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jina Pyo makes a statement that resonates : Designer constructs extraordinary designs for ordinary women

Jan 17,2018
Fashion Designer Pyo Ji-young, who is behind the London-based label Rejina Pyo, got to present a part of her collection at the Beaker Flagship Store in Hannam-dong, central Seoul, after winning a 2017 SFDF Award. [WOO SANG-JO]
Fashion in London is experimental. More than any of the other fashion meccas, the city most prominently shows designs that break away from customs while challenging what’s in vogue. But in a city where every designer is focused on being unconventional, rising Korean fashion designer Pyo Ji-young has made a name for herself by pursuing what she calls “common womenswear.” Her namesake label Rejina Pyo seeks to design clothes that are desirable for the ordinary women around her. This “ordinary philosophy” has proven to be a hit with both everyday women and fashion-sensitive celebrities. Last year, she was nominated in the British Emerging Talent’s Womenswear category at the 2017 British Fashion Awards, and at home, she was named one of the two winners of the 2017 Samsung Fashion & Design Fund (SFDF) Awards. Currently, her designs are sold at 120 online and offline stores including Neiman Marcus, Harvey Nichols, Net-A-Porter and many others.

“Being ordinary is my unique identity,” says the 35-year-old designer.

After launching her label in 2014, she finally made her London Fashion Week debut last September, where she hit it big. Her first runway show looked like a London street, as 25 ordinary citizens of various heights and sizes walked down the runway. The extremely ordinary show managed to attract the spotlight and allowed Pyo to make a successful debut.

To hear more about her label, the JoongAng Ilbo, an affiliate of the Korea JoongAng Daily, recently sat down with the designer for an interview in Seoul. The following are edited excerpts.



Above are two popular Rejina Pyo designs, including the “silver dress,” which became popular in Korea after being worn by actress Gong Hyo-jin, right. [REJINA PYO]
Was it your tactic to put on a surprise show for your London Fashion Week debut by having ordinary citizens as models?

Not at all. I just tried it out because it fit well with the show’s concept. That collection was inspired by a photography project “The Brown Sisters” by Nicolas Nixon. The work is composed of photographs of his wife and her three sisters that Nixon took every year for about 28 years. The work simply shows four ordinary women, and I could substitute myself, my sister and my mother. The work plainly shows the life of women. The world is filled with ordinary women, and how could I make clothes for them and only use skinny 18-year-old models? I believed that these women would understand the concept of my collection.



How would you describe “Rejina Pyo style”?

It looks indifferent but elegant and feminine at the same time. The trend these days is being genderless, but [it’s not my style] to dress women like men. Also, Rejina Pyo is far from the street punk style you see often in London. I want to design clothes that my friends tell me are gorgeous, rather than the glamorous dresses that celebrities like to wear. In fact, after the London show, I asked the models - the ordinary citizens - if they wanted me to pay them for the catwalk or give them the clothes they wore. They all said they wanted the clothes.



Above is a dress Pyo designed for her graduation collection at Central Saint Martins in London. The collection included motifs from Korean artist Lee Jae-hyo’s works involving burnt wood. [JOONGANG PHOTO]
How did you come up with such a concept in the first place?

The idea came from my closest female companion, my mother. My mother was a dressmaker and I really admired her independence. By looking at my mother, I wanted to make clothes for the independent women of today. Apparently, the apple doesn’t fall far from the tree. I too, like my mother, liked using sewing machines since I was young and made my own little dress using leftover fabrics. I studied textile art at Hongik University, and after finishing school I worked as a designer at a large company in Korea. But I couldn’t stop thinking about why Korea is obsessed with copying collections from abroad. I was often enraptured while talking to a pattern maker at the company about new designs ideas we had in mind. That is why I decided to leave the country and study fashion at Central Saint Martins in London in 2007.



Did you adjust well in London?

