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im and Witt in Olympic showdown

김연아, '왕년의 피겨 여제'와 올림픽 대결

May 19,2011
LAUSANNE, Switzerland - Olympic figure skating champion Kim Yu-na goes head to head with two-time Olympic gold medalist Katarina Witt on Wednesday, although the clash of two of the sport’s biggest names will not be on the ice.

Kim, who won gold at last year’s Vancouver Games and is known as “Queen Yu-na” to her fans, is backing Korea’s bid to land the 2018 Winter Olympics in Pyeongchang, while Witt, gold medalist in 1984 and 1988, heads Munich’s rival candidacy.

“She is a role model for all figure skaters and I am so excited to meet her here,” Kim told Reuters in an interview on Tuesday after rehearsing her part in Pyeongchang’s presentation to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the next day.

“I have watched her skate on videos and the Internet. It is a great honor to meet her.”

Kim has met Witt - who won her gold medals while competing for what was then East Germany before the Korean was even born - only once before, at the Vancouver Olympics.

“I am excited to meet her here again,” Kim said. “It is interesting [to have two Olympic figure skaters in rival bids].”

Pyeonchang is bidding for the third successive time to land the Games with Munich and France’s Annecy the other two contenders.

All three candidates will present their plans to about 100 IOC members on Wednesday and Thursday for the last time before the final vote on July 6.

Kim, who had to settle for silver at the world championships in late April, said she had wanted Pyeongchang to land the Games in 2010. “To skate in front of home fans in what were my first Olympics would have been great,” she said.

She now hopes her presence will help inspire younger Asian athletes to take up winter sports and help bring the Games back to Asia and for the first time to a country other than Japan, which has hosted both previous winter Olympics on the continent.

“I watched [silver medallist] Michelle Kwan skate at the Nagano Olympics in Japan in 1998 and was inspired. I had a dream for the Olympics and I achieved my dream a year ago,” she said, speaking in English and Korean. “Now I hope young athletes [in Asia] can be inspired by those competing in 2018.”

If Pyeongchang gets the nod, Kim would like to stay on and work for the Korean host city.

“Of course I would like that,” she said.


Reuters


한글 관련 기사 [연합]

김연아 ‘로잔 브리핑’서 獨 노이너와 PT 대결

평창동계올림픽 유치 활동에 본격적으로 가세한 '피겨 여왕' 김연아(21)가 후보도시들 간의 브리핑 대결 무대에서 독일의 바이애슬론 스타와 경쟁하게 됐다.

독일의 바이애슬론 간판스타인 마그달레나 노이너(24)는 뮌헨유치위원회의 프레젠테이션(PT) 대표로 18일 오후(한국시간) 스위스 로잔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주관으로 열리는 후보도시 테크니컬 브리핑에 참석한다.

노이너는 지난해 밴쿠버 동계올림픽에서 바이애슬론 여자 10㎞ 추적과 12.5㎞ 집단 출발에서 1위에 올라 2관왕을 차지했고 7.5㎞ 추적에서는 은메달을 획득한 스타 플레이어다.

바이애슬론은 국내에서는 저변이 워낙 약해 비인기 종목이지만, 노르딕스키가 활성화된 유럽에서는 알파인스키 못지않게 인기를 끄는 종목이어서 IOC 위원들 사이에도 노이너의 지명도가 높은 편이다.

토마스 바흐 뮌헨유치위원장은 "노이너가 합류해 매우 기쁘다"며 "아주 중요한 홍보대사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2018 동계올림픽 유치 경쟁은 프랑스 안시가 약간 밀리는 가운데 평창과 뮌헨이 치열한 2파전을 벌이고 있는 구도다.

평창과 뮌헨은 특히 이날 프레젠테이션에서 발표자로 나서는 '밴쿠버 올림픽 피겨 챔피언' 김연아와 집행위원장을 맡고 있는 '왕년의 피겨 여제' 카타리나 비트의 대결로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뮌헨은 김연아와 비트의 '신구 빙상스타 경쟁'에 설상 종목 금메달리스트인 노이너를 전격적으로 합류시켜 동계스포츠 강국임을 과시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김연아는 17일 로잔 올림픽박물관에서 공식 리허설을 마친 뒤 "연습 시간이 조금 부족했지만 자신 있게 무대에 올라 완벽한 프레젠테이션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어 "어린 시절 내가 올림픽을 보고 꿈을 키웠듯이 평창이 반드시 동계올림픽을 유치해 아시아의 많은 어린 선수들도 꿈을 가질 수 있게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