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Don’t rely on bailouts (kor)

한국GM 지원, 뼈 깎는 자구 노력이 우선이다

Feb 14,2018
Troubled GM Korea, formerly Daewoo Motors and the third largest automaker in South Korea, has become an economic and social hot potato. General Motors reportedly demanded an additional stake purchase or tax break from the government in exchange for keeping its Korean operations open. The American carmaker plans a nearly 3 trillion won ($2.8 billion) recapitalization to turn the Korean unit around. At its current stake ratio,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Bank would have to shoulder 510 billion won of that. In short, this automaker needs more bailouts.

GM indicated that it may have to shut down its manufacturing lines in Korea if it does not get government relief. GM pulled out from Australia when the government stopped aid in 2014. GM Korea employs over 16,000 people at its four factories in Gunsan, Boryeong, Bupyeong and Changwon and has a supply chain of over 3,000. When including suppliers, around 300,000 jobs are at risk.

GM Korea is in a financial mess. The company’s deficit over the last four years has piled up to 2.5 trillion won. The company cannot get new loans because its debt ratio hovers at 30,000 percent. After GM cut its Europe shipment, the operation ratio at Gunsan has not reach 20 percent. Without radical action, the producer cannot last long.

But an additional public bailout requires rationale that will persuade taxpayers. The management and union must answer for the poor performance. GM Korea did not assign competitive models to its Korean sites while reducing the shipment. GM Korea’s conditions allegedly worsened because the carmaker had to buy parts beyond the normal levels. GM Holdings’ lending rate to the Korean unit was also excessively high.

Management and stakeholders must show the will to save the Korean operation first by injecting new investments and competitive models. The union also must demonstrate a commitment to hone productivity. Without trying to save itself, the carmaker cannot expect a bailout from the government and the public.

JoongAng Ilbo, Feb. 13, Page 30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한국GM에 대한 지원 문제가 불거졌다. GM 본사가 한국 정부에 증자 참여나 세금 감면 등을 요청한 것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GM이 계획하는 유상증자 규모는 3조원 정도라고 한다. 지분대로 참여할 경우, 산업은행은 약 5100억원을 부담해야 한다. 결국 국민 세금이 들어갈 수밖에 없다.

GM은 지원이 무산될 경우 공장 철수 가능성을 흘리며 우리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 실제로 GM은 2014년 호주 정부의 지원이 중단되자 호주 내 자회사를 철수한 선례가 있다. 군산·보령·부평·창원 등 네 곳의 공장에 고용된 직원 1만6000여 명과 협력업체 3000여 곳이 볼모가 된 셈이다. 30만 명에 이르는 간접고용까지 고려하면 정부로선 고민이 아닐 수 없다.

알려진 대로 한국GM의 경영 상황은 심각하다. 최근 4년간 2조5000억원의 적자를 냈고, 부채비율도 3만%에 달해 대출이 막혔다. GM 본사가 한국에 할당된 유럽 수출 물량을 줄이면서 군산공장의 가동률은 20%에도 미치지 못하고 있다. 특단의 대책이 없으면 생존이 힘든 상황이다.

중요한 것은 국민이 납득할 만한 원칙이다. 대주주인 GM과 한국GM 노사에 경영 악화의 책임을 따져 묻는 것이 우선이다. GM 본사는 글로벌 사업 재편의 목적으로 수출 물량을 줄여놓고도 이를 대체할 경쟁력 있는 차종은 배정하지 않았다. 본사와 거래하며 부품은 비싸게 사와 완제품은 싸게 판다는 의혹도 끊이지 않았다. 한국GM에 빌려준 GM홀딩스의 대여금 금리가 지나치게 높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결국 신규 투자와 물량 배정 등으로 회사를 살리겠다는 대주주의 의지가 가장 중요하다. 노조도 강경 투쟁 대신 생산성을 높이고 고통을 분담하겠다는 대국적 자세로 나서야 한다. 뼈를 깎는 자구노력 없이 정부에 손부터 내밀면 국민적 반발에 부딪힐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