When I think back, the school didn’t really “teach” me. But it helped me to discover something that is mine. The teachers don’t tell students what they would do well or what their style is, but help students to better realize their style and concepts that they’ve already discovered on their own. Because I wasn’t fluent in English, it was really difficult for me to express my thoughts in words. But I studied really hard because I didn’t want to go back home. To stay, I needed a working visa by landing a job as soon as I graduated. Studying under Prof. Louise Wilson really helped. It was an honor.



Rejina Pyo also produces jewelry designed by Pyo. [REJINA PYO]
What kind of teacher was she?

She never told me “this is the trend.” Rather, she always encouraged me to put all my effort in what I can do best and what I like. Honestly, at that time, it didn’t really touch my heart, but afterwards, whenever I am at a crossroads of life, I think about what she said. Her guidance really helped me when launching my label. I was concerned whether I should also do digital printing like Mary Katrantzou or present a punk-rock look since I’m in London. But I came to a conclusion that I can’t do what is not me, what I don’t like.



You founded the label not long after graduating from college. How did it happen so fast?

It wasn’t planned. Here’s a story. Everything started from my graduation project. Usually, a student gets to create several mini collections. I received a high grade for this, so I got the opportunity to collaborate with WeekDay, which is one of the fashion brands under H&M. After that, with the help from Prof. Wilson, I landed a job at Roksanda Ilincic. If my story ended here, I would’ve just worked as a designer of a fashion brand. But with my graduation project, I became the winner of the Nefkens Fashion Award 2012 and got the opportunity to have a presentation in the Museum Boijmans Van Beuningen, a historic museum in Rotterdam, Netherlands. That experience changed my mind. The museum was so big and it seemed impossible to fill the space by working on it only during the weekends when I don’t work. I wanted to do it right, so I decided to quit and launch my own label.



What was your graduation project like?

It was difficult to discover something new, as there are so many great graduates from my school before me. Because I didn’t major in fashion as an undergraduate, I researched in the field of fine arts, and tried to look for an idea to use in fashion. Then I came across the works of artist Lee Jae-hyo, whose sculptures often involve burnt black wood. I thought about how to incorporate the feeling of burnt wood into garments. I emailed him asking for help about burning wood and met up with him in Korea. Perhaps because we went to the same university, he helped me a lot, teaching me what kind of wood burns best and how to burn them so that they don’t turn into charcoal. While making dresses for my graduation project, I used the burning technique to attach two fabrics - silk and linen - together rather than stitching. Depending on the temperature of the fire, the color of the fabrics changed naturally. I wanted to create garments that have a story to tell, not just pretty clothing.



Although you don’t have a showroom in Korea, Rejina Pyo is well known in here as well. Why do you think that is?

I don’t have a publicist here, but luckily, celebrities have been wearing my designs after purchasing them, or contacting me through their stylists. The so-called fashion people today are pretty active on social media like Instagram so they know what’s hot outside the country and want to wear [the clothing] even though there has not been any PR. I was also connected to stores in other countries like the United States, Japan and Hong Kong in a similar way. Moreover, stylists and online shopping sites like Net-A-Porter really make an effort to discover small but unique labels. They compete to be the first ones to discover such brands, and thankfully, doors open for rising designers like myself. In Korea, the actress Gong Hyo-jin made my dresses a hit. She wore my silver dress once, and now, copies of that dress are being sold in nearly every store in Dongdaemun.



Your name is quite well-known in the publishing community in London. How did that happen?

My husband is an Irish chef. He used to work as a TV producer but now writes books about cooking and food. In 2015, he and I wrote a book together titled “Our Korean Kitchen.” The book became the winner of the Observer Food Monthly’s Best New Cookbook for 2016, so my name naturally became quite known.



It seems like you are on a roll, aren’t you?

Not at all. After launching my label in 2014 and until I got into London Fashion Week last year, I struggled a lot. My sales agent even told me that my styles won’t sell and that I should just give up the label. I also wondered whether I should go back to working for a brand. But I didn’t want to leave any regrets behind. So for the 2017 Spring and Summer collection, I worked on [making] a collection that I’ve always wanted to do. That’s how I created the popular yellow puff sleeve dress and the silver dress. I finally showed the “Rejina Pyo style” that I had been talking about through that collection, and that really appealed to people.



