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Eyeing Chinese aggression

중국군의 근육질 과시, 예사로 넘기지 말아야

Mar 03,2018
Seoul summoned Chinese ambassador and military attachés to protest the intrusion by a Chinese military aircraft into the Korean air defense identification zone (Kadiz) on Tuesday.

The jet flew into the zone and remained in Korea’s eastern airspace for more than four hours without prior approval before retreating upon a warning from host authorities. No foreign aircraft can enter another country’s air zone without authorization. The unauthorized entry prompted the Korean military to fly 10 jets to the location while two Chinese fighters stood by along the southwestern coast.

China has intruded upon Korean airspace twice already this year after Jan. 29. The plane believed to be a reconnaissance design is suspected to have flown to the South on an intelligence mission ahead of a South Korea-United States combined military drill, which will be carried out once the Paralympics end. China has become bolder in surveillance. The latest jet flew 54 kilometers (34 miles) northwest of Ulleung Island in the East Sea, marking its closest approach over Korean waters. Authorities suspect another motive behind the regular and intentional sky intrusion. China could be on a regular military drill, but it could also be trying to extend its influence through a display of military prowess.

China’s ramped-up aggression comes amid suspicion of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trying to stretch his rule beyond 10 years. The China’s ruling Communist Party plans to scrap presidential term limits. Xi and the party is justifying the leadership extension as a means to achieve Xi’s promise of empowering China and global leadership.

Xi has promised to build the most powerful military by 2050. This military buildup could raise tension in the region. We must respond boldly and keep a close watch on Beijing to see its intentions and build resilience against Chinese ascension.


Lee Ha-kyung, the chief editor of the JoongAng Ilbo



우리 정부가 그제 주한 중국대사와 무관 3명을 불러 항의했다. 중국 군용기 1대가 그제 오전부터 낮까지 4시간 반 가까이나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무단 침범한 데 따른 것이다.

방공식별구역은 국제법상 영공은 아니나 이 구역에 진입할 때는 당사국에 미리 알리는 게 관례다. 사전 통보도 없이 진입한 중국 군용기는 “위협 비행을 중지하라”는 우리 경고를 받고야 물러섰다. 우리 전투기 10여 대가 출격했고 중국 전투기 2대도 이어도 서남쪽에서 대기했다고 한다.

중국 군용기의 KADIZ 침범이 어제오늘의 일은 아니다. 올해도 1월 29일에 이어 두 번째다. 이번 침범은 올림픽 이후 재개될 한·미 연합훈련의 준비 상황에 대한 정보 수집 차원으로 추정된다. 주목할 건 침범 강도가 날로 세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번엔 울릉도 서북쪽 54㎞까지 올라왔다. 우리 영해에서 불과 32㎞ 떨어진 곳까지 근접 비행한 건 처음이다. 중국의 주기적인 KADIZ 침범엔 의도가 있다고 여겨진다. 유사시 군사작전을 위한 준비도 있지만 중국의 존재감을 과시하며 세력권을 넓히는 측면이 있다.

문제는 이 같은 중국의 공세적 행보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장기 집권 야심과 맞물려 빈발하면서 역내 긴장을 고조시킬 것이란 점이다. 시진핑은 5일 개최되는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국가주석의 임기 제한을 철폐해 장기 집권의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다. 계속 집권이 필요한 이유 중 하나로 중국에선 ‘강한 국가’ 건설을 위한 ‘강한 리더’의 필요성이 거론된다.

시진핑은 중국꿈 달성을 위해 2050년까지 ‘세계 일류 군대’를 만들겠다고 말한다. ‘강국’ 중국 건설의 목표에 따라 중국군의 근육질 과시가 점차 늘어나며 역내 긴장 또한 높아질 전망이다. 우리로선 당당하게 대응하는 한편 매의 눈으로 중국 굴기의 본질부터 꿰뚫는 안목 키우기 노력이 절실하다.


이하경 주필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