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ong Kang-ho reflects on tragic history in film ‘A Taxi Driver’ : Veteran actor continues his streak of roles depicting Korean stories from the recent past

July 25,2017
Actor Song Kang-ho plays the role of a taxi driver who accompanies a German reporter to Gwangju. [JO WON-JIN]
From 2013 drama “The Attorney” and 2016’s “The Age of Shadows” to “A Taxi Driver,” which is set to hit theaters next week, the 49-year-old actor Song Kang-ho has made quite a career playing characters who reflect Korea’s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Director Jang Hun’s latest film “A Taxi Driver” is based on the recollections of German reporter Jurgen Hinzpeter, the man who helped bring to light the truth about the Gwangju uprising that occurred in May of 1980. The taxi driver who accompanied Hinzpeter from Seoul to Gwangju was a man named Kim Sa-bok (or Kim Man-seop in the film). In an interview with the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Song, who plays the role of the taxi driver, said that he hesitated joining the film because of the weightiness of the story.

Below are the edited excerpts from the interview.



Q. You said that the reason you decided to do this film is because you feel like you owe something.

A.
Back when the Gwangju uprising took place, I was a middle school student, and I did not really know anything. For instance, when I heard the distorted news on the radio that the mob had been suppressed, I felt relieved. I think the power to overcome the pain of the past lies in the spirit of ordinary citizens like Man-seop.



The director Jang Hun said that the reason why he chose a Kia Brisa for the taxi was because it has a similar character to Man-seop.

(Laughs) They are both mischievous. A Brisa is very small, so it was hard to make a U-turn. But, I got used to it the more I drove it. The car was brought in from Japan, and I was afraid that the car might be returned to Japan after the movie was done. But luckily, the car was sent to be stored by a Korean company.



There are scenes where Man-seop isn’t really friendly to the people around him because he is too busy making a living of his own. I think this kind of character is your specialty.

I think being humble and being compassionate are two different things. Being compassionate comes from a healthy mind. As seen in the movie, people who fully carry out their obligations and do not hurt others have healthy minds. I tried hard to depict that spirit that Man-seop has.



The scene where Man-seop is chased by the police with bright red lights in the background looks like a scene from a horror movie.

While Man-seop is running away from the police, he turns his head, and he sees a truck full people who have been arrested. The camera flickers a bit, like this scene is viewed from Man-seop’s perspective, as if he is wondering if this is reality or if he’s dreaming.



Is there a scene that particularly stands out to you?

While trying to escape Gwangju, Man-seop meets sergeant Park, played by Um Tae-goo. This might be a spoiler so I can’t give a detailed description, but I liked the scene when I first saw the script. I think that not only did the people of Gwangju go through pain, but the soldiers who were there suffered as well. I think if there is a scene that this movie should aim for, then it should be this scene. I think this scene is saying that we should overcome and heal our pain with love from ourselves.



I heard that you were impressed with actor Ryu Jun-yeol, who plays the role of a university student in Gwangju. What made him stand out?

I think he really stood out in the tvN series “Reply 1988.” His look is cold but attractive. When we were filming, he did not look intimidated among veteran actors.



What was it like to reunite with director Jang seven years after working together on the film “Secret Reunion”?

I think the best thing about director Jang is that he and his films are very frank. He does not try to be overtly expressive.

Actor Song Kang-ho plays the role of a taxi driver Man-seop in director Jang Hun’s latest drama film “A Taxi Driver,” which is set to hit theaters next week. [SHOWBOX]
I think in terms of the character, “A Taxi Driver” is similar to the 2013 hit movie “The Attorney.”

When I choose the pieces I want to do, I don’t reject a role because it is similar to a role that I have done before. I think since being an actor is the kind of job that I have to do for a long time, that sort of short-sighted notion is only peripheral. I think for me, the movie’s depth, social resonance and tone is more important. If a movie is unnecessarily violent or extreme, I bring it up to the director.



Is it true that you were recently offered a role in a Hollywood film?

There have been some, but I have turned them down several times. I am not really drawn by Hollywood movies where Asian actors are only offered a limited number of roles.



You seem to play characters that are going through dilemmas. What would you say is your dilemma?

