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JYP faces plagiarism again

[TALK OF THE TOWN] 끊이지 않는 박진영 표절 의혹 왜?

Feb 15,2011
Producer-singer Park Jin-young has refuted yet another plagiarism charge. Park is the head of JYP Entertainment, which manages major acts such as the Wonder Girls, 2PM and 2AM.

The allegation was made on Feb. 10 by songwriter Kim Sin-il, who claimed that the song, “Someday,” written by Park and sung by IU, is similar to his song “To My Man,” which was released in 2005 and sung by female soloist Ash. His lawyer filed suit against Park that day.

Park refuted the charge in a press release on Monday, saying that the song is in a “money chord,” or a chord commonly used in songs.

But in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on Monday, Kim said that it is not the money chords that are the problem, but the complicated jazz chords that are almost identical in both songs.

Kim said he had asked professional musicians to give their opinions on the matter, and they responded that a majority of the song is similar or identical to “To My Man.”

Park has stood firm on the issue, saying that Kim’s music is also similar to many foreign songs, including Kirk Franklin’s “Hosanna” (2002) and Tamia’s “Officially Missing You” (2004), raising questions about whether Kim plagiarized those songs.

Park has previously faced multiple accusations of plagiarism with songs such as, “What is Dance,” sung by Ryang-Hyun Ryang-Ha, and “2DT,” sung by the Wonder Girls, but this is the first time he is facing legal action.

By Hannah Kim Contributing writer


Related Korean Article [중앙일보]

끊이지 않는 박진영 표절 의혹 왜?
이번엔 ‘섬데이’ 도마에 올라
‘춤이 뭐길래’ ‘키스 미’ 도 논란
한류 이미지 떨어질까 우려

아이유의 히트곡 ‘섬데이’가 표절 시비에 휩싸였다. ‘섬데이’는 가수 겸 작곡가 박진영씨가 드라마 ‘드림하이’OST용으로 작곡해 지난달 초 발표한 곡이다. 이 노래는 각종 음원 차트에서 상위권을 꾸준히 유지 중이다. 그러나 이 곡이 발표가 되자마자 인터넷을 중심으로 “2005년 애쉬가 발표한 ‘내 남자에게’와 멜로디·코드 진행이 유사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JYP 측은 “대중음악에 흔히 쓰이는 코드”라며 표절 의혹을 일축했다.

애쉬의 ‘내 남자에게’는 김신일씨가 작곡한 노래다. 김씨는 버클리 음대 출신으로 YB(윤도현밴드)·클래지콰이 등의 음반을 프로듀싱 하고, 영화 ‘페어러브 ’OST 등을 발표한 실력파 뮤지션이다. 김씨는 2003년부터 2005년까지 애쉬 2집 음반의 프로듀서로 참여하면서 ‘내 남자에게’를 비롯한 12곡의 작사·작곡·편곡을 했다.

지난달 말 표절 시비가 불거진 이후 일체 대응하지 않았던 김씨는 9일 JYP에 내용증명을 발송하며 본격적인 법적 대응에 나섰다. 법정대리인 법무법인 신우를 통해 ▶‘섬데이’의 음반·음원 유통을 즉시 중지하고▶표절 사실을 인정하고 공개 사과할 것을 요구했다. …

http://joongangdaily.joins.com/article/view.asp?aid=2932222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