What’s your plan after winning the SFDF Awards?

I was so busy doing four collections a year and also designing my own accessories and shoes. Since the prize money from the SFDF Awards secures the cost for the collections in the next year, I plan to open a small show room in London. Here, people who have only heard about Rejina Pyo can visit and experience what I mean by Rejina Pyo style. Because my clothes are only sold in select stores or online, it’s been somewhat difficult for consumers to really get to know the brand.

BY LEE DO-EUN [yim.seunghye@joongang.co.kr]



“한국에 매장 하나 없는데 동대문에 짝퉁이 쫙 깔렸죠”

2017 SFDF 수상한 표지영

“보통 여자가 좋아하는 옷 만들고파”

런던 런웨이에도 일반인 모델 세워



런던 패션은 실험적이다. 그 어떤 패션 도시보다 관습에 탈피한 도전과 상업성에 대한 반기를 가장 두드러지게 보여준다. 하지만 요즘 런던에서 주목받는 신진 디자이너 표지영(35)은 예외다. 그의 브랜드 '레지나표'는 '보통의 여성복'을 추구한다. 주위의 평범한 여자들이 입고 싶은 옷을 만들겠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그리고 이 '평범의 철학'이 먹히고 있다. 2017년 영국 보그가 꼽은 올해의 신진 브랜드로 뽑힌 데다 2017년 12월에는 삼성패션디자인펀드(SFDF) 수상자로 선정됐다. 현재 니만마커스·하비니콜스·네타포르테 등 120여 개 온·오프 매장에서 레지나표가 팔리고 있다. 지난해 12월 15일 서울에서 만난 그는 "보통이야말로 남다른 나의 색깔"이라고 했다.

레지나표는 2017년 9월 런던패션위크에서 제대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2014년 브랜드 론칭 이후 전시회 형식으로만 매 시즌 컬렉션을 소개해 오다 첫선을 보이는 캣워크 무대였다. 뭔가 특별한 걸 보여주겠다는 야심으로 가득했을 법도 한데 정작 런웨이에는 키도 나이도 평범한 스물다섯 명의 일반인 여성들이 모습을 드러냈다. 소셜네트워크에서 모집한, 당연히 워킹 연습조차 제대로 하지 않은 이들이었다.



깜짝 패션쇼로 기획했나.

"전혀. 쇼의 컨셉트에 맞아서 시도했을 뿐이다. 사진가 니콜라스 닉슨의 대표작 '브라운 시스터스(The Brown Sisters)'에서 컬렉션의 영감을 얻었다. 사진가의 아내와 그 자매들 넷을 28년간 일 년에 한 번씩 촬영한 작품이다. 거기에는 우리 언니, 엄마, 그리고 내가 있다. 여성의 삶 그 자체를 있는 그대로 보여준다. 주변엔 온통 이런 사람들인데 어떻게 열여덟 살짜리 말라깽이 모델만 쓸 수 있겠나. 컬렉션의 주제를 알 만한 이들이 전문 모델보다 낫다고 여겼다. 그게 레지나표에 맞기도하고."



'레지나표'에 맞는다는 게 뭔가.

"무심한 듯 우아하고 여성스러운 디자인이랄까. 아무리 성별 구분없는 젠더리스가 대세라 해도 여자를 남자처럼, 이런 건 안 맞는다. 런던 하면 떠올리는 펑키한 스트리트 무드도 아니다. 셀레브리티가 입는 화려한 의상보다 내 친구들이 멋지다고 말해주는 디자인이 좋다. 내가 입고 싶은 옷이기도 해야 한다. 실제로도 지난번 쇼 끝나고 일반인 모델들한테 옷을 줄까, 모델료를 줄까 물어보니 모두 옷을 갖겠다고 하더라."