I think that my dilemma is the fine line between a good movie and movies that are well-received by the public. I want to be in good movies, but I also want to star in films that are popular and commercial. Those two things don’t always go hand in hand. As an actor, that is always a dilemma.



How would you describe your past 21 years as an actor in one word?

I think the best word would be ‘patience.’ Not only the type of patience to suppress pain, but being consistent with yourself. Sometimes, I have grown so tired from long waits, and I sometimes became physically and mentally tired when I didn’t like my acting. Living through that kind of difficulty is also patience.

BY NA WON-JEONG [jeon.sohyun@joongang.co.kr]



“광주라는 실화의 무게에 출연 잠시 망설였다”

‘변호인’(2013) ‘밀정’(2016), 그리고 ‘택시운전사’(8월 2일 개봉, 장훈 감독). 배우 송강호(50)의 최근 필모그래피는 우리네 근현대사의 격류 속에 흔들렸던 소시민의 초상과 같다. 21년 배우 인생을 통해 총 1억명의 관객을 동원한 그다. ‘택시운전사’는 80년 광주의 실상을 전세계에 알린 독일기자 위르겐 힌츠페터(1937~2016)의 회고를 기반으로 한다. 그때 서울과 광주를 오가며 목숨 걸고 동행한 택시운전사가 바로 김사복. 영화에선 김만섭으로 각색됐다. 송강호는 “광주라는 실화의 무게에 출연을 잠시 망설였다”고 입을 열었다.



영화 출연 이유가 ‘마음의 빚’ 때문이라고 했는데.

"소박한 심정에서 한 얘긴데 너무 거창했나 후회했다. 당시 나는 중학생이었고 아무 것도 몰랐다. 라디오를 통해 폭도를 진압했다는 왜곡된 뉴스를 듣고도 ‘다행이다’ 했었으니. 광주도 그렇고 지난 세월의 고통을 극복할 수 있는 힘은 광주시민이나 만섭 같이 평범한 사람들의 시민정신, 사람이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의 도리 같은 게 아닌가 한다.”



만섭의 외양은 어떻게 설정했나.

"그땐 장발이 많았지만 구태의연해보일 거 같아 반대로 짧은 헤어스타일을 했다. 당시 옷태를 살리려고 나일론 바지를 입었는데, 지난해 여름이 지독하게 더워서 고생했다. 운전 장면에서는 바지를 무릎까지 걷고 촬영했다.”



장훈 감독은 택시 기종을 ‘브리사’로 정한 이유가, 만섭 캐릭터와 닮아서라고 했다.

"크하하, 둘 다 개구장이 같다. 브리사는 차 내부가 좁아서 유턴이 상당히 힘들었는데 탈수록 감이 생겼다. 정도 많이 들었다. 일본에서 사왔는데 다시 일본으로 돌아가면 어쩌나 했는데, 다행히 촬영 끝나고 국내 소품차량 회사가 보관하게 됐다.”



빠듯하게 먹고 사느라 남들한텐 약간 밉상으로 구는 모습도 인간적으로 느껴졌다. 이게 배우 송강호의 장기일 거다. 장훈 감독도 시나리오를 보자마자 송강호를 떠올렸다고.

“서민적이기 때문에 인간적인 것은 아닌 것 같다. 인간적인 것은 건강한 정신에서 나온다. 영화에도 나오지만, 남에게 피해를 주지 않고 자기가 열심히 맡은 바 최선을 다하는 보편적인 사람들에겐 건강한 정신이 있다. 만섭이 가진 그 건강한 정신이 왜곡돼 보이지 않도록 연구를 많이 했다.”



아까 말한 ‘고통스러운 시대를 극복해온 평범한 사람들의 도리’와 맞닿은 이야기인가.

“도대체 사람은 무엇을 위해 살고, 어떻게 살 것인가. 그런 도리가 이 영화에 흐르는 화두다. 광주의 비극은 누군가 바로 그 도리를 저버렸기 때문에 일어난 것이다. 만섭은 택시운전사로서 돈을 받고 정당하게 서울로 데리고 돌아와야 했을 손님(독일 기자)을 사지(광주)에 두고 나만 살겠다고 빠져나온다. 하지만 그게 인간의 도리가 아니기 때문에 유턴을 하고 돌아간 광주에서 비극을 비로소 정면으로 목도하게 된다.”



