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Imagining Yo-jong’s return home (kor)

여정의 귀환 보고  PLAY AUDIO

Feb 14,2018
On Feb. 12, Kim Yo-jong, the first vice-director of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Workers’ Party of North Korea, and Kim Yong-nam, president of the Presidium of the Supreme People’s Assembly of North Korea, entered Kim Jong-un’s office upon returning from Pyeongchang. The following is how I imagine the conversation went.

Kim Yong-nam: Dear leader, the visit was a great success. We were warmly welcomed by South Korea.

Kim Jong-un: Of course, South Koreans should thank us for fanning the dying flames of the Olympics. Yo-jong, you did very well in delivering my message.

Kim Yo-jong: As you said, I claimed that I was a special envoy. South Korea will probably send a special envoy as well.
Kim Yong-nam: In retrospect, it was a divine move to declare the completion of our nuclear armament last year.

Kim Jong-un: It was not a divine move, but a prediction based on scientific study of the situation. Now that we successfully secured our self-defense capabilities with nuclear weapons, I suggested it is about time to pursue reconciliation and cooperation. With the PyeongChang Winter Olympics at stake, South Korea cannot be uncooperative and insist on denuclearization. Yo-jong, did the South Korean president and ministers really mention denuclearization?

Kim Yo-jong: You were right, brother. But U.S. Vice President Mike Pence ignored us. I am worried that the United States is getting ready for war.

Kim Jong-un: Don’t worry. We already put the inter-Korean summit card on the table. Trump cannot attack someone who wants to talk. Let’s wait and see. Opinion in South Korea will be divided, and China will support the talks. In the end, sanctions will weaken.

Kim Yong-nam: But will South Korea accept talks? The United States will interfere.

Kim Jong-un: Even if the meeting does not happen, we have nothing to lose. Who is taking responsibility? It will be concluded that Pyongyang wants to talk without conditions, but South Korea refused because of the United States. Then we can go about our way. North Korea will have the justification to reinforce its self-defense capacity because the United States and South Korea ignored the proposal to talk and adhere to hostile policies.

They may think that North Korea won’t test nuclear weapons or missiles after declaring completion of the nuclear program, but they are mistaken. The program can always be improved. We need to show our capability when necessary, until they believe us. If they don’t like it, they will accept the meeting. Talking about PyeongChang makes me want to ski. Let’s go to Wonsan, have some fun and wait for Seoul’s response.

JoongAng Ilbo, Feb. 13, Page 30

*The author is the Beijing bureau chief of the JoongAng Ilbo.

YEH YOUNG-JUNE
12일 평양의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 집무실. 평창 방문을 마친 김여정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들어왔다. 김여정과 김영남, 김정은 간에는 이런 대화가 오가지 않았을까.

김영남:“위원장 동지, 이번 방문은 완전 성공입니다. 남쪽에서 큰 환대를 받았습니다.”

김정은:“당연하죠. 다 죽어가던 올림픽 흥행에 불을 확 지펴줬으니 남쪽 사람들 우리한테 고맙게 생각해야죠. 여정, 친서 전달 능수능란하게 아주 잘했어.”

김여정:“오빠 말씀에 따라 제가 특사라고 못을 박았잖아요. 아마 남쪽에서도 특사를 보낼 거예요.”

김영남:“돌이켜보니 지난해에 핵 무력 완성 선언을 한 게 신의 한 수였습니다.”

김정은:“하하, 그건 남조선 사람들 자주 쓰는 말인데. 신의 한 수가 따로 있는 게 아니라 과학적 정세 판단을 하면 앞이 보입니다. 핵무장으로 자위력 확보에 성공했으니 이제는 민족 화해협력에 나설 차례라고 슬쩍 운을 띄운 겁니다. 마침 평창도 걸려 있으니 남쪽이 비핵화 운운하며 비협조적으로 나오진 않을 것으로 본 거예요. 어때 여정, 이번에 남쪽 대통령, 장관들이 비핵화의 비자라도 꺼내더냐.”

김여정:“오빠 말씀대로였어요. 그런데 미국 부통령 펜스가 우리를 외면하고 간 걸 보면 전쟁 준비를 하는 게 아닌지 마음에 걸려요.”

김정은:“걱정 붙들어 매. 일단 우리가 남북 정상회담 카드를 꺼내놨는데 제 아무리 트럼프라도 대화하자는 측을 공격할 수 있겠냐고. 두고 보면 알 거야, 남조선 내부 의견이 갈리고, 중국은 회담을 지지한다고 나팔 불고 나올 거고, 결국 제재 전선이 약화되는 거 아니겠어.”

김영남:“그렇지만 남쪽이 회담에 응해 올까요. 미국 아이들이 훼방 놓을 텐데.”

김정은:“설령 회담이 무산되더라도 우리가 손해 볼 일은 없어요. 그 책임이 누구한테 돌아가겠소. 우리는 조건 없이 대화를 하려 했는데 남쪽이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 배후에 미국의 방해공작이 있었다, 이런 결론이 되지 않겠습니까. 그럼 우리 갈 길을 가는 겁니다. 미국과 남조선이 대화 제의를 무시하고 적대시 정책을 고집하고 있으니 우리는 자위력을 강화할 수밖에 없다는 명분을 얻게 되죠. 이참에 분명히 말하는데, 핵 무력 완성 선언을 했으니 더 이상 핵실험이나 미사일 발사가 없을 거라고들 생각하는 모양인데 그건 오햅니다. 완성 뒤에도 발전이란 게 있잖아요. 미국 아이들 말대로 업그레이드, 필요할 때는 우리 능력을 보여줘야죠. 그들이 믿을 때까지. 그게 싫으면 회담 제안을 받아들이든가 하겠죠. 아, 평창 얘기를 하니 갑자기 스키 생각이 나네, 모처럼 원산 가서 스키나 타며 남조선 답신을 기다려 봅시다.”


예영준 베이징 총국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