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long road to becoming ‘Billy Elliot’ : The musical’s young stars have trained for 18 months before taking the stage

Nov 28,2017
Three boys, top, that will play Billy in the musical Billy Elliot - from left to right, Chun Woo-jin, Sung Ji-hwan, and Eric Taylor-have been training with two coaches - Lee Jeong-gwon, left, and No Ji-hyeon - for about 18 months, below. The musical’s near-six-month run starts today at the D-Cube Arts Center in Guro District, western Seoul. [JOONGANG SUNDAY]
Anyone who has tried to take care of 10-year-old boys knows how mischievous they can be, and how difficult it can be to get them to focus on a particular task.

However, a handful of boys have traded in their time with friends on the playground for time dancing in a studio with coaches for the past year and a half.

Chun Woo-jin, Sung Ji-hwan and Eric Taylor are three of the five boys chosen to perform as young Billy, the lead character in musical “Billy Elliot,” which starts its run in Korea today at the D-Cube Arts Center in Guro District, western Seoul.

The musical, about a coal miner’s son whose life is forever changed after he stumbles upon a ballet class, requires the boys to master choreography and impress audiences, who come to see the tale of how the boy who loved to dance gets better every day and eventually uses dancing as a means to get out of the mining town.

JoongAng Sunday met with the three boys who have been in training with their two teachers - No Ji-hyeon, who teaches ballet, and Lee Jeong-gwon, who teaches tap dance.

Prior to being cast, the boys didn’t have much experience dancing, other than Chun, who had previously studied tap dancing. But after 18 months of training, they have become true professionals when it comes to modern dance, acrobatics, street dance, and more.

When the teachers first welcomed the boys into their studio, they had many questions about how to handle their new students. But it didn’t take long for them to see how strong-willed each of the boys were to perfect their moves before they took the stage.

“I’m shocked to see these boys who didn’t even know the ABCs of the ballet now turn three times, four times,” said coach No. “I pushed them hard, even when they were exhausted and cried, and they overcame those moments and got to where they are now.”

When the Billys first started rehearsing for their roles, they didn’t really enjoy dancing. But after so much practice, they have come to love their time perfecting choreography.

“I usually don’t like anything that takes energy,” said Chun. “I don’t even like running so I usually just sit during gym class, but being Billy inspired me to be better at dancing and I didn’t really feel that it was that difficult.”

Taylor said he used to be more focused on building with small bricks and Sung was all about taekwondo, but after so much time in the studio, dance has become one of their favorite hobbies.

Young Billys from a performance of ‘Billy Elliot’ staged overseas. [JOONGANG SUNDAY]
Taylor said he thinks he changed because this is probably his only chance to play Billy in this musical. Sung said he has never felt so much fun doing anything else.

The two coaches, who have been with the Billys since the first audition, said that the boys are normal kids, but with a particular inclination for the arts.

Sung was focused on taekwondo until he joined the musical. He realized how much he loved preparing for the musical when he injured his leg and had to take a two-week break.

“I was so sad that I might not be able to play Billy,” he said. “I felt like crying.”

Chun stepped up to audition for the musical after having seen it many times. Taylor joined later than the other two, and has been taking separate lessons from the teachers to catch up. He says he feels pain here and there after practicing all day long, because he pushes himself to do well.

What drives these kids to continue training so hard despite all the pain is the feeling of achievement that comes afterwards. Every day, they see themselves growing and being able to do things they weren’t able to before.

“Coaches offer their hands [so that we can balance] and they let go, and the first time I made things work, I wanted to do it again,” said Taylor.

Over the past 18 months, the two coaches have been the most frightening yet most loving mentors to the young ones. Having experience working with the Billys who were in the musical when it first came to Korea in 2010, Lee knows how to inspire the young actors to get into the mood they need to be in so that they can put their emotions in their dance moves.

To have them learn what’s called the “Angry Dance,” Lee didn’t hesitate to make them angry and then encourage them to use that passion in their performance.

For Chun, what works best is for the coach to tell him that he is not behaving like the oldest one in the group. Sung gets his anger out when he is told that he can be replaced.

The sequence called “Dream Ballet,” where the young boys perform a duet with a grown-up Billy, as well as a scene known as “Electricity,” where they show the thrill they get from dancing, as well as “Angry Dance,” are the moments in the show where the boys are able to show their full energy.

