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ar over a “border tax” (국문)

월마트 vs 보잉, 월마트 vs 트럼프  PLAY AUDIO

Feb 16,2017
You are mistaken if you think only foreign companies are troubled because of U.S. President Donald Trump’s threatening tweets. American companies are just as affected, most notably Walmart. Trump has begun discussing tax reform.

Trump supports a “border tax” imposed on imports from certain countries, such as Mexico and China. The Republican Party is pushing for a “border adjustment tax” — a 20 percent tax on all imported goods. In return, companies manufacturing goods in the United States would enjoy lower corporate tax — 20 percent instead of 35 percent. At any rate, both Trump and the Republican Party want to protect the U.S. manufacturing sector and jobs by imposing higher taxes on goods produced outside of America.

Earlier this month, more than 100 American companies and trade groups, including Walmart, set up a lobbyist group opposing the tax reform. Members of the Americans for Affordable Products, or AAP, include Walmart, Target, Best Buy and many major American retailers.

Supporters of the border tax also set up the American Made Coalition. Boeing, GE and Pfizer are members. They argue that a border tax would elevate the competitiveness of manufacturing industries with production plants in the United States. This is a contest between manufacturers and retailers, exporters and the businesses focusing on the domestic market, and Boeing versus Walmart. The media
reported that a civil war in corporate America has begun.

Retailers claim that when the tax reform is implemented, each American household will have to pay $1,700 more to buy goods every year.

Internal opposition within the Republican Party is also considerable. Tim Phillips, president of Americans for Prosperity, said he would oppose the tax reform even harder than the group’s fight against Obamacare. He underscored that the border tax would lead to a loss of purchasing power for millions of low-income and middle-class Americans. Conservative commentator Larry Kudlow, who is known to have contributed to the drafting of Trump’s tax plan, said that once the border tax is imposed, it would be crossing the Rubicon.

The discussion on the border tax has just begun. On Feb. 14, a Financial Times’ report included a graph on top U.S. importers by number of ocean containers transported. Wal-Mart Stores is the top, followed by Target and Home Depot. Samsung America is the sixth and LG Group is the eighth, ahead of IKEA in tenth place and Nike in twelfth.

The European Union is taking preemptive actions by mentioning the possibility of taking the case to the World Trade Organization, even when the border tax is not on the table yet. What else should Korean companies do aside from announcing a plan to build appliances plants in the United States? In this strange time, the Korean government and companies have a lot to think about.

JoongAng Ilbo, Feb. 15, Page 30


*The author is a deputy industri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CHOI JI-YOUNG

연일 반협박조의 ‘생큐’를 트윗으로 날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탓에 외국 기업들만 골머리가 아플 거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미국 기업도 골치다. 대표적인 곳이 월마트다. 이슈는 이제 막 논의되기 시작한 미국의 세제 개혁이다.

트럼프는 멕시코나 중국 같은 특정 국가에서 들어오는 상품에 세금을 매기는 ‘국경세’를, 공화당은 모든 수입 제품에 20%의 세금을 일괄로 매기는 ‘국경조정세’를 민다. 대신 미국서 생산하는 기업엔 35%의 법인세를 20%로 내려준다는 것이다. 어쨌거나 양측 인식의 근간은 미국 밖에서 생산된 제품에 고율의 세금을 때려서라도 미국의 제조업과 일자리를 보호하겠다는 것이다.

이달 초 월마트를 포함, 100여개 미국 기업ㆍ무역단체가 모여 이런 세제 개편안에 반대하는 로비 단체를 꾸렸다. 일명 ‘미국인에게 저렴한 제품을(Americans for Affordable Products)’, 줄여서 AAP인 이 단체엔 월마트는 물론 타겟, 베스트바이 등 주요 내수 기업들이 망라돼 있다.

국경세를 반기는 반대쪽엔 ‘아메리칸 메이드 연합(American Made Coalition)’이란 또 다른 단체가 있다. 보잉ㆍGEㆍ화이자 등이 포진해 있다.

국경세는 “미국에 공장을 둔 제조업의 경쟁력이 올라가는 방안”이라는 것이다. 제조업 대 유통업, 수출업 대 내수업, 보잉 대 월마트의 대결이다. 외신들은 “미국 주식회사의 내전이 시작됐다”고 호들갑을 떨고 있다.

내수 기업들은 세제 개혁안이 현실화하면 미국 한 가구당 한해 1700달러를 물건 값으로 더 부담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공화당 내부의 반대도 심상치 않다. ‘미국의 번영을 위해(Americans for Prosperity)’의 팀 필립 회장은 “오바마케어를 반대했던 것보다 더 이 악물고 반대하겠다. 수백만 명 저소득층과 중산층 미국인들로부터 구매력을 앗아가는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인다. 트럼프의 세금 공약에 기여한 것으로 알려진 보수논객 래리 커드로 역시 “국경세를 도입하는 순간 돌이킬 수 없는 루비콘 강을 건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경세 논의는 이제 시작이다. 이를 보도한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14일자에 실린 그래프 하나가 눈에 띈다. 화물 컨테이너 기준 미국에 제품을 가장 많이 수입한 기업(1위 월마트, 2위 타겟, 3위 홈디포) 틈에 삼성 미국법인이 6위에 자리했다. LG는 8위다. 이케아(10위)와 나이키(12위)를 가뿐히 제쳤다.
유럽연합(EU)은 아직 테이블 위에 올려지지도 않은 국경세에 대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가능성을 언급하는 등 선제 액션을 취하고 있다. 가전공장을 미국에 짓겠다고 재빨리 결정하는 일 외에 뭘 해야 할까. 하수상한 시절, 한국 기업과 한국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는 때다.


최지영 산업부 부데스크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