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ports have their limits

북한 온다고 혹해선 안 될 까닭

Jan 13,2018
During World War I, British and German soldiers faced off against one another in a tedious lull in December 1914 following the indecisive First Battle of Ypres in West Flanders, Belgium. Amidst periodic shootings, some soldiers began to exchange seasonal greetings, food and souvenirs on Christmas Eve. Then, all of a sudden, a German soldier began singing a Christmas carol, soon followed by a chorus between the troops in the two trenches.

Ceasefires became somewhat official on Christmas Day. The soldiers played football matches in no-man’s land. One letter from the battlefield said, “The English brought a soccer ball from their trenches, and pretty soon a lively game ensued. How marvelously wonderful, and yet how strange it was.” There is probably nothing better than sports to simmer down a fight between two men.

Because of their mystical power over men, sports are often used as a diplomatic tool. For instance, table tennis was instrumental in the historic normalization of ties between Washington and Beijing. In 1971, a Chinese team gave a ride to an American player who missed his bus to the World Table Tennis Championship in Nagoya, Japan. He later said in an interview that he wanted to visit China one day. The Chinese immediately invited the U.S. team for a friendly match in China, setting the stage for the historic visit to Beijing by U.S. President Richard Nixon.

Sports diplomacy has often been used on the Korean Peninsula. Unlike the East and West Germans, who competed against one another, Koreans put efforts into arranging a united team or joint entries in international games. Since the 2000 Sydney Olympics, the two Koreas have marched under a united flag nine times in opening ceremonies of international games. Sometimes they excelled as a single team.

South Korea’s Hyun Jung-hwa and North Korea’s Li Bun-hui beat the world’s most powerful Chinese duo to win the 1991 World Table Tennis Championships in Chiba, Japan. After the victory, the entire teams, coaches and even the spies supervising them on both sides jumped in joy hugging one another. Regardless of those touching moments, however, North Korea has never stopped its provocations.

The two Koreas held high-level talks Tuesday to discuss North Korea’s participation in the Feb. 9-25 PyeongChang Winter Olympics. It would be a symbolic breakthrough in the tension-strained peninsula if the two Koreas can form a joint team or walk side by side into the opening ceremon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hopes for such a breakthrough to build momentum for a peaceful solution to the North Korean nuclear problem. Soon after his inauguration, Moon invited North Korea to the PyeongChang Olympics during the opening of the World Taekwondo Championships in Muju in June last year.

But sports can hardly go beyond symbolic significance. The United States and China did not normalize a diplomatic relationship through ping-pong diplomacy. The sports only helped set the mood. At the time, the United States and China needed to keep an ever-stronger Soviet Union at bay.

It would be a serious delusion if our leadership really thinks North Korea’s presence in Pyeongchang would change the security conditions on the peninsula. October 2006, when inter-Korean relations were at their best, was the perfect time for the pro-North Korea Roh Moo-hyun administration to discuss a joint entry to the 2008 Beijing Olympics. But Pyongyang went ahead with its first nuclear test at the time. To North Korea, sports partnerships and military interests are clearly two different matters.

We must not raise too much hope about North Korea’s participation in the PyeongChang Games. No matter how many gold medals a joint Korean team wins, the North Korean threat does not go away.

Chang Ung, a North Korean IOC member who attended the World Taekwondo Championships in Muju last year, said that politics is higher than sports when asked if North Korea is willing to form a joint team for the Winter Olympics to be held in South Korea. We could be excited by the scenes of the two Koreans competing on the same team at PyeongChang. But that excitement does not last long. We must not be fooled again.

By Nam Heong-ho,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1차 대전이 한창이던 1914년 12월 벨기에의 격전지 이프르. 영국군과 독일군은 100m가량 떨어진 참호 속에서 처참한 전투를 이어 갔다. 그러다 성탄 전날, 포화가 멈추자 한 독일 병사가 캐럴 ‘고요한 밤, 거룩한 밤’을 불렀다. 노래를 들은 영국군도 캐럴로 화답했다.