그런 색깔을 정하게 된 계기가 있나.

"나랑 가장 가까운 여자, 어머니의 영향을 받았다. 의상실을 했던 어머니는 늘 독립적으로 일하면서도 멋스러웠다. 어머니를 보며 그런 여자들이 입을 만한 옷을 만들어야지, 했던 것 같다. 피는 못 속인다고 어릴 적부터 재봉틀도 써 보고 남는 천으로 드레스도 만들었다. 미대(홍익대 섬유미술과)에서 패션 디자인을 전공하고 국내 대기업에서 디자이너로 일했다. 그런데 '우리나라 브랜드는 왜 이렇게 해외 컬렉션만 베끼지'라는 생각이 스멀스멀 올라오더라. 패턴 선생님(모델리스트)과 '우리 이런 옷 만들어 볼까'라며 몇 번 수다를 떨다 희열을 느꼈다. 2007년 영국 패션스쿨 센트럴세인트마틴스로 유학을 떠난 이유다."



막상 가보니 어땠나.

"다시 생각해 봐도 학교가 딱히 가르쳐 준 건 없다. 다만 내 것을 찾아가는 데 도움이 됐다. 학교는 '내 색깔은 이런 거야'라고 먼저 표현해야 그걸 잘 구현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주는 식이었다. 워낙 영어도 짧고, 발표도 적극적으로 해 본 적이 없어서 뭔가 표현한다는 자체가 참 힘들었다. 그래도 열심히 했다. 취업 비자가 없으면 졸업 뒤 한국으로 가야 하니까. 세계적으로 저명한 루이즈 윌슨(1962~2014) 교수님께 배운 게 큰 힘이 됐다. 정말 큰 행운이기도 했고."



어떤 분이셨길래.

"트렌드가 이거야, 라고 절대 말하지 않았다. 대신 네가 잘하는걸 열심히 하라고, 그러면 어디든 너를 위한 자리가 있을 거라고 했다. 솔직히 그때는 마음에 닿지 않았는데 이후 선택의 갈림길이 있을 때마다 그 말이 기억나더라. 브랜드를 론칭할 때도 그랬다. 마리 카트란주(영국 디자이너)처럼 디지털 프린트를 해야 하나, 아니면 런던에 있으니 다리와 얼굴에 뭐라도 칠하고 펑크룩을 선보여야 하나, 고민한 적이 있다. 그런데 내가 아닌 것, 내가 좋아하지 않는 걸 할 순 없다는 결론을 낼 때 이 말이 생각났다."



졸업 뒤 브랜드 론칭이 꽤 빨랐다.

"계획했던 건 아니다. 사연이 있다. 모든 게 졸업 작품에서 시작됐다. 보통 몇 벌의 미니 컬렉션을 선보인다. 여기서 점수를 잘 받아서 H&M 계열 브랜드인 위크데이(Week Day)와 협업을 하게 됐다. 그러고 나니 윌슨 교수님 소개로 동유럽 출신 디자이너 브랜드 록산다일린칙에 취직할 수 있었다. 여기까지였으면 그냥 브랜드에 몇 년 있었을 거다. 그런데 졸업 작품이 '네프컨스 패션 어워드'에서 상을 받고, 네덜란드의 유서깊은 미술관에서 전시까지 하게 되면서 생각이 달라졌다. 전시장에 가보니 정말 넓더라. 이걸 다 채우려면 주말에 짬짬이 준비한다고 될 수준이 아니었다. 그럼 그냥 내 브랜드를 내서 제대로 해보자 싶었다."



대체 졸업작품이 어땠길래.

