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ending to the neighbors (kor)

  PLAY AUDIO

Mar 13,2018
National Security Office head Chung Eui-yong left for China and Russia Monday, and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chief Suh Hoon went to Japan to brief those neighboring countries on North Korea’s proposal for summits with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and seek cooperation from them on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fter a hectic schedule starting with their trip last week to Pyongyang to meet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nd then to Washington to discuss with U.S. President Donald Trump Kim’s proposal for a summit, the two envoys are entrusted with a mission of explaining what has happened so far and drawing support from our neighbors.

As seen in the process of the reunification of East and West Germany, Korean peninsular issues are not simply confined to the two Koreas and the United States. Resolution of the nuclear crisis, inter-Korean exchanges and reunification of the peninsula are the very issues that could shake the overall security order in Northeast Asia. Therefore, the related parties in the region — Japan, China and Russia — are extremely sensitive about important developments on the peninsula. The three nations could also have significant influence on South-North issues.

A self-proclaimed mediator between South and North Korea over the nuclear conundrum, China has the power to help Pyongyang participate in a dialogue for peace. Thanks to its huge leverage on North Korea, Beijing can even neutralize international sanctions on the rogue state if it wants to. Due to its close proximity, Japan is exposed to the North’s nuclear threat as South Korea is. That’s why Tokyo has been showing a nearly allergic reaction to nuclear provocations from North Korea whenever it test-fired long-range missiles. Japan is increasingly worried about the possibility of it being excluded from the discussion.

Japan could not take part in the negotiations for summits between Seoul and Washington and between Washington and Pyongyang. But it can play a key role in offering economic aid to North Korea in the future in return for Pyongyang’s pledge to scrap nuclear weapons if the two summits go smoothly. South Korea should not dismiss Japan as a diplomatic and security partner. Russia also can wield strong influence over North Korea given its remarkably improved ties with Pyongyang.

South Korea must draw support for the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from the three countries. Their cooperation will also help improve inter-Korean relations. The two envoys must do their best to ease their neighbors’ concerns about the possibility of being left out of the peace process.

JoongAng Ilbo, Mar. 13, Page 30
북핵 위기 풀려면 중·일·러의 주변국 마음도 얻어야 한다

북핵 정상회담을 위해 북한·미국을 숨 가쁘게 돈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어제 각각 중국·러시아와 일본으로 떠났다. 이들은 시진핑(習近平) 중국 주석과 러시아의 핵심 인사, 그리고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나 그간의 과정을 설명하는 한편 이들의 도움을 끌어낼 임무를 띠고 있다.

동·서독 통일 과정에서 봤듯, 북핵 위기를 포함한 한반도 문제는 비단 남북한과 미국만의 문제가 아니다. 북핵 해결과 남북한 교류, 나아가 통일 문제는 동북아 안보 질서를 뿌리째 흔들 사안이다. 그러기에 중·일·러 모두 극히 민감할 수밖에 없다. 아울러 이들 세 나라는 남북 문제에 지대한 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

북핵 해결의 중재자를 자임했던 중국은 북한을 평화적 대화 테이블로 이끌 힘이 있다. 이번에 북한의 변화를 끌어낸 대북제재도 얼마든지 무력화시킬 수 있는 나라가 중국이다. 일본은 한국처럼 북한의 핵 위협에 바로 노출돼 있어 당사국이나 다름없다. 북핵 문제에 우리보다 더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도 그래서다. 이런 일본이 최근 남북·미 접촉에 배제됐다며 ‘저팬 패싱(Japan passing)’을 걱정하는 것도 무리가 아니다. 일본은 남북, 북·미 정상회담 협상에서는 빠졌지만 장차 통일을 전후해 예상되는 대북 경제 지원에서 큰 역할을 맡을 수 있는 나라다. 결코 소홀히 해선 안 되는 외교안보 파트너다.

러시아 역시 북한과의 관계가 중국보다 더 좋다고 알려질 정도로 김정은 정권을 움직일 수 있는 나라다. 그러기에 세 나라와 적절히 소통하고 이들의 협조를 끌어내는 것은 두 정상회담은 물론 그 이후의 남북관계 개선에 절대적이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그간의 경과를 충분히 설명해 세 나라의 불안감을 씻어주는 한편 이들의 전폭적인 협조를 약속받아야 할 것이다. 주변국의 마음을 얻어야 북핵 문제를 풀 수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