스를 포함한 음악도 틀어준다. 승무원이 교대로 DJ를 맡는데, 승객이 휴대전화 무료 문자 서비스로 사연과 신청곡을 보내면 DJ가 사연을 들려주고 신청곡을 튼다. 휴대전화 사용이 어려우면 종이에 적어 2호차에 있는 방송실에 건네기도 한다. 승무원에 따르면 1회 운행에 신청곡이 100곡이 넘을 때도 많단다.

The Sea Train departs from Gangneung Station three times per day and from Samcheok Station three times per day. A one-way trip in cars No. 1 and 2 costs 15,000 won per person and the cost for car No. 3 is 10,000 won per person. The marriage proposal room can be rented for 50,000 won. All tickets can be purchased online at www.korailtravel.com or directly at Samcheok, Donghae, Jeongdongjin and Gangneung stations.

*marriage proposal : 결혼신청, 프로포즈

바다열차는 ‘삼척~강릉’ 구간을 하루 6번 왕복한다. 즉 삼척역에서 세 차례 출발하고, 강릉역에서 세 차례 출발한다. 요금은 특실 1·2호차 1만5000원, 특실 3호차 1만원, 프러포즈룸 5만원(2인 기준)으로 편도 기준이다. 승차권은 코레일 관광개발 홈페이지(www.korailtravel.com)나, 삼척역·동해역·정동진역·강릉역에서 구입할 수 있다.

Sea Train ticket holders are eligible for discounts of up to 50 percent from tourist attractions such as Ohjukheon in Gangneung or Samcheok Spa. Ohjukheon is the birthplace of the Joseon Dynasty scholar Yulgok (1536-1584).

바다열차를 이용하면 강릉·동해·삼척시에 있는 유명 관광지 입장료를 할인받을 수 있다. 이를 테면 오죽헌·무릉계곡·해신당공원·천곡천연동굴 등이 50% 할인을 해준다.

JoongAng Daily 8면 기사 Saturday, July 17, 2010


번역 : 성소영 문화생활스포츠팀 기자 (so@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