"워낙 출중한 선배들이 많아서 새로운 걸 찾기가 힘들었다. 학부 전공이 패션이 아니어서 순수회화로 리서치를 했고, 뭔가 패션에서 구현할 수 없을까라는 아이디어를 내게 됐다. 그 모티브가 된 게 이재효 작가 작품이다. 태운 나무로 작업을 하는 작가인데, 나무를 태워 시커멓게 형태만 남은 느낌을 옷에 적용해보면 어떨까 싶었다. 이메일을 보내서 나무 태우는 법을 알려달라고 했고, 한국에 왔을 때 직접 만났다. 대학(홍대) 후배라고 많이 도와줬다. 어떤 나무가 잘 타는지, 숯이 되지 않으려면 어떻게 태워야 하는지 알려줬다. 졸업작품 드레스를 만들면서 실크와 리넨이 만나는 부분을 바느질 대신 나무와 같이 태워 붙였다. 불 온도에 따라 자연스럽게 색깔도 달라졌다. 단지 예쁜 옷보다 이야기가 되는 옷을 만들고 싶었다."



레지나표가 한국에도 알려져 있다.

"딱히 홍보대행사도 없는데 셀럽들이 직접 사서 입거나 셀럽의 스타일리스트가 연락을 줬다. 요즘은 패션 피플들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로 해외 브랜드를 금세 접하다 보니 홍보를 따로 안 해도 찾는 경우가 많다. 미국·일본·홍콩 등에서도 그런 식으로 연결이 됐다. 또 네타포르테 같은 온라인 쇼핑몰이나 스타일리스트들이 요즘은 작은 브랜드에 공을 들인다. '내가 발굴한 거야'라는 경쟁이 벌어지면서 나같은 신진에게도 문이 열린다. 한국에서는 배우 공효진 덕에 이름이 알려졌다. 은빛 드레스가 맘에 든다고 해서 협찬을 했는데 이후 동대문 시장에 카피가 쫙 깔렸다. 놀라운 건 대응을 했더니 오히려 상표도 없는데 뭐가 문제냐는 식이었다. 초기에는 한국에서 셀럽이 연락을 해 오면 런던에서 항공택배로 협찬 샘플을 보내주고 했는데 배보다 배꼽이 크겠더라. 지금은 스타일리스트 친구가 사무실에 샘플을 몇 개 두고 연결을 해준다."



런던 출판계에서도 유명하다던데.

"남편이 아일랜드 출신 셰프다. TV프로듀서를 하다가 전직했는데 요리뿐 아니라 음식에 관한 다양한 글을 쓴다. 2015년에는 나와 함께 한식을 주제로 2015년 『우리의 한식 부엌(Our Korean Kitchen)』이라는 책을 낸 적이 있다. 그게 가디언의 올해의 요리책에 뽑히면서 덩달아 나도 유명 인사가 됐다."



모든 게 평탄해 보인다.

"그럴 리가. 브랜드 론칭하고 2016년 컬렉션까지는 죽을 쒔다. 세일즈 에이전트가 이런 스타일로는 안 팔린다고 사업을 접는 게 낫지 않겠냐고도 했다. 나도 다시 브랜드에 취직을 해야 하나 망설였다. 내 맘대로 충분히 해보지도 않았는데 미련이 남을 것 같았다. 그래서 2017 봄여름 컬렉션에서는 진짜 하고 싶은 걸 해봤다. 노란색 퍼프 소매 드레스나 은색 드레스가 그렇게 나왔다. 아까 말한 그런 레지나표 스타일을 보여주니 오히려 반응이 좋았고 기억해주는 이들이 많았다. 이번 SFDF 역시 그 결실이라 할 수 있다."



SFDF를 받은 뒤 어떤 계획을 세웠나.

"1년에 4번 컬렉션에다 액세서리·슈즈를 다 하니까 정말 정신이 하나도 없었다. 이번 수상으로 1년 컬렉션 비용을 확보한 셈이니만큼 런던에 작은 쇼룸을 열면 어떨까 싶다. 레지나표의 이름만 듣던 사람들이 직접 경험하고 갈 수 있는 곳 말이다. 보통 제품이 편집숍 형태로 들어가 있어서 쇼룸을 통해 브랜드를 충분히 구경할 기회를 마련하면 좋을 거 같다."


이도은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