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Fingers crossed (kor)

  PLAY AUDIO

Nov 14,2017
In 2013, a 17-year-old Indian boy surprised the world. He was admitted to the Massachusetts Institute of Technology after taking massive open online courses (MOOC) jointly offered by MIT and Harvard. He got 97 points on Circuits and Electronics. A professor who was impressed by his activities in the forum gave him a recommendation. This is the power of distance learning.

The origin of distance learning lies in the correspondence courses that began in the 1890s in the United States. Exams and packets were exchanged via post. It was a groundbreaking idea, but it came with time and spatial limits.

Now, distance learning has come very far. There are countless elementary, secondary and higher education online courses, and universities around the world competing with lectures without borders. In 2011, Stanford University and others opened their courses online, and MOOCs were launched in earnest in 2012.

The field is now dominated by Udacity, a venture company; Coursera, which got investments from a Silicon Valley company, and edX, which was created by Harvard and MIT. These three providers offer more than 3,500 courses.

MOOCs are expanding into many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fields such as AI, IoT, augmented reality and clouds. Udacity offers short-term skill-oriented “nanodegree” programs and industry-recognized credentials. Udacity also offers 18 courses in partnership with 30 companies, including Google and IBM. They strictly focus on skills required at workplaces and cost about $200.

The Ministry of Education is benchmarking these successes and wants to introduce a Korean version of nanodegrees. University students and job seekers who complete six-month-long courses and get credentials will get credit when applying for jobs. From next year, the ministry will allocate funds to help educational institutes and companies offer professional courses like those on Udacity.

The ministry says that companies will be able to find applicants with skills required for specific positions and job seekers will be able to acquire relevant skills in actual workplaces.

The idea is great, but some job seekers are anxious. Despite the blind screening process, they may have to worry about one more thing when nanodegrees are available. As they are not free, some who cannot afford the tuition may be disadvantaged. Nevertheless, the Ministry of Education is certain that the opportunity to acquire relevant knowledge and skills for jobs at a low cost will save applicants from having to fill their résumés with unnecessary skills. I truly hope that the new program is a success.

JoongAng Ilbo, Nov. 13, Page 35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YANG YOUNG-YU
2013년 인도의 17세 소년이 세계를 놀라게 했다. 미국 하버드대와 매사추세츠공대(MIT)가 공동 개설한 온라인 무료 공개강좌 ‘무크(MOOC)’를 수강하고 MIT에 입학한 것이다. 이 소년은 '회로이론과 전자공학’ 과정에서 97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수강 후 포럼 활동도 한 그를 눈여겨본 교수가 MIT에 추천했고 실력을 인정받았다. 원격교육 무크의 힘이다.

원격교육은 1890년대 미국의 우편교육이 그 시초다. 학습지나 학력보충용 시험지를 우편으로 주고받는 형태였다. 당시로선 획기적이었지만 시간과 공간의 한계가 컸다. 지금은 별천지다. 초·중·고용 온라인 강의가 지천인 데다 세계의 대학들은 국경 없는 강의 경쟁을 벌인다. 2011년 스탠퍼드대 등이 강좌를 온라인에 개방하면서 본격화한 무크는 2012년 출범한 ‘빅3’가 세계를 지배한다. 벤처기업이 세운 유다시티(Udacity), 실리콘밸리 기업이 투자한 코세라(Coursera), 하버드대와 MIT가 주축인 에드엑스(edX)다. 빅3의 유명 강좌 수만 3500개가 넘는다.

무크는 거침이 없다. 인공지능·사물인터넷·증강현실·클라우드를 망라한 4차 산업혁명 영역까지 파고든다. 유다시티의 단기 직무교육과정인 ‘나노디그리(Nano-degree)’가 선두다. 나노는 학습 내용 세분화와 단기화를, 디그리는 기업의 인증을 의미한다. 유다시티는 구글·IBM 등 30개 기업과 함께 18개 과정을 운영한다. 수강료는 월 200달러 정도로 철저한 직무교육이 특징이다.

교육부가 그걸 벤치마킹해 ‘한국형 나노디그리’ 도입을 선언했다. 대학생과 취업준비생 등이 6개월 내외의 과정을 이수하고 인증서를 받으면 취업 때 우대한다는 거다. 내년부터 교육기관과 기업이 유다시티 같은 전문 과정을 운영하도록 예산도 지원한다. 기업은 맞춤형 인재를 확보하고, 구직자는 실력을 쌓을 수 있어 누이 좋고 매부 좋다는 논리다.

취지는 좋은데 취준생들은 불안해한다. 스펙을 안 보겠다더니 취업 9종 세트에 이름도 생소하고 어려운 나노디그리까지 더하면 10종 세트가 될 거란 얘기다. 수강료를 내야 해 '유전(有錢) 스펙'이란 지적도 나온다. 교육부는 취업에 필요한 지식과 기술을 저렴하게 배울 수 있어 쓸데없는 스펙 쌓기가 사라질 거라고 장담한다. 제발 그리됐으면 좋겠다.


양영유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