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 need for protraction (kor)

  PLAY AUDIO

Apr 13,2018
A violent clash took place Thursday between riot police and protesters whil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was trying to send construction equipment needed for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into a U.S. military base in Seongju, North Gyeongsang. The skirmish between the two groups occurred 112 days after their last one on Nov. 21.

The Defense Ministry and police attempted to send 15 vehicles, including dump trucks loaded with sand and gravel, into the Thaad base at 10:30 a.m. yesterday to help improve the poor working conditions for 400 South Korean and U.S. soldiers deployed to the base. Due to a critical dearth of necessities, the soldiers had to sleep on camp beds on corridors or in warehouses and subsist on field rations airlifted by choppers.

As over 150 protesters who opposed the installation of the Thaad battery were blocking the entry of those vehicles, they clashed with the 3,000-strong riot police. As a result, at least 10 protesters were taken to the hospital by ambulance.
But the Defense Ministry’s effort to find an answer through negotiations with the protesters failed Wednesday. The local protesters demanded that one of them be allowed to enter the base as their representative to check that the construction was being done to improve soldiers’ living conditions in return for allowing in the construction equipment and materials. After the military refused, violence resulted.

If the Defense Ministry gave in to the protesters at the behest of the Blue House — which still harbors a reluctance to the deployment of the missile shield — that raises loud alarm bells for our security. The latest clash actually originates with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After a plethora of complications, six Thaad launchers were brought into the base — two on April 26 and four on Sept. 8 — and the construction for the full operation of the system nearly came to a halt. The ministry is not pushing for a general evaluation of the battery’s impact on the environment citing strong resistance from local residents, despite an earlier promise to conduct the test.

We understand the need not to provoke North Korea ahead of a historic inter-Korean summit on April 27 and a U.S.-North summit in May or early June. But the threats from North Korea’s nuclear weapons and missiles have not been addressed. The government must not protract follow-up steps needed for the full operation of the antimissile battery in South Korea.

JoongAng Ilbo, April 13, Page 30
경북 성주군에서 어제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기지 내부 공사 장비 반입을 놓고 경찰과 시위대 사이에 물리적 충돌이 일어났다. 지난해 11월 21일 이후 112일 만이다.

국방부와 경찰은 이날 오전 10시30분쯤 사드 기지에 모래·자갈을 실은 덤프트럭 등 차량 15대를 반입할 예정이었다. 기지에서 근무 중인 한·미 양국 군인 400명의 열악한 근무 환경을 개선하기 위한 공사를 재개하려는 조치였다. 이들은 그동안 창고와 복도에 야전침대를 깔고 생활하거나 헬기로 운반된 전투식량으로 끼니를 때워 왔다고 한다. 하지만 사드 기지를 반대해 온 시위대 150여 명이 차량 진입을 막으면서 경찰 3000여 명과 충돌했다. 이 와중에 시위대 3명이 병원에 실려 갔다.

최근 국방부는 시위대와 타협점을 모색했으나 그저께 결렬됐다. 시위대는 공사 장비 반입을 허용하는 조건으로 시위대 대표 1명이 기지 내부에 들어가 볼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군사시설이라는 이유로 군이 거부하면서 양측이 이날 충돌했다.

우리는 국방부가 이렇게 불법 시위대에 굴복한 것은 사드에 미온적인 청와대의 눈치를 살폈기 때문이 아닌지 묻고 싶다. 이번 충돌의 이면을 보면 근본적 문제는 문재인 정부에 있다. 우여곡절 끝에 사드 발사대는 지난해 4월 26일 2기, 9월 8일 4기 등 모두 6기가 반입됐지만 실전 배치용 공사는 사실상 중단 상태다. 국방부는 주민 반발을 이유로 일반환경영향평가조차 진행하지 않고 있다.

남북대화 국면이라지만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은 근본적으로 해결되지 않았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 스스로 사드 배치 후속조치에 시간을 끌면서 시위대에 빌미를 주고 있다. 정부는 잘못된 태도부터 바로잡아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