광주에 간 만섭이 붉은 불빛 속에 사복 경찰에게 쫓기던 밤 장면은 흡사 공포영화의 한 장면 같더라.

“만섭이 도망가다가 고개를 돌리는데, 자기 같은 평범한 사람들이 처참하게 붙잡혀 있는 트럭이 보인다. 이때 카메라가 약간 깜빡깜빡하는데 이게 만섭의 시선이다. ‘이게 진짜 현실인가, 꿈은 아닌가’ 하는 느낌.”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이라면.

“광주를 탈출하는 와중에 박중사(엄태구)를 만나는 장면이다. 스포일러라 자세히 설명할 순 없지만, 실화이기도 하고,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부터 마음에 들었다. 광주의 아픔에는 광주시민들의 아픔도 있지만 이 작전에 투입된 군인들의 것도 들어있다고 생각한다. 이 영화가 지향할 한 장면을 꼽는다면, 저에게는 그 장면이다. 우리 모두의 아픔을 우리 스스로의 사랑으로 치유하고 극복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 같아서다. 하필 엄태구(‘밀정’의 일본 경찰 하시모토)여서, 현장에선 농담처럼 ‘어이 하중사’하고 불렀다.”(웃음)



‘밀정’ 때 엄태구를 아꼈다고 들었다. 이번엔 광주 대학생 재식 역의 류준열이 그런 후배였다고.

“‘응답하라 1988’에서 유난히 돋보였다. 시크하고, 까칠한데 매력적인, 참 알 수 없는 매력덩어리? 촬영할 때도 선배들 틈에서 전혀 위축되지 않았다. 재식과 주유소 간 장면에서 택시 안에서의 대사는 다 애드리브였다.”



‘의형제’(2010) 이후 장훈 감독과 7년 만에 재회 했는데.

“장 감독의 최고 장점은 사람도, 영화 연출도 참 담백하다는 거다. 표현에 있어 지나친 욕심을 내는 법이 없다. 저보다 여덟 살 어린데, 그런 담백함을 유지할 수 있다는 게 대단하다.”



캐릭터의 측면에서 ‘택시운전사’는 ‘변호인’과도 흡사한 구석이 많은데.

“작품을 선택할 때 전작의 소재나 캐릭터와 비슷해서 안하겠다고 생각한 적은 없다. 배우란 자연인 송강호와 함께 긴 인생을 같이 살아가는 직업이기 때문에 그런 단거리적인 이미지들은 지엽적이다. 저한테는 작품 전체의 깊이나 무게감, 함의, 사회적인 확장성이 더 중요하다. 필요 이상으로 잔혹하고 자극적으로 느껴지는 장면이 있다면 감독과 상의를 한다. 꼭 찍겠다면 분명한 이유가 있을 테니까.”



할리우드 영화 출연 제의가 있었다고.


“가끔씩 있었는데 몇 번 거절하고 나니까, 이젠…. 기본적으로 할리우드 영화에 동양인 배우로서 제한된 캐릭터를 소화하는 형태의 작업에 그렇게 마음이 동하지 않는다.”



딜레마에 빠진 인물을 자주 연기한다. 배우 송강호의 가장 큰 딜레마는.

“좋은 영화와 대중에게 사랑받는 영화의 경계선이랄까. 좋은 영화도 하고 싶고, 상업적·대중적 성취도 이루고 싶은데, 항상 일치하지는 않는다. 좋은 작품이지만, 대중적 성취가 떨어질 게 보이거나, 그 반대의 경우의 판단들. 배우 입장에선 항상 딜레마다.”



그간 영화와 함께해온 21년을 한 단어로 표현한다면.

“아… 저는 인내라고 본다. 고통을 참는 인내도 있겠지만 제 스스로 마음의 일관성이랄까, 긴 세월 건강한 배우의 마음을 가질 수 있도록 스스로를 채찍질하고 자극할 때 나오는 고달픔에 대한 인내. 어떨 땐 오랜 기다림에 지치기도 하고, 연기가 너무 어렵고 마음에 안 들어서 괴롭고 육체적으로 힘들 때도 있었다. 그런 어려움을 지탱하며 계속 살아가는 게 인내다. 참고, 참고, 참고, 이겨내는 것.”


나원정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