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haos on the border (kor)

석연찮은 판문점 북한군 총격 사건, 낱낱이 밝혀라  PLAY AUDIO

Nov 15,2017
We are disappointed at the way our military reacted to the shootings on Monday by North Korean guards at a fellow soldier who defected to South Korea through the Joint Security Area (JSA) in Panmunjom. The JSA is a tense area where South and North Korean soldiers confront each other face-to-face, day after day.

All channels for dialogue are currently cut off between Seoul and Pyongyang after North Korea’s relentless development of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As a result, an emergency can spiral out of control in the JSA at any time. In such volatile conditions, it is troubling that North Korean guards shot numerous rounds at the soldier trying to defect.

According to the Joint Chiefs of Staff, the defector drove a car into the northern side of the JSA before approaching an area just 10 meters (33 feet) from the Military Demarcation Line (MDL). He got out of the car and ran. In that short period of time, four North Korean soldiers shot as many as 40 rounds at him.

The Joint Chiefs of Staff says that North Korean security guards fired toward the southern area of the JSA. If so, the bullets they fired should obviously hit our section. In addition, North Korean soldiers could have fired rifles and pistols when he was trying to cross the MDL. If our soldiers had been positioned nearby, they might have been shot. We wonder what our military did even when North Korea made a serious provocation again by violating the decades-old cease-fire agreement in the tense border.

The defector is in critical condition with at least five wounds to his chest, abdomen and shoulder. The Joint Chiefs of Staff says that our officers and soldiers at the JSA were watching the whole process of his defection through surveillance cameras. What were they really doing when the defector received multiple gunshots from North Korean guards?

Minister of National Defense Song Young-moo allegedly received a report about the incident from the Joint Chiefs of Staff one hour later. Can our military really react swiftly to any emergency in the border area? We urge the top brass to get to the bottom of the case involving North Korean soldiers shooting at a fleeing defector and come up with measures to prevent such a mishap in the future.

JoongAng Ilbo, Nov. 15, Page 34
그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북한군 1명의 귀순 과정에서 발생한 총격 사건에 대한 우리 군의 조치가 영 석연치 않다. JSA는 남북한 군이 수 m 이내에서 얼굴을 맞대고 있어 언제나 긴장감이 팽팽한 곳이다. 세계에서 유일하게 냉전의 유산이 남아 있는 지역이다. 더구나 지금은 북한 핵개발로 남북 사이에 모든 대화채널이 닫혀 있는 상태다. 따라서 언제든지 우발적인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 이런 민감한 구역에서 북한군이 우리 쪽으로 귀순했고 북한 경계병들은 이를 차단하기 위해 총을 쏘았다.

합참에 따르면 귀순한 북한군은 자동차를 몰고 JSA 북한군 구역으로 진입했으며 남과 북을 가르는 군사분계선(MDL) 10m 앞까지 왔다고 한다. 그가 자동차에서 내린 뒤 10m만 뛰어오면 자유 대한민국으로 귀순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 그런데 그 짧은 시간에 북한군 경계병 4명이 40발의 소총과 권총탄을 쏘았다. 합참에 따르면 북한 경계병들은 북쪽에서 남쪽으로 사격했다. 그렇다면 북한군 소총과 권총의 사거리로 볼 때 그 총탄들은 당연히 JSA 우리 구역으로도 날아왔을 것이다. 귀순자가 군사분계선을 넘었을 때도 총을 쐈을 가능성이 크다. 한국군 장병이 인근에 있었다면 자칫 그 총탄에 맞을 수도 있었다. 북한이 이처럼 정전협정을 위반하고 도발했는데도 우리 군은 남의 일처럼 보고만 있었는가.

또 귀순자는 복부와 가슴, 어깨 등에 6발의 총탄을 맞고 현재 위중한 상태다. JSA에서는 귀순 과정을 감시카메라를 통해 모두 관찰하고 있었다고 한다. JSA 근무자들은 귀순자가 이토록 많은 총탄에 맞도록 뭘 하고 있었는지 의문이다. 송영무 국방부 장관도 사건 발생 1시간 만에 보고받았다고 한다. 이래서야 화급을 다투는 전방 상황이 발생할 때 어찌 대처할지 걱정이다. 군당국은 JSA에서 북한군의 도발과 조치 과정을 낱낱이 밝히고 대책을 마련하길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