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onk dedicates life to recovering Buddhist art : Director of Woodblock Prints Museum committed to growing his collection

June 22,2017
Han Seon-hak, the director of the Woodblock Prints Museum and the chief monk of the Myeongju Temple, holds the woodblock of Oryunhaengsildo, made in 1797, at his museum in Wonju, Gangwon. The woodblock was cut into a square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rule to fit into a mini fire pot. [KWON HYUK-JAE]
Situated in a tranquil alcove of Mt. Chiak in Wonju, Gangwon, sits Myeongju Temple, a Buddhist temple built in 2004. Yet, rather than attracting visitors seeking the respite of a temple, it’s known more as a museum. In fact, it is home to the only Woodblock Prints Museum in Korea.

Even though the museum is located 600 meters (1,969 feet) above sea level, more than 12,000 people make the trek up the mountain to see what is on display every year. Especially for those interested in Buddhist art, Myeongju is the place to go.

“Our collection of some 6,000 pieces of woodblocks, prints, scripture and other artifacts don’t lag behind those in China or Japan, neither in quantity nor quality. We have become well-known enough to found the International Woodblock Research and Conservation Association,” said Han Seon-hak, the director of the Woodblock Prints Museum and the chief monk at the Myeongju Temple.

While Han lives his life as a Buddhist monk, he grows his hair out, (monks typically shave their heads) is married and has children.

Han follows the Taego order, one of the three major Buddhist orders in Korea, which also includes Jogye and Chentae, which deems the issues of private property and marriage personal matters to be determined by individual monks themselves. Han’s second career as a museum director came unexpectedly, when he bought his first statue of Buddha in 1996.

In the middle of the temple’s garden stands a tall stone, engraved with a passage from the Jabbo Janggyeong, a book of ancient Chinese Buddhism scriptures written in the late 5th century: “Be not proud in advantage and servile in disadvantage… Fear as a deer, be as fierce as a tiger.”

Ahead of the Special Rubbing Exhibition - World Buddhist Art starting on June 25, the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sat down with Han.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of the interview.

Q. What do the passages on the stone mean to you?

A.
Those lines are some of my favorites. They explain the principles of the world in a very simple way. I wish I could act out even just the first two lines. [Referring to the scripture,] I collected the artifacts with such desire, and I pray I may come to be enlightened in such a manner, but I’m not sure if I’ve done well. I started this because I liked it, because I went crazy over it, and I am giving it all I have.



What do you mean you went crazy over it?

I have dedicated my life to it. My collection got bigger with each piece and I realized what is meant by the phrase ‘you go crazy when you go crazy’ (the title of a Korean novel on the intelligence of Joseon). Collecting is the strongest of all addictions. It’s said to be worse than drug addiction. It’s as if it’s the very last obsession of a human being. Buddhist teachings are all about non-possession, and at times I wondered if it was okay for me to be holding on to materials as a monk.



Are you now free from the contradiction of collecting things as a monk who has to let go?

Buddha taught us that all pains come from possessing, and that opposites are alike. The important thing is to walk the middle path. A strong obsession is like letting go. Now I can let everything go. You can’t carry them after you’re dead anyway. I’m just happy that I was able to pioneer the deserted field of woodblock prints. Of course the collecting is still ongoing. A museum always has to show something new.



How often do you hold special exhibitions?

On average, about three times a year. It’s really not common for such a small museum to hold steady exhibitions. But the point of the collection is to show it. To put it vulgarly, you want to show it off. That’s why you build a museum. Then that becomes education, it becomes experience. Piling it up for just yourself to look at is greed. In 2010, I obtained a Ph.D. in museum education from Hanyang University to gain professional knowledge [about running a museum].



What do you mean when you say, “Go to a museum if you want to get rich?”

It’s the thing I emphasize to all my visitors. Look at the world now. Even if you don’t know English or mathematics well, you can make millions with a good animated character, like Pororo, the most famous animated character in Korea. Where would such ideas spring from? The first is the library, the second is a museum. I call them the power plants of creation. Creation doesn’t just drop from the sky. It begins with imitation. The more you visit a museum, the more stimulation you get.



Do you think it’s okay for a temple to also run a museum?

