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precarious situation (kor)

북한의 불길한 도발 징후…대화 국면 깨는 일 없어야  PLAY AUDIO

Jan 13,2018
After North Korea showed a willingness to participate in the Feb. 9-25 PyeongChang Winter Olympics, South Korea is busy trying to find effective ways to form single teams for the games and at the same time devise a formula to address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 Regarding North Korea’s Olympic participation, news reports say that Pyongyang plans to send a large-scale delegation consisting of over 500 athletes, officials and cheerleaders. The United Nations already passed a resolution to stop armed conflicts around the world during the Winter Games in South Korea.

Backpedaling on his threats of “fire and fury” aimed at the rogue state’s relentless nuclear and missile tests, U.S. President Donald Trump has set the tone for peace on the Korean Peninsula. In Thursday’s interview with the Wall Street Journal, he boasted, “I probably have a very good relationship with Kim Jong-un.” On the same day,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joined the chorus. In a phone conversation with President Moon, Xi showed interest in the ripening environment for dialogue between Seoul and Pyongyang ahead of the Olympiad.

What has not changed is North Korea’s contradictory behavior. According to 38 North, a website devoted to analysis of North Korea, U.S. commercial satellites show images of North Korean soldiers digging another tunnel in the western section of the Punggye-ri Nuclear Test Site since December. If the satellite photos are true, North Korea is likely preparing its seventh nuclear tes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visited Thursday the National Institute of Science and a residential area for scientists and engineers dedicated to satellite development. Kim underscored that North Korea can withstand international sanctions for another 10 years or even 100 years thanks to its scientific and technological capabilities.

North Korea is reportedly bracing for the launch of an Unha-4 rocket loaded with a satellite. Security analysts think it is disguising ICBMs as rockets for commercial purposes. During the high-level inter-Korean meeting in Panmunjom Tuesday, North Korea’s representatives insisted that Seoul and Washington stop joint military exercises. Pyongyang takes the position that denuclearization cannot be a subject of discussion, no matter what.

Given such a precarious situation, our government must pay close attention to any signs of provocation from the recalcitrant state even while having dialogue with it. We hope that North Korea stops provocative actions during the talks and scraps its nuclear weapons. That’s the only way for North Korea to avoid a catastrophe.

JoongAng Ilbo, Jan. 13, Page 26
오는 2월 열리는 평창 겨울올림픽을 계기로 남과 북이 만나 올림픽 공동 참가와 한반도 안보 문제 등에 관한 논의가 이어지고 있다. 올림픽과 관련된 분야는 성과가 있어 북한이 500여 명의 대규모 참가단을 보낸다는 소식도 있다. 유엔에서 겨울올림픽 동안만이라도 평화 기간으로 하자는 결의가 나온 건 이미 알려졌다. 핵과 미사일 실험을 멈추지 않는 북한에 연일 ‘화염과 분노’로 압박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그제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김정은과 매우 좋은 관계인 듯하다”고 말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같은 날 문재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남북 대화에 큰 관심을 보였다.

그런데도 우려가 가시지 않는 것은 북한의 이중적인 태도다. 북한 전문 매체인 38노스에 따르면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을 촬영한 상업위성 사진에서 지난해 12월 내내 서쪽 갱도 주변에서 작업하는 장면과 흙더미가 목격됐다는 것이다. 이 분석이 맞는다면 북한은 7차 핵실험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그제 북한 핵·미사일 개발의 산실인 국가과학원과 위성과학자주택지구를 방문했다. 그는 “과학기술 역량이 있기에 적들이 10년, 100년을 제재해도 뚫지 못할 난관이 없다”고 강조했다.

북한은 그러면서 인공위성을 실은 은하4호 발사를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심심찮게 나오고 있다.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을 인공위성이란 꼼수로 풀어 나가려는 것이다. 유엔은 북한의 위성 발사를 금지하고 있다. 북한은 나아가 남북회담 중에도 대외 선전매체를 통해 한·미 연합훈련 중단을 주장하고 비핵화는 협상 대상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상황이 이런 만큼 정부는 북한과 대화는 하되 북한의 이상 징후에 경계의 끈을 놓아선 안 된다. 북한도 올림픽과 남북 대화 동안에는 도발적인 행동을 자제하고 비핵화에 나오기 바란다. 그래야 북한이 스스로 파탄으로 가는 길을 막을 수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