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rth’s delegates insist they want talks with U.S.

북한 대표단, 미국과 대화 용의 거듭 밝혀

Mar 03,2018
In the VIP seats in the PyeongChang Olympic Stadium Sunday night, President Moon Jae-in, left, and first lady Kim Jung-sook, second from left in front row, applaud while watching the closing ceremony for PyeongChang 2018 Olympic Winter Games. Ivanka Trump, third from left in front row, daughter of U.S. President Donald Trump, and Kim Yong-chol, right in back row, North Korean chief delegate, also applaud. [YONHAP] 일요일 밤 평창 올림픽 스타디움 VIP 좌석에서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김정숙 여사(앞줄 왼쪽에서 두번째)가 2018 평창 동계올림픽 폐회식을 보면서 박수 치고 있다. 도날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째 딸 이방카 트럼프(앞줄 왼쪽에서 세번째)와 북한 대표단장 김영철(뒷줄 오른쪽)도 박수를 치고 있다. [연합]
Korea JoongAng Daily
Tuesday, February 27, 2018


North Korea repeatedly stressed that it is open to dialogue with the United States, a Blue House official said Monday, as President Moon Jae-in continued his efforts to bring Pyongyang and Washington together to resolve the security crisis over the Kim Jong-un regime’s nuclear and missile threats.

*repeatedly: 반복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로 초래된 안보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북미 대화를 중재하려고 노력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고 청와대 관계자가 월요일 밝혔다.


“We have revealed multiple times that we are willing to talk to the United States,” a senior Blue House official quoted Kim Yong-chol, the senior North Korean official who visited the South for the closing ceremony of the Winter Olympics, as saying. Kim, a vice chairman of the Central Committee of the Workers’ Party, who is also the director of the committee’s intelligence arm, the United Front Department, made the remarks during a luncheon hosted by Chung Eui-yong, head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of the Blue House.

*reveal: 드러내다, 밝히다

*intelligence arm: 정보기관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 참석 북한대표단 김영철 단장이 “우리는 여러 차례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혔었다”고 말한 것으로 전했다.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북한 정보기관인 통일전선부 부장인 김영철은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마련한 점심 식사 자리에서 이같이 발언했다.


The source, however, said it was not clear if the North had secret contacts with the United States to express those intentions.

*secret contact: 비밀 접촉

그러나, 북한이 미국과 비밀접촉을 해서 이 같은 의사를 전달했는지는 분명치 않다고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말했다.


It was the second consecutive day that Kim stressed the North’s willingness to sit down with the United States. On Sunday, Kim told Moon that. During the discussion, Moon stressed the importance of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and holding a North-U.S. dialogue as soon as possible.

*the second consecutive day: 이틀 연속

이틀 연속으로 김영철 단장이 미국과 대화할 용의가 있다고 밝힌 것이다. 김 단장은 일요일에 문 대통령에게도 같은 발언을 했다. 김 단장과 대화 중에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의 중요성과 가능하면 이른 시점에 북미 대화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According to the senior presidential official, Kim mentioned no precondition for a North-U.S. dialogue when he talked to Moon. The North also did not demand that it be recognized as a nuclear state, he said.

*precondition: 전제조건

*recognize~ as ~: ~를 ~로 인정하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문 대통령과 대화하면서 김 단장은 북미 대화의 전제조건을 언급하지 않았고, 핵보유국 지위 인정 요구도 하지 않았다.


The official said Moon’s meeting with Kim involved a more specific discussion on ending the North’s arms programs. “Denuclearization is a long process,” the official said. “The destination is a complete, irreversible dismantlement. But there can be various proposals to enter the process.”

*dismantlement: 해체

김 단장과의 대화에서 문 대통령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좀 더 구체적인 내용을 말했다고 고위 관계자는 말했다. “비핵화는 긴 과정이다. 목표는 완전하고 비가역적인 폐기이다. 그러나 그 과정에 들어가기 위해 여러 가지 제안들이 있을 수 있다”고 고위 관계자는 말했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