It’s the age of culture. Twenty-first century Buddhism should be able to embrace [modern] culture. It has to put the culture in the center of its missionary work. We opened a printing class when we opened the museum, and we started a temple stay business in 2011. I see all of this as dana (Buddhist alms). Sharing doesn’t always have to be materialistic.



What’s so meaningful about woodblock prints?

Woodblock prints are the fruits of printing culture. It would be the pop culture of the contemporary era. It is the very concentration of Buddhism, Confucianism and other traditional beliefs shown in pictures. People would print mass quantities of the original and share it with many people. The woodblocks vary from wooden Neunghwapan used to print the front covers of ancient books, paper for the ancient intellects to write their letters on, to woodblocks used to print talisman charms popular among the public.

They have so much potential to be used in modern times, as their design elements are very powerful. Simply put, they are treasure troves of content. If our museum used the ideas within the artifacts, we could come up with thousands of design contents.



How did you come to become a monk?

It all started back in 1978 when I passed the exam to become a commissioned officer. I liked art as a child, and I got into Dongguk University’s Buddhist arts department as a sculpting major the same year, after failing the entrance exam three times. I was called to serve my military service in May of that year, but you were able to put off the service period if you were a preparatory monk. So I left home to enter the Buddhist priesthood in late 1981 at Yangyang Naksansa Temple, Gangwon, and enlisted as first lieutenant in 1983. I served 15 years in the army until I was promoted to lieutenant colonel in 1998. A chance choice completely changed my life.



Why did you leave the Jogye Order?

I got married when I was in the army. Back then, the Jogye order only allowed for monks within the army to get married. If I was to remain in the Jogye order, I would have to leave my wife. I couldn’t do that. So I left the army, settled down and built a temple here, and opened a museum in 2003.



How did it all start?

In 1996 when I was the chief monk of the temple within the army grounds, I went on a pilgrimage to the Jiuhua Shan Temple in Anhui Sheng, China. In a nearby antique market in Hangzhou, I bought a statue of Buddha to put on the shrine of the temple for 35,000 won ($31). When I came back to Seoul, I saw that a similar kind of statue cost more than 10 million won.

My eyes were opened to collecting. I bought a Ksitigarbha Bodhisattva woodblock in Insa-dong, central Seoul, for 10,000 won. It’s the first piece of my collection. From then on, I travelled across China, Tibet, Mongol, Korea and Japan to grow my collection.



Didn’t it cost a lot?

The situation changed dramatically two years later in China. I realized that this might be the only chance I was going to get. I didn’t have a lot of money in my hands, but I combed through the antique shops in Insa-dong, Janghanpyeong, Dapsimni and near the Cheonggye stream and got information from merchants who travel around China. Chinese artifacts used to cost 10,000 won, but the prices became 100 to 200 times more expensive. Korean artifacts have become cheaper, though.



Could it act as a sort of an investment?

It’s an investment only if you sell it on, and this isn’t like that. One day, I’ll give this away to someone and end my life in the Himalayas. There was a time when the people of Insa-dong would gossip about how a strange monk was buying worthless Chinese woodblocks, but now they tell me I had foresight. Of the 300 pieces of woodblocks recorded in the Chinese Buddhist Printing Collection published in China three years ago, 100 of them are owned by our museum.



How would you describe this exhibition?

The exhibition shows the global heritage of rubbing artifacts such as those from Longmen Shiku in China, Angkor Wat in Cambodia and Seokguram in Korea. This autumn, we’ll host the 8th World Woodblock Festival. I started out like a blind man feeling around the elephant’s trunks, but I’ve come to accomplish so much in the last 20 years. I have properly started to live the life of a Buddhist monk after opening the museum. When I initiated my life as a monk 34 years ago, the great monk told me to save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I feel I may have come closer to living by those words.

BY PARK JUNG-HO [yoon.soyeon@joongang.co.kr]



[박정호의 사람 풍경] 부자가 되고 싶은가, 아이디어가 있는 박물관에 가라

강원도 원주시 치악산 남녘에 자리 잡은 신흥 사찰 명주사는 절보다 박물관으로 이름이 났다. 국내 유일의 고판화박물관이 있다. 해발 600m 산자락에 있건만 매년 1만2000여 명이 다녀간다. 불교미술 전공자들의 필답 코스로도 꼽힌다. ‘고판화=명주사’라 해도 과장이 아니다. 한선학(61) 관장은 “목판•판화•경전 등 소장품 6000여 점은 규모나 수준에서 중국•일본에 뒤지지 않는다. 지난해 국제고판화연구보존협회를 발족할 만큼 지명도를 쌓았다”고 말했다.