Each kid is different when asked what their favorite dance is. Chun loves “Dream Ballet” while Sung feels passionate about “Electricity.” Each boy has personalized his routines throughout the show, with Chun adding more elements of ballet to his routines, while Sung often incorporates taekwondo. Taylor does more acrobatic moves throughout his performances.

All three Billys agreed that the words to the song “Electricity” accurately capture the feelings that they have while dancing. The song features the lyrics, “Like a fire deep inside, something bursting me wide open, impossible to hide, and suddenly I’m flying, flying like a bird.”

“At first, I thought this is something a human cannot do. But once you get the moves, you feel like you own the entire world,” said Chun.

Sung also says there is a strong feeling that pulls him to continue to practice. Once he is done with one scene, he finds himself quickly wanting to do it once again.

“It is addicting. When you can’t do a move, you get frustrated and want to do it over and over again, and once you get it right, then you want to again do it over and over again,” said Taylor.

The coaches said that working with the Billys has changed their lives as well, as they have not had many chances to train young boys without much dance experience.

Ballet teacher No, who didn’t want a kid for herself before, decided to get pregnant.

“A friend of mine who directed the musical in Australia told me that this would be the most difficult piece out of all the work I have done before, but my friend was wrong. The more I do it, the more joy they brought me,” said No.

“As much as I scolded them, I loved them just as much,” said Lee with a smile.

BY YOO JOO-HYUN [summerlee@joongang.co.kr]



우리가 만든 기적, 지금부터 보여드릴께요

아들 키워본 엄마는 다 안다. 10세 전후 남자아이들이 얼마나 말을 안 듣는지. 놀기 좋아하는 녀석들을 붙잡고 뭔가를 가르치는 게 보통 일이 아니란 것도. 지난 9월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11월 28일~2018년 5월 7일 디큐브아트센터) 제작발표회에서 하이라이트인 ‘일렉트리시티’ 장면을 완벽하게 해내는 다섯 소년의 모습에 코끝이 찡했던 이유다.

2016년 4월 1차 오디션을 시작으로 1년 6개월이 넘는 시간 동안 ‘빌리스쿨’에서 지옥 트레이닝을 거친 빌리들이 마침내 도약의 순간을 앞두고 있다. 매일 밤늦게까지 테크 리허설에 한창인 세 명의 빌리 천우진(13)·성지환(11)·에릭 테일러(10)와 국내협력안무 겸 트레이너 노지현(43·발레), 이정권(36·탭댄스) 선생님을 만나 동네꼬마들이 ‘댄싱머신’으로 거듭나기까지, 실화판 빌리 스토리를 들어봤다.

‘어린 애들이 무슨 얘기를 할까?’ 병아리같은 소년들의 긍정 에너지는 이 의심을 ‘우리 미래에 희망은 있다’란 확신으로 비약시켰다. 안양과 남양주, 용인에서 양재동 깊숙한 연습실로 매일같이 실어 나른 어머니들의 온전한 헌신과 꼭 빌리가 되고 말겠다는 소년들의 의지가 ‘무’에서 기적을 만들어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처음엔 물음표가 100만개였다”는 노지현(이하 ‘지지샘’)·이정권(이하 ‘정권샘’) 안무가도 “평범한 아이들이 의지력 하나로 여기까지 왔다”고 대견해 했다.

발레와 탭댄스부터 현대무용, 아크로바틱, 스트릿댄스까지, 춤이라면 이제 선수가 됐다. 우진이만 탭댄스를 좀 춰봤을 뿐 춤과 무관했던 천방지축 동네꼬마들이다. “‘발레’의 ‘발’자도 몰랐던 애들이 세 바퀴, 네 바퀴 도는 걸 보면 저도 놀라요. 얘들은 빌리가 너무나 되고 싶은 거예요. 울고 지쳤을 때도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계속 푸쉬했는데, 그걸 다 받아들이고 지금 이 자리에 있네요.”(지지샘)

