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warning for Pyongyang (kor)

  PLAY AUDIO

Apr 16,2018
Over the weekend, the United States, Britain and France fired over 100 missiles on three chemical weapons facilities in Syria. The attack was much stronger than a similar one last April but avoided military bases. The bombardment appears to be aimed at demonstrating the massive firepower of the United States against the Syrian government’s use of chemical weapons on civilians, while refraining from a full-fledged intervention in the crisis. The attack was retaliation against Syrian troops for killing at least 40 people on April 7 in Ghouta, an area outside Damascus controlled by rebel forces.

Chemical attacks by Bashar Hafez al-Assad’s regime are nothing new. In 2013, the regime invited international denunciation after launching a similar attack that took the lives of more than 1,000 people. The United Nations Security Council pushed for a resolution to launch a fact-finding mission, but it was frustrated by Russia’s immediate veto. The use of chemical weapons against civilians cannot be accepted no matter what.

The allied forces’ attack on Syria sends a stern message to North Korea as it could serve as a warning to the recalcitrant regime in Pyongyang. The missile attack could be a preview of a so-called “bloody nose” operation aimed at precisely pinpointing nuclear facilities in the reclusive state and bombing them in a limited way. U.S. President Donald Trump has made clear that he will return to engagement against North Korea, including a military option, if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does not show determination to denuclearize during a summit in May or early June.

In that sense, the attack on Syria is a serious warning to Pyongyang. If Kim wants to be free from the fear of a potential raid, he must be willing to denuclearize. Only when he presents a detailed road map devoted to achieving complete, verifiable and irreversible dismantlement of his clandestine nuclear weapons can his sincerity be recognized by his counterpart. If Kim opts to protract a negotiation process based on what he calls a “phased and simultaneous resolution” of the problem, no one can be sure what will happen next.

At the same time, if Washington could show some flexibility while keeping its principle of “denuclearization first and rewards next,” that would be even better.

JoongAng Ilbo, April 16, Page 30
미국이 영국·프랑스와 함께 14일(현지시간) 시리아의 화학무기 관련 시설 3곳에 미사일 105발을 발사했다. 지난해 4월 공격 때보다 강도가 훨씬 높은 공습이었지만 군사기지는 제외했다. 시리아 사태에 전면 개입은 하지 않으면서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에 대한 일회적 응징을 통해 미국의 가공할 파워를 보여 주려는 의도로 추정된다.

이번 공습은 지난 7일 시리아 정부군이 반군세력 거점이었던 다마스쿠스 외곽 구타를 화학무기로 공격해 최소 40여 명을 학살한 데서 비롯됐다. 시리아 아사드 정권의 독가스 공격은 어제오늘 일이 아니다. 2013년에도 화학무기 공격으로 1000명 이상을 숨지게 해 국제사회의 공분을 샀다. 유엔 안보리는 공격 직후 진상조사결의안 채택을 추진했지만 아사드 정권을 비호해 온 러시아의 거부로 좌절됐다. 어떤 이유로든 연약한 여성과 어린이들을 잔혹하게 살상한 화학무기 사용은 용인될 수 없다.

이번 사태는 북한에도 엄중한 메시지를 던진다. 미 해군함과 스텔스기에서 발사된 최첨단 미사일로 화학무기 시설들만 콕 집어 타격한 양상이 북한 핵시설을 제한적으로 폭격하는 '코피(Bloody Nose)작전'의 예고편이나 다름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행정부는 5월 말~6월 초 열릴 북·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진정성 있게 밝히지 않는다면 군사행동을 포함한 압박 노선으로 돌아설 수 있다는 뜻을 분명히 하고 있다. 그런 만큼 평양에 시리아 사태는 '강 건너 불'이 아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국의 공습 공포에서 벗어나려면 통 큰 결단이 절실하다.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초점을 맞춘 비핵화 로드맵을 구체적으로 밝혀야 진정성을 인정받을 수 있다. '단계적·동시적 조치'니 뭐니 하면서 시간을 벌겠다는 의도로 접근한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지 장담하기 어렵다. 미국도 ‘선(先) 핵 폐기 후(後) 보상’ 원칙을 지키면서도 유연성을 갖고 대화해야 성과를 낼 수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