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Unemployment shocks (kor)

  PLAY AUDIO

Apr 17,2018
The number of people who received unemployment allowances from their employment insurance policy after losing their jobs reached a record level in the first quarter of the year. According to data provided by the Korea Employment Information Service, the number of jobless who received unemployment benefits hit 628,000, the highest number since 2010 when the government agency started to calculate the beneficiaries on a quarterly basis.

The total allowances they received in the first quarter amounted to 1.49 trillion won ($1.39 billion), a 206.5 billion won increase from the same period a year ago. As those who cannot find a job even though they are willing to work — a category of so-called involuntary unemployment — are only eligible for the benefits, the whopping amount of money they received reflects the grim reality of our employment situation.

There are even gloomier statistics than that. The number of jobless exceeded 1 million for two consecutive months — February and March — while the youth unemployment rate soared to 24 percent. That mostly stemmed from the government-enforced hikes in the minimum wage. As a result, the number of those who found temporary or part-time jobs most vulnerable to the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decreased by 181,000 in the first quarter compared to the same period of last year, not to mention 98,000 layoffs in the businesses of wholesale, retail, restaurants and lodging.

The drastic increase in the number of unemployment allowance recipients was forewarned when the liberal Moon Jae-in administration last year pressed ahead with a rapid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The public is quite alarmed to see such adverse effects.

A bigger problem comes from the worsening livelihoods of the people. According to the National Assembly Budget Office, South Koreans’ real incomes rose by 1.6 percentage points in the last quarter of 2017, but their disposable income decreased by 2.8 percentage points. That means the public is increasingly spending less due to remarkable increases in tax and welfare payments. That bodes ill for our economy as deepening unemployment led to significant cuts in their spending.

If alarm bells are ringing from every direction, the government must correct problems with its economic policy. How can it expect successful results if it puts the cart (income growth) before the horse (corporate investment)? The government must find answers in bold deregulation. That’s the only way to rejuvenate the sagging economy.

JoongAng Ilbo, April 16, Page 30
일자리를 잃고 실업급여를 받은 고용보험 가입자 수가 올 1분기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어제 한국고용정보원에 따르면 올 1~3월 실업급여 수급자는 62만8000명에 달했다. 분기별 수급자를 집계한 2010년 이후 가장 많다. 실업급여 총액은 1조4946억원으로 1년 전보다 2065억원 증가한 것으로 추산됐다. 실업급여는 일하고 싶은데도 일자리를 구하지 못한 비자발적 실업자들이 받는다는 점에서 국내 고용 사정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음을 드러내고 있다.

‘나쁜 고용통계’는 꼬리를 물고 있다. 2, 3월 연속 실업자가 100만 명을 돌파하고, 청년 체감 실업률이 24%까지 치솟았다. 무엇보다 최저임금 쇼크가 일파만파다. 최저임금의 영향을 받는 임시·일용직 취업자는 올 1분기 1년 전보다 18만1000명 감소했고, 도·소매업과 음식·숙박업 취업자도 9만8000명 줄었다. 실업급여 수급자 증가는 이 같은 고용 한파의 예고된 결과라고 볼 수밖에 없다. 청와대에 일자리 상황판까지 설치한 ‘일자리 정부’에서 이런 상황이 벌어지니 국민은 어리둥절하고 혼란스럽기만 하다.

더 큰 문제는 살림살이도 팍팍해지고 있다는 점이다. 국회예산정책처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실질소득은 1.6% 증가했지만, 실질 처분 가능 소득은 2.8% 감소했다. 급격한 복지예산 확대로 세금·사회보장료가 오르면서 실제 쓸 수 있는 돈은 줄어들고 있다는 얘기다. 실업 고통에 이어 실질 소득 감소까지 고용과 일자리 상황이 그야말로 사면초가에 빠져들고 있다. 이 정도로 경고음이 사방에서 울려대면 정부는 이제라도 말(기업 투자) 앞에 마차(소득 증가)를 놓고 달리길 바라는 정책을 즉각 수정해야 한다. 돌파구는 과감한 규제 완화와 산업 구조조정밖에 없다. 그래야 새로운 분야로 돈과 사람이 흘러가 경제 활력을 되찾고 일자리도 늘어날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