그런데 아이들은 그저 춤이 좋았단다. 좋아서 더 잘 추고 싶었다는 것이다. “제가 원래 힘든 걸 싫어해요. 뛰는 것도 싫어해서 체육시간에도 앉아있었는데, 빌리는 춤에 욕심이 생기고 재밌어서 힘든 줄 몰랐어요.”(우진) “저는 레고만 했었는데, 갑자기 춤에 빠져들게 됐어요. 인생에 단 한 번뿐인 거라 그런 것 같아요.”(에릭) “솔직히 말해서 살면서 이렇게 재밌던 게 없었어요. 태권도를 오래 했는데, 춤이 훨씬 더 좋아졌어요.”(지환)

1차 오디션부터 함께 했던 지지샘과 정권샘은 이들을 “끼가 있는 보통 아이들”이라고 했다. 남다른 재능을 타고난 건 아니라는 얘기다. “엄마가 ‘빌리 엘리어트’를 좋아해서 비디오를 많이 봤어요. 그런데 발레는 늙을 때까지 못한다고 안 가르쳐 주셨거든요. 제가 먼저 오디션 보겠다고 했어요.”(우진) “저는 태권도 하다가 빌리가 뭔지도 모르고 들어왔는데, 해보니 진짜 재밌는 거에요. 중간에 다리를 다쳐 2주 쉬면서 재활치료를 받았는데, 빌리를 못할 수도 있다는 생각에 너무 슬펐어요. 아, 갑자기 막 울먹거려요.”(지환) “저는 형들보다 늦게 시작했지만 선생님들이 개인 렛슨을 해주셔서 열심히 쫓아갔어요. 춤을 처음 춰보는 거라 잘하고 싶은데, 하루종일 연습하고 나면 여기저기 아프긴 해요.”(에릭) “근데 신기한게 연습하다보면 아픈 것도 잊게 돼요.”(지환)

아프고 힘들어도 아이들을 도전하게 하는 춤의 마력은 성취감이다. ‘안되던 게 되는 순간’의 짜릿함이다. “겁이 많아서 아크로를 제일 못했어요. ‘측전빽핸드’(옆으로 돌아 두발로 짚고 뒤로 도는 기술)가 안되서 하루는 정권샘한테 엄청 혼났어요. 그거 못하면 저를 빼겠다고 하셔서 엄청 노력했는데, 그날 딱 돼서 난리났었어요.(웃음)”(우진) “저는 발레시간에 ‘후에테’가 너무 안돼서 젤 싫어했어요. 근데 어느 순간 되니까 날아갈 것 같았어요.”(지환) “저는 아크로를 좋아하는데, 한 동작이 되면 성취감이 되게 커요. 선생님이 도와주다가 어느 순간 손을 빼시면 되는 건데, ‘핸드스프링측전빽핸드스완’이 처음 됐을 때, 와~ 또 하고 싶었어요.”(에릭)



춤의 마력은 짜릿한 성취감

1년 6개월 동안 지지샘과 정권샘은 아이들의 든든한 버팀목이었다. 수많은 스태프 중 “가장 무섭지만 가장 좋아하는” 사람들이란다. “지지샘은 처음엔 좀 무서웠는데 이젠 엄마 같아요.”(우진) “두분 다 무서운데 좋으실 땐 진짜 좋은 분들이세요.”(지환) “혼내실 땐 ‘아, 혼내시는구나’ 해요. 다 이유가 있거든요.”(에릭)

아이들과 5분 만에 친해졌다는 정권샘은 2010년 초연 때 터득한 노하우로 아이들의 ‘정신승리’를 이끌어낸 특급 조련사다. 특히 연기와 안무가 복합되어 아이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앵그리댄스’를 가르칠 땐 동기부여를 하려 ‘악마의 속삭임’도 서슴지 않았다.