한 관장은 스님이다. 그런데 군 장교처럼 머리를 기른다. 결혼을 하고, 자녀도 있다. 대처승(帶妻僧)을 인정하는 태고종 스님이다. 시절 인연이랄까. 우연히 선택한 승려가 천직이 됐고, 또 우연히 사들인 불상이 박물관 설립까지 이어졌다. 오는 25일부터 10월 15일까지 ‘탁본으로 보는 세계의 불교미술’을 여는 고판화박물관을 찾아갔다. 사찰 중앙 큰 돌에 새긴 『잡보장경』의 한 구절이 눈에 띈다. ‘유리하다고 교만하지 말고, 불리하다고 비굴하지 말라. (중략) 사슴처럼 두려워할 줄 알고 호랑이처럼 무섭고 사나워라.’



질의 : 불경 구절이 마음에 와닿는다.

응답 :
“가장 좋아하는 말씀이다. 세상 살아가는 이치를 아주 편안하게 설명한다. 앞의 두 대목만이라도 실천했으면 한다. 그런 마음으로 유물을 모으고, 또 그런 깨달음을 얻으려는 원(願)을 세웠지만 제대로 했는지 모르겠다. 이왕 좋아서, 그리고 미쳐서 해온 일, 최선을 다하려 했다.”



질의 : 미쳤다고 표현했는데.

응답 :
“제 지난 인생이 다 들어갔다. 한두 점 수집품을 늘려가면서 ‘미쳐야 미친다’는 뜻을 실감하게 됐다. 수집벽(癖)은 중독 중에서도 가장 강한 중독이다. 마약중독보다 더하다고 한다. 인간의 마지막 집착과 같다. 불교의 가르침은 무소유인데, 승려가 이렇게 물건에 매달려도 되나 하는 딜레마도 겪었다.”



질의 : 지금은 그런 모순에서 자유로운가.

응답 :
“부처는 모든 괴로움은 소유에서 온다고 했다. 또 극과 극은 통한다고 했다. 바로 중도(中道)다. 강렬한 집착은 무소유로 통한다. 이제는 다 버리고 갈 수 있다. 어차피 죽을 때 갖고 가는 게 아니지 않은가. 고판화라는 새 영역을 개척한 것만으로도 행복하다. 물론 컬렉션은 현재진행형이다. 박물관은 늘 새것을 보여줘야 하기 때문이다.”



질의 : 전시를 활발히 하고 있다.

응답 :
“1년 평균 세 차례 한다. 작은 박물관에서 이처럼 꾸준히 전시를 여는 경우도 많지 않다. 수집의 목적은 공개다. 속된 말로 자랑하고 싶은 거다. 그래서 박물관을 세우는 거다. 그게 교육이 되고, 체험이 된다. 혼자 두고 보는 것은 사욕에 불과하다. 전문지식을 쌓기 위해 2010년 한양대에서 국내 첫 박물관교육학 박사학위도 받았다.”



질의 : ‘부자가 되려면 박물관에 가라’고 했다.

응답 :
“관객들에게 항상 강조하는 말이다. 요즘이 어떤 세상인가. 영어•수학을 못 해도 캐릭터 하나 잘 만들면 큰돈을 만질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유명한 캐릭터인 뽀로로는 미국 디즈니에서 1조원을 준다고 해도 팔지 않았다. 그런 아이디어가 어디서 나오는가. 하나는 도서관이요, 또 다른 하나는 박물관이다. 저는 창의성 발전소라고 한다. 창조는 하늘에서 떨어지지 않는다. 모방에서 시작한다. 박물관에 많이 올수록 많은 자극을 받는다. 언젠가 분명 스파크가 튄다.”



질의 : 사찰과 박물관, 선뜻 어울리지 않는데.

응답 :
“문화의 시대다. 21세기 불교는 문화를 껴안아야 한다. 포교의 중심에 문화를 놓아야 한다. 박물관을 열면서 판화 체험교실을 개설했고, 2011년부터 템플스테이도 하고 있다. 이 모든 활동을 보시(布施)라고 본다. 물질적인 것만 나눔과 베풂이 아니다.”



