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Long way to go (kor)

  PLAY AUDIO

Nov 13,2017
President Moon Jae-in and his Chinese counterpart, Xi Jinping, formally announced that bilateral ties are back to normal in a summit meeting held on the sidelines of the Asia-Pacific Economic Cooperation Economic Leaders meeting in Vietnam.

The two shook hands in a symbolic seal to the joint press statements from the foreign ministries of the two countries last month, announcing they were normalizing frayed relations.

Moon agreed to visit Beijing at the invitation of Xi, and in return invited Xi to the opening ceremony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 Games in February. Xi promised to do his best to make it. Their amicable tone ended the yearlong confrontation over the installment of the U.S.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in Korea.

“After the rain, earth hardens,” Moon said, while Xi responded that the Oct. 31 agreement marked a “new start and a good beginning.”
Apart from the symbolic exhibition, the summit produced little essence. Seoul was too engrossed with the Thaad issue that it neglected the bigger discussion of the North Korean nuclear problem.

The two agreed to strengthen “strategic dialogue” on North Korean and other issues related to the Korean Peninsula, but they did not offer any specific direction.

The Blue House and foreign ministry officials caused a fiasco abroad and splashed cold waters on Moon’s overseas feat. They stumbled over President Donald Trump’s pitch to create a “free and open Indo-Pacific,” which introduces the idea of including India under the U.S. strategic arm to promote it as a counterweight to China. Trump sold the idea during his tour in Tokyo, Seoul and the APEC forum.

It is understandable that Seoul must be careful when it comes to issues that could place it in awkward position between Washington and Beijing.

But it was not diplomatically appropriate for a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on the economy to deny Seoul’s support for an idea that had been included in a joint press statement after the summit just two days earlier.

It is a serious problem that the foreign ministry and Blue House denied and then admitted it, back and forth, flip-flopping five times after the remark stoked controversy. High-ranking government officials should be prudent when it comes to sensitive issues. Senior officials from the Blue House and the Foreign Ministry should refrain from publicizing their opinions over sensitive issues.

JoongAng Ilbo, Nov. 13, Page 34
지난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간 정상회담에서 한·중 관계 복원이 재확인된 것은 의미 있는 일이다. 지난달 말 양국 외교부에서 한·중 관계 개선안이 발표되긴 했지만 정상회담에서 이를 공식화한 것과는 격이 다르다.

시 주석의 초청으로 문 대통령이 다음달 베이징을 방문하기로 한 것도 의미 있는 성과다. 평창 겨울올림픽 초청에 대해 “방한을 노력하겠다”는 시 주석의 화답 역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 문제로 나빠진 양국 간 관계 개선의 청신호로 읽힌다. “비 온 뒤 땅이 굳는다”는 문 대통령의 덕담대로 양국이 과거 수준을 뛰어넘는 상생의 관계로 발전하길 기대한다.

그러나 이번 회담이 겉으로는 모양새가 그럴듯했지만 주변의 잡음으로 깔끔하지 않은 뒷맛을 남겼다. 우선 중국의 사드 보복을 끝내는 데 골몰한 나머지 깊이 있게 다뤄졌어야 할 북핵 해결 논의가 뒷전으로 밀린 느낌이다. 양국은 북핵과 한반도 문제에 대한 '전략대화'를 강화하기로 합의했지만, 손에 잡히는 알맹이는 찾기 어렵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중국을 의식해 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의 정상회담 때 나온 '인도·태평양 라인'을 놓고 청와대와 외교부가 갈팡질팡하는 것도 실망스럽다. 미·중 사이에 끼여 어느 한쪽 편을 드는 듯한 모습을 보이긴 어렵다는 입장은 충분히 이해된다. 그럼에도 한·미 정상회담 공동 언론발표문에 담긴 내용을 불과 이틀 뒤, 그것도 담당자가 아닌 청와대 경제보좌관이 부인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 이로 인해 파문이 커지자 외교부와 청와대가 부인과 번복을 거듭해 다섯 차례나 정부 입장이 오락가락한 것은 보통 문제가 아니다. 민감한 사안에는 말을 아끼는 게 정답이다. 청와대와 외교부 모두 가볍게 떠들어 비난을 자초하지 말고 자숙하길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