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rth Korea will join Olympics, military talks planned

북한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남북 군사회담 개최 합의

Jan 13,2018
South Korean Unification Minister Cho Myoung-gyon, left, shakes hands with Ri Son-gwon, chairman of the Committee for the Peaceful Reunification of the Country of the Democratic People’s Republic of Korea (DPRK), which handles inter-Korean relations for the North Korean government, Tuesday as they begin inter-Korean talks in the Peace House, a South Korea-controlled building in the truce village of Panmunjom. [JOINT PRESS CORPS] 화요일 판문점 남측 관할구역인 평화의 집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시작하면서 남한의 조명균 통일부 장관(왼쪽)이 북한의 대남기관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리선권 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Korea JoongAng Daily
Wednesday, January 10, 2018


Seoul and Pyongyang agreed Tuesday night to hold working-level meetings in the near future to discuss North Korea’s participation in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next month, boost inter-Korean cooperation in various fields, have military officials meet to defuse tension on the Korean Peninsula, solve bilateral issues among themselves without relying on outside forces — and continue to hold high-level talks.

*defuse: 진정시키다

남북은 고위급 회담에서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 문제를 논의할 실무급 회담을 곧 개최하기로 화요일 밤 합의했다. 남북은 또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을 증진하고 한반도에서 긴장을 해소하는 방안을 논의할 군사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 외세에 의존하지 않고 남북문제를 해결하기로 하고 고위급 회담을 계속 열기로 합의했다.


The two Koreas wrapped up their first high-level talks since December 2015, which were marked by an agreement for North Korean athletes to come to the Winter Olympics and some other surprising concessions — but also some angry disagreement.

*wrap up: 매듭짓다, 마무리 짓다
*concession: 양보

2015년 12월 이후 처음으로 개최한 남북 고위급 회담은 북한 선수단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기로 합의하고 종료했다. 남북 고위급 회담에서는 일부 놀라운 양보가 있었고 또 일부 의견충돌이 있었다.


The high-level talks were held from 10 a.m. to 8:42 p.m. in multiple rounds at the Peace House, a South Korea-controlled building in the truce village of Panmunjom, which straddles the border. The talks were monitored by authorities from both countries, making it possible for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or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to intervene in real time.

*straddle: 양쪽에 걸치다
*intervene: 개입하다, 끼어들다

남북 군사분계선에 걸쳐 있는 판문점의 남측 구역 평화의 집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이 오전 10시부터에서 오후 8시42분까지 여러 차례 열렸다. 남북 정부 당국이 실시간으로 회담을 보거나 듣고 있기 때문에 북한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이나 남한의 문재인 대통령이 회담 도중 개입할 수도 있다.


It appears North Korea dismissed the South’s proposal to discuss a reunion of families separated by the 1950-53 Korean War, which was initially raised last July along with the idea of military talks.

*dismiss: 묵살하다, 기각하다
*initially: 처음에

북한은 남한의 이산가족 상봉 제안을 거부한 것으로 보인다. 이산가족 상봉은 군사회담과 함께 남한이 지난 7월 처음 제안했었다.


Vice Unification Minister Chun Hae-sung, one of five South Koreans who participated in the meeting with the North, said the South raised the issue Tuesday morning, suggesting reunions could be held during the upcoming Lunar New Year’s holiday, which falls between Feb. 15 and 17. There was no agreement.

남한 대표단 5명 중 한 명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설날 연휴(2월15일~17일) 기간 중에 이산가족 상봉을 하자고 화요일 오전에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산가족 상봉은 합의되지 않았다.


Through a succession of meetings Tuesday, Pyongyang proposed sending a delegation to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composed of athletes, cheerleaders, journalists, high-level government officials and taekwondo performers, which Seoul agreed to support.

*delegation: 대표단

화요일 연이은 회의를 통해 북한은 선수단, 응원단, 기자단, 고위 관료, 태권도 시범단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평창동계올림픽에 보내겠다고 제안했고, 남한은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