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Hands off my phone (kor)

고작 석 달 회의로 통신비 결론 내려는 정부  PLAY AUDIO

Feb 13,2018
On Feb. 9, members of civil groups such as the Citizens’ Coalition for Economic Justice and the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walked out of the household telecommunication expenditure policy committee meeting. They protested that the communication service providers opposed all plans to lower their prices. The meeting ended without bearing fruit. The policy committee’s term will expire on Feb. 22.

The policy committee on household telecommunication expenditure was initiated by the Ministry of Science, Technology and ICT in November and is likely to be recorded as an ambitious attempt that fizzled out. The committee includes 20 members from telecommunication service providers, device manufacturers, experts and civil groups who came together to discuss policy on telecommunication charges and smartphone usage fees.

The government created a social consultation committee to adjust a certain market commodity because the government considers telecommunication services a public good an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promised to lower telecommunication charges.

But the committee could not unify the positions of the interested parties, which had disagreed for years. It is unconvincing that the committee attempted to resolve the matter, which involves complicated interests, in only three months. Not to mention whether or not it is even valid to look at telecom charges as a public commodity in the first place. The government also seems to have expected this less-than-satisfying result.

The ministry will compile different opinions, whether the committee reaches an agreement or not, and convey them to the National Assembly. Unless something goes wrong, the government wants to push for a revision on the Telecommunications Business Act to introduce a universal rate plan that provides 1 GB of data for 20,000 won ($18) a month. In the course of legislation, the government is likely to argue that the opinions of the industry and consumers were sufficiently collected based on the outcome of the committee, which did not even reach an agreement.

Telecom providers must voluntarily present plans if they do not want to be pressured by civil groups and the government. Most consumers feel burdened by ever-increasing communications costs. Consumers have deep-rooted distrust in providers as their complicated rate plans involve various tricks and schemes, and customers are often dissatisfied with their service.

The government also must consider the ex post reporting system, which encourages competition by voluntarily offering different rate plans rather than having the government approve new rate plans. If the rate plan violates the Fair Trade Act and results in harm to the consumer, the company should be penalized. The government must stop resorting to solving problems only through direct intervention.

JoongAng Ilbo, Feb. 12, Page 29

*The author is an industry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HA SEON-YOUNG
지난 9일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 회의장에서는 경실련·참여연대 등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회의에 항의하며 중도 퇴장했다. "통신사들이 요금 인하 방안에 대해 반대하기만 한다"는 이유에서다. 이날도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난 정책협의회는 오는 22일 임기가 끝난다.

지난해 11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도해서 만든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는 정부의 또 하나의 '용두사미' 정책으로 기록될 듯하다. 이름부터 거창한 이 사회적 통신비 협의 기구에는 이동통신사·단말기 제조사·전문가·시민 단체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여해 스마트폰 사용료 등 통신비 정책을 논의했다.

시장의 특정 재화 가격을 조정하기 위해 정부가 '사회적 협의 기구'까지 만든 것은 첫째 정부가 이동통신 서비스를 공공재라고 보기 때문이고, 둘째 통신비 인하가 문재인 정부가 내건 공약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사회적 합의 기구라고 해서 수년간 평행선을 달리며 의견 불일치를 보인 이해관계 당사자들의 입장을 단기간에 통일시킬 수 없다. 통신비를 공공재로 봐야 하는지는 제쳐놓더라도 이해관계가 복잡한 통신비 문제를 고작 석 달 회의로 허겁지겁 결론 내리려는 것도 납득이 안 된다.

정부도 이 같은 초라한 회의 결과를 어느 정도 예상한 모양이다.

과 기 정통부 측은 "통신비 인하에 대한 의견 일치가 보든 아니든 여러 의견을 가감 없이 정리해 국회로 전달하겠다"는 입장이다. 정부가 이변이 없는 한 월 2만원대에 데이터 1GB를 제공하는 보편요금제 등을 도입하기 위해 전기통신사업법 개정안을 밀어붙이겠다는 뜻이다.

이후 입법화 과정에서도 정부는 가계통신비 정책협의회의 '결론 없는 결과'를 토대로 "업계와 소비자들의 충분한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쳤다"고 설명할 공산이 크다.

통신사들도 시민단체와 정부의 압박을 받기 싫으면 알아서 자구책을 내놔야 한다. 대다수 소비자가 갈수록 비싸지는 통신비를 부담스러워 한다. 여기에 통신사에 대한 뿌리 깊은 불신은 복잡한 요금제 속 각종 꼼수, 낮은 서비스 만족도 등에서 기인한다.

정부도 일각에서 주장하는 '사후신고제'를 면밀히 검토해볼 필요가 있다. 정부에 새 요금제를 사실상 인가받는 현재 방식 대신 자율적으로 여러 요금제를 출시해 경쟁을 유도하자는 것이다. 대신 요금제가 공정거래법을 위반하는 등 소비자가 피해를 보면 처벌받아야 한다. 통신비 논란을 정부의 직접 개입으로만 해결하려는 발상을 버려야 한다.


하선영 산업부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