경건한 분위기가 무르익자 양쪽 병사들은 중간지대로 기어 나와 협정을 맺는다. 25일 성탄절 하루 싸움을 멈추기로. 그 유명한 ‘크리스마스 휴전’이다. 성탄절이 되자 양국 병사들은 기발한 행사를 치른다. 적과의 축구시합이었다. 경기가 시작되자 증오는 녹아내렸다. 정치적 갈등을 푸는 데 스포츠만 한 게 없음을 웅변하는 실화다.

이런 잠재력 덕에 스포츠는 외교 수단으로 애용돼 왔다. 1972년 미·중 국교 정상화에 불을 댕긴 것도 탁구였다. 한 해 전 일본 나고야 국제탁구대회 때 경기장행 차편을 놓친 미국 선수를 중국 선수단이 버스에 태워 준다. 무사히 도착한 그는 버스에서 내리며 “중국에 가 보고 싶다”고 말한다. 이를 전해 들은 중국 측은 바로 미 선수단을 초청했다. 미·중 간 벽을 허문 ‘핑퐁외교’는 이렇게 시작됐다.

이런 스포츠 외교가 애용됐던 대표적인 곳이 한반도다. 스포츠 순위 경쟁에 골몰했던 동·서독과 달리 남북한은 단일팀을 꾸리거나 국제경기 때 공동 입장하기 위해 무진 애를 썼다. 이 덕에 남북 선수단은 2000년 시드니 올림픽을 시작으로 아홉 번이나 공동 입장한다. 단일팀을 꾸려 빼어난 성적을 거둔 것도 세 번이다.

특히 1991년 일본 지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는 현정화-리분희 복식조가 세계 최강이라는 중국팀을 꺾고 우승을 차지해 진한 감동을 낳았다. 선수·코치는 물론 감시하던 양측 기관원까지 펑펑 울었다. 하지만 우리가 잊지 말아야 건 이토록 스포츠 교류가 많았는데도 북한의 도발은 갈수록 심각해졌다는 사실이다.

오늘 판문점에서는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논의할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열린다. 이를 계기로 공동 입장이나 단일팀 구성이 이뤄지면 한반도 전체가 환호할 게 틀림없다. 현 정부는 이런 결과를 끌어내 북핵 문제 해결의 기폭제로 삼으려는 듯하다. 실제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 6월 무주 세계태권도대회에서 “평화를 만들어 온 스포츠의 힘을 믿는다”며 “평창에 북한 응원단도 참가해 남북 화해의 전기를 마련하면 좋겠다”는 속내를 내비쳤다.

하지만 이는 사안의 본질을 모르고 하는 소리다. 스포츠에는 정치상황 자체를 바꿀 힘이 없다. 미·중 관계 정상화도 핑퐁외교가 이룬 게 아니다. 대화의 물꼬를 트는 데 탁구가 쓰였을 뿐이다. 당시 미·중은 갈수록 강력해지는 소련을 견제하기 위해 힘을 합칠 필요가 있었다.

북한의 평창 참가만으로 한반도 안보 상황이 크게 나아질 거로 여기면 착각 중의 착각이다. 2006년 10월은 남북이 2년 뒤의 베이징 올림픽 공동 입장을 깊숙이 논의할 정도로 분위기가 좋은 시점이었다. 하지만 북한은 첫 핵실험을 감행한다. 군사적 이익을 위해서는 남한과의 스포츠 협력쯤은 아랑곳하지 않는다는 의미다.

그러니 북한의 평창 참가만으로 대박을 꿈꾸지 말아야 한다. 큰 기대가 스러지면 좌절도 막심하다. 아무리 단일팀이 금메달을 따도 북핵은 사라지지 않는 게 냉혹한 현실이다.

지난해 무주 세계태권도대회에 온 장웅 북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은 단일팀 구성 가능성을 묻는 말에 싸늘하게 답했다. “스포츠 위에 정치가 있다”고. 평창에서 어떤 감동이 연출되더라도 현혹돼선 안 되는 까닭이 여기에 있다.


남정호 논설위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