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oo many saunas, not enough soul (kor)

  PLAY AUDIO

Apr 16,2018
KIM NAM-JOO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Put learning and ideas back to where they should always have been — right in the middle of our lives.” This is the motto of the School of Life founded by popular author Alain de Botton in London in 2008. In May 2017, “Non-Summit,” a television program on JTBC, interviewed de Botton. He said he founded the school because the world was not good at teaching the skills needed to live a happy life. It is a school for grown-ups who need insight and wisdom. It is his philosophy that humans are animals that learn and teach, so lifetime learning is natural.

In 2015, a branch of the School of Life opened in Korea. According to principal Sohn Mi-na, it is a “sauna for the soul.” Aside from this branch, there are many “schools of life” across the country, mostly sponsored by local governments. They aim to provide lifetime learning or preparation for aging. They have different names, but similar mottos: “Redesigning the life,” “Richer lives for middle-aged and senior citizens,” and “Active elderly life.” This spring, many more schools of life were established and opened.

The city of Chungju opened the Life Design School on April 9. The goal is to support aging baby boomers. On April 4, the entrance ceremony for the Tamra 5060 School of Life was held in Jeju. It aims to help redesign the lives of seniors. Colleges and universities also pitch in. The 4060 Hwaseong School of Life is run in partnership with Suwon University, Jangan University and Hyupsung University. It focuses more on vocational and start-up support programs.

These schools announce plans for their future operations. The city of Incheon presented a plan to operate a life school later this year. On April 10, the Seoul Metropolitan City opened the main campus of the Free Citizens’ College. The city plans to establish 100 citizens’ colleges by 2022 and award honorary masters and doctorate degrees.

Candidates for educational superintendents also made proposals. Seoul National University Prof. Cho Young-dal announced his candidacy for Seoul Educational Superintendent and presented a plan to open a school of life.

There is no reason to object to the idea of offering old people a chance to learn. But I see the shadow of the June 13 local election. I suspect that this could be a one-time stunt to please voters. It sounds like a stretch to care so much for retirees when superintendents are meant to focus on educating students. The key to a sustainable school of life is commitment. It is not like we have an election every year.

JoongAng Ilbo, Apr. 13, Page 31
김남중 논설위원

중앙일보 4월13일자 31면


‘배움을 다시 삶의 한가운데로’.

한국 독자들에게도 인기 작가로 꼽히는 알랭 드 보통이 2008년 영국 런던에 세운 '인생학교(The School of Life)'의 모토다. 지난해 5월 그가 JTBC ‘비정상회담’에 화상전화로 연결됐다. “세상은 행복한 삶을 살게끔 만드는 기술을 가르치는 것에 취약합니다.” 인생학교를 설립한 배경이다. 삶에 대한 통찰과 지혜가 절실한 어른들을 위한 학교를 지향한다. “인간은 가르치고 배우는 동물”이란 게 그의 철학이니 ‘평생의 배움’은 당연한 귀결이다.

국내에도 2015년 알랭 드 보통의 인생학교 분교가 생겼다. 손미나 교장의 표현을 빌리면 ‘영혼의 찜질방’을 표방한다. 그런데 이 분교만이 아니다. 전국 도처에 ‘인생학교’ 붐이다. 지자체들이 주축이다. 평생학습 혹은 고령화 대책이란 명분을 앞세운다. 명칭은 다소 다르지만 내건 기치는 대동소이하다. ‘인생 재설계’ ‘중장년기의 삶을 풍요롭게’ ‘활기찬 노후 인생’…. 그런데 유독 올봄 ‘개교’ 또는 ‘신장개업’하는 인생학교가 숱하다.

충주시는 9일 ‘인생디자인학교’ 문을 열었다. 베이비부머 세대의 효율적인 노후 인생 지원이 목표다. 제주도는 4일 ‘탐나는 5060 인생학교’ 입학식을 했다. 노후 인생 재설계를 돕겠다고 한다. 인생학교 운영에 대학을 끌어들이기도 한다. 오늘부터 수강생을 모집하는 ‘4060 화성인생학교’엔 수원대·장안대·협성대가 참여한다. 교양강좌보다는 취업·창업 프로그램 중심이다.

인생학교 향후 운영 청사진도 쏟아진다. 지난달 인천시는 하반기부터 ‘인생 재설계 학교’를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지난 10일 ‘자유시민대학’ 본부 캠퍼스를 개관한 서울시는 좀 더 나갔다. 2022년까지 시민대학 100곳을 만들고 석·박사 학위를 주는 ‘명예 시민학위제’도 도입하겠다는 거다. 급기야 초·중·고 교육을 맡는 교육감 후보에게도 번지는 양상이다. 조영달 서울대 교수는 엊그제 서울시교육감 출마 기자회견에서 ‘인생학교’ 카드를 내놨다. 삶의 터닝포인트가 필요한 사람들과 은퇴자들에게 ‘행복과 삶의 기술을 배우는 인생학교’ 문을 열어 놓겠다는 거다.

나이 든 이들에게 배움의 기회를 주겠다는데 마뜩잖을 이유가 없다. 다만 6·13 지방선거의 그림자가 어른거리는 게 걸린다. 일회용 선심성 행태는 아닐까 싶어서다. 학생 교육에만 매달려도 모자랄 판에 은퇴자까지 챙기겠다는 것도 과잉으로 비친다. 지속 가능한 인생학교의 관건은 평상심이다. 선거를 매년 치를 수도 없는 노릇 아닌가.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