질의 : 고판화는 일반에게 아직 낯선 편인데.

응답 :
“고판화는 인쇄문화의 꽃이다. 요즘으로 치면 대중예술이다. 불교•유교 등 전통사상의 핵심을 그림으로 집약해 보여준다. 원판을 대량으로 찍어 많은 이에게 나눠줬다. 고서 표지 문양을 찍는 능화판, 옛 선비들이 편지지로 즐겨 쓴 시전지, 일반 서민들이 애용한 부적 판화 등 종류가 다양하다. 디자인 요소가 강해 현대적 변용 가능성도 무궁하다. 한마디로 콘텐트의 보고다. 우리 박물관 소장품을 활용하면 디자인 콘텐트 10만 점도 만들 수 있을 것이다.”



질의 : 어떻게 스님의 길을 걷게 됐나.

응답 :
“1978년 군종 장교 시험에 붙으면서다. 어려서부터 미술을 좋아했는데, 그해 3수 끝에 동국대 불교미술과에 들어가 조각을 전공했다. 5월 입대 영장을 받았는데 군 예비승이 되면 입대를 늦출 수 있었다. 81년 말 양양 낙산사로 출가했고, 83년 중위를 달고 입대했다. 98년 중령 진급 때까지 15년 복무했다. 우연한 선택이 인생을 바꿔놓았다.”



질의 : 처음엔 조계종 승려였다.

응답 :
“군 생활 중 결혼했다. 당시 조계종에선 군승의 결혼을 허용했다. 조계종단에 남으려면 제대하면서 이혼을 해야 했다. 그럴 순 없었다. 군에서 나와 현재 땅에 사찰을 세웠고, 2003년 박물관도 열게 됐다.”



질의 : 수집 초창기로 돌아가 보자.

응답 :
“96년 국방부 법당 주지 시절 중국 안후이(安徽)성 구화산(九華山) 성지순례를 갔다. 인근 항저우(杭州) 골동품 야시장에서 법당에 놓을 도자기 불상을 3만5000원에 구입했다. 서울에 돌아와 보니 비슷한 불상이 1000만원이나 했다. 당시만 해도 중국이 어려웠던 때였다. 수집에 눈을 떴다. 인사동에서 지장보살 목판을 1만원에 샀다. 소장품 1호다. 이후 중국을 시작으로 티베트•몽골•한국•일본 등 수집 범위를 넓혀갔다.”



질의 : 돈이 많이 들어갔을 텐데.

응답 :
“2년 후 중국에 갔더니 상황이 급변했다. 지금 아니면 모을 수 없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큰돈은 없었지만 인사동•장한평•답십리•청계천 골동품상을 뒤졌고, 중국을 오가는 상인에게서 정보를 구했다. 당시 1만원 하던 중국 유물 값이 요즘에는 100~200배로 뛰었다. 한국 것은 되레 값이 떨어졌지만….”



질의 : 실례지만 재테크가 됐겠다.

응답 :
“물건을 팔아야 재테크지, 그것과 아무 관계가 없다. 언젠가는 모든 걸 물려주고 히말라야에서 생을 마치고 싶다. 한때 인사동 사람들이 ‘이상한 스님이 돈도 안 되는 중국 목판을 사들인다’고 수군댔는데 요즘에는 되레 무릎을 치며 제게 선견지명이 있었다고 말한다. 3년 전 중국에서 나온 82권짜리 『중국불교판화전집』 수록작 300점 가운데 우리 박물관 소장품이 100점 들어 있다.”



질의 : 이번 전시를 설명한다면.

응답 :
“중국 룽먼(龍門) 석굴, 캄보디아 앙코르와트, 한국 석굴암 등 세계문화유산 탁본이 중심이다. 올가을에는 제8회 세계고판화축제도 연다. 장님 코끼리 만지듯 수집에 나선 지 20여 년 만의 성과다. 박물관을 열면서 승려생활을 제대로 하는 것 같다. 34년 전 수계(受戒) 당시 큰스님이 말씀하신 ‘광도중생(廣度衆生)’, 즉 널리 중생을 구제하라는 당부를 조금이나마 실천한 것 같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