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ee Hyo-ri to interview Jane Goodall in Seattle

[TALK OF THE TOWN: KOREA] 이효리, '침팬지 할머니' 제인 구달 만난다

Oct 14,2011
Sexy diva Lee Hyo-ri, 32, is on her way to the United States to interview Jane Goodall, the British researcher known for her work with chimpanzees, Lee’s management company B2M Entertainment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Lee left for the States to interview Jane Goodall in Seattle on Tuesday,” the company said in a press release yesterday. “Lee received the offer to interview her from a local magazine.”

Lee had told fans about the trip on Tuesday through her Twitter account, writing: “A chance to interview Jane Goodall has fallen in my lap. I’ve been reading her books, but now I’m going to meet her. I feel honored. Hope I can learn a lot from her.”

Goodall, 77, has dedicated her life to chimpanzees, changing the way humans view animals and themselves. She is also an outspoken environmentalist.

Lee, a former member of the girl group Fin.K.L., has recently become active in environmental and animal rights issues. She has adopted an abandoned cat and dog, become a vegetarian and, most recently, spoke out against fur.


By Sung So-young


한글 관련 기사 [뉴시스]

이효리, 제인 구달 만난다…`침팬지 할머니`


유기동물 보호·봉사활동을 하고 있는 가수 이효리(32)가 침팬지 연구가인 영국의 동물학자 겸 환경운동가 제인 구달(77) 박사를 만난다.

이효리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항상 인터뷰를 당해봤지 누군가를 인터뷰하는 건 처음"이라며
"게다가 그분이 제인 구달 너무 떨린다. 앞으로 누가 인터뷰하러 오면 좀더 친절히 대해줘야겠다"는 글을 남겼다.

이효리는 잡지사의 제안으로 구달을 인터뷰하기 위해 11일 미국 시애틀로 떠나면서 트위터에 "동물과 지구의 어머니 제인 구달 박사를 인터뷰할 수 있는 기회가 내게 주어졌다"며 "책으로 접하며 동경했던 분을 이렇게 만날 수 있게 돼 너무 감사하다"고 적었다.

이효리는 구달을 인터뷰하고 14일 귀국할 예정이다.

한편, 구달은 1971년 탄자니아 곰비에서 침팬지의 행동과 생태를 연구한 성과를 바탕으로 쓴 `인간의 그늘에서` `곰비의 침팬지` `침팬지와 함께 한 나의 인생` 등으로 유명하다. 지난해 내한, 여러 대학에서 강연했다.



[한글 원문 보기]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