“‘앵그리’할 때 많이 울었어요. 화가 탁 터져야 되는데 우리가 화가 잘 안나거든요.”(지환)“그래서 항상 나쁜 말을 해주세요.”(에릭) “아니지, 나쁘게 들리는 덕담이지.”(우진) “샘이 탁 터뜨려주면 미친 듯이 막 해요. 그 기억으로 다음에 하려고 하면 또 생각이 안나고, 그럼 또 다른 말을 해주세요.”(지환)

“막연하게 화내라고 하면 애들이 그 감정을 모르니까요. 자극을 줘서 터지게끔 해주고 싶은데, 1년 이상 보면서 일상적인 얘기도 많이 해서 애들이 싫어하는 게 뭔지 잘 알거든요. 그런 부분을 건드리는 거죠. 우진이는 ‘형이 돼서 왜 그러냐’ 그러면 빵 터지고, 지환이는 ‘너 대신 다른 애가 들어온다’고 하면 빵, 에릭은 일본까지 가서 오디션 다시 본 얘기하면 빵빵 터지죠.(웃음)”(정권샘)

뮤지컬 ‘빌리 엘리어트’의 명장면은 크게 셋이다. 광란의 탭 댄스 ‘앵그리댄스’와 성인 빌리와 듀엣을 추는 ‘드림발레’, 그리고 춤의 전율을 표현하는 ‘일렉트리시티’가 아이들의 능력치가 극대화되는 포인트다. “저는 ‘드림발레’가 젤 좋아요. 플라잉할 때 라인이 젤 이쁘다고 해주셔서 빨리 무대에서 보여주고 싶어요.”(우진) “저는 다 재밌는데, ‘일렉’이 제일 기대가 되요. 제일 중요한 장면이니까 잘 하고 싶어요.”(지환) “‘일렉’이 개성이 들어가는 부분이거든요. 지환 형은 태권도가 들어가고 우진 형은 발레로만 하는데, 저는 아크로가 많이 들어가요. 다섯 명이 다 달라서 5번 보셔야 해요.”(에릭)



“많이 혼낸 만큼 많이 사랑했습니다”

‘감전된 것처럼 불꽃이 튀고, 새처럼 날아오르는 것 같다’. 춤을 출 때의 기분을 묻는 질문에 대한 ‘일렉’의 가사다. 세 빌리도 “그게 정답”이라고 입을 모았다. “처음엔 이건 사람이 할 수 없는 거다 싶었어요. 그런데 그게 되는 순간 세상 다 가진 기분이 들죠. 자신감이 생기니 더 잘하고 싶고요.”(우진) “정말 가사대로 똑같아요. 자유를 얻는 느낌이고 짜릿하게 전기가 흐르는 것 같아요. 한 장면 끝내면 한번 더하고 싶고요.”(지환) “중독성이 있어요. 안될 때는 답답해서 자꾸 해보고 싶고, 되면 좋아서 또 하고 싶고요.”(에릭) “그게 희열이죠. 제 눈에는 모든 장면 시작에 아이들의 풍선처럼 부푼 가슴이 보여요. ‘이제 내 차례야, 지금부터 보여줄거야’ 하는 거죠.”(지지샘)

1년 반 동안 키워낸 아이들이 이제 하산할 때가 됐지만, 선생님들은 놓아주기 싫은 눈치다. “아직 멀었어요. 끝까지 트레이닝은 계속되니까요. 그때는 울겠죠. 빌리 단톡방이 있는데, 5년, 10년 뒤에도 사진 올리기로 했어요.”(지지샘) “1대 단톡방이 아직 있어요. 이제 스무살쯤 됐는데, 가끔 만나 술 사주면 걔네가 더 잘 먹어요. 요즘도 옛날 생각하면서 지금 뭐 배우냐 묻기도 하구요.”(정권샘)

빌리와의 만남은 이들의 인생도 변화시켰다. ‘무’에서 기적을 일궈낸 숨은 주역들이기 때문이다. “꼬맹이들 기초는 처음이라 앞이 캄캄했어요. 호주에서 이 작품을 연출했던 친구도 ‘네가 했던 작품 중 제일 힘들 것’이라 했죠. 근데 틀렸어요. 할수록 힘들지 않고 즐거워요. 애들을 싫어했던 제가 아이를 갖고 싶어져서 곧 인공수정을 할 계획입니다.”(지지샘)

“저희한테도 성취감이 있죠. 근데 애들 볼 때마다 늘 미안해요. 초연 때 노하우로 좀 더 빨리 빌리로 만들긴 했는데, ‘앵그리’ 장면처럼 못할 말도 해야 하니까요. 많이 혼낸 만큼 많이 사랑했습니다.(웃음)”(정권샘)


사진 전호성 객원기자·신시컴퍼니, 일러스트 서커스보이밴드
글 유주현 객원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