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Restaurants look to the past for a modern look: Retro-inspired designs rejuvenate interiors of local cafes and eateries

June 02,2018
Ever since Coffee Hanyakbang moved into a nearly 80-year-old building in Euljiro, central Seoul, it has been sought out by many customers, both young and old. The cafe’s trademark is its unique use of old cabinets. [WOO SANG-JO]
A retro wave has taken over cafes and restaurants all across Seoul. Many trendy eateries and coffee shops with names that end with the words like -sanghwae or -dang - meaning shop and house - which was common many years ago, have opened up recently and have seen hipsters wearing vintage threads lining up outside their doors. Every last detail has been taken care of, down to the typographical motifs on signboards and in menus.

On social media, pictures of old brand logos from the 1980s and 1990s such as Seoju Milk, Crown and Pepsi Cola are all the rage.

People have taken to calling this trend “new-tro.”



Seoul Coffee is a hanok cafe in Ikseon-dong, Jongno District in central Seoul. At this cafe, people can taste bread that combines the tastes of bean paste and butter. [WOO SANG-JO]
What’s old is new again

Dosan Bunsik, which opened in March, has a classy interior that outshines its neighbors in the upscale Cheongdam-dong in Gangnam District, southern Seoul. The secret to the restaurant’s success is its retro theme. It uses the dotted green plastic plates that were common at small restaurants in front of schools back in the 1970s and 1980s. Here, barley teas are served in Del Monte orange juice bottles that have been discontinued. People wait outside the restaurant for more than an hour and a half before the restaurant opens in order to get the chance to take a step into the past.

This scene be found in neighborhoods around the city such as Sangsu-dong and Mangwon-dong in Mapo District, western Seoul, Seongsu-dong in Gwangjin District, eastern Seoul, and Euljiro in Jung District, central Seoul.

Jongno District in central Seoul is receiving the most attention for its hanok neighborhood that looks like it hasn’t been touched since the 1920s. Streets in the area are filled with eclectic cafes such as Dongbaek Yanggwajeom, a dessert cafe inspired by bakeries from the ‘20s, Gyeongyangsik 1920, a restaurant that serves pork cutlet and hamburger steaks the old-fashioned way and Seoul Coffee, a cafe that gives off a 1980s vibe.

These trendy restaurants all have something in common, and it’s not their dated decorations. Although the retro aesthetics of their names and interior designs attract customers, the shops have each added their own modern twist.

While the exteriors may look old-fashioned, the menus are filled with unique dishes inspired by food trends from around the world, attracting young diners in the 20s looking to try something new in a space that looks good on Instagram.

Lee Hyang-eun, trend analyst and professor of Service Design Engineering at Sungshin Women’s University says that, “Retro is a walk down memory lane for the middle-aged, but for those in their 20s, it is a fresh new [experience].”

She explained, “The fact that shop owners add something new to the things of the past makes their shops more charming and appealing to millennials.”



1. Dosan Bunsik is a restaurant known for serving food and drinks in old-fashioned green dishes and old Del Monte juice bottles. 2. Haengjin is a retro-style Korean barbeque restaurant in Hapjeong-dong, Mapo District, western Seoul. 3. The name of a cafe in Mangwon-dong, Mapo District translates to “Today’s Comfort.” It is known for its retro decor such as an old-style CRT television. 4, 5. In Ikseon-dong, Jongno District, central Seoul many shops welcome customers with retro signs.
From trash to treasure

As the vintage trend continues to pick up speed, items that had fallen out of style have begun to make a comeback, as what is old is new again in the world of interior design. One great example is furniture decorated with mother of pearl motifs.

Not long ago, cabinets and wardrobes covered in these traditional designs were considered outdated eyesores that only took up space, but now they have become hip additions to interior design. Coffee Hanyakbang in Euljiro is known for their interior decorated with these unique cabinets. The cafe’s old building, which was built back in the 1940s, makes the space special in itself, but what really attracts customers is the cafe’s interior. On the first floor, there is a counter made from remodeled mother of pearl cabinets, and on the second floor, there is a folding screen made with cabinet doors of the cabinets.

The CEO of Coffee Hanyakbang, Kang Yun-seok said, “Despite the cabinets being old, I thought it would be a waste to just throw away these fine pieces. That is why I decided to use them for decorating the interior.” Kang added, “at first, we had a lot of customers in their 60s and 70s visit our cafe to reminisce about the past, but now, we have a lot more customers in their 20s and 30s.”

The Ikdong Butcher & Bistro in Jongno District, central Seoul, is another place that uses cabinets covered in mother of pearl accents to decorate the interior. The cabinets cover their walls, and a cabinet in the middle of the hall is used as a table to store menus, water cups and napkins.

Old decor pieces, such as ancient CRT televisions and milk refrigerators with large company logos on them, have greatly increased in value. It is especially hard to find logo cups from the 1980-1990s from brands like Seoju Milk, Crown and Pepsi Cola.

These days, there are even collectors of these items. Office worker Lee Chae-won started collecting logo cups earlier this year, and now Lee has around 20 of them from different brands such as Seoul Milk and OranC. In the past, these cups were given out free of charge, but now, their cost ranges from 10,000 won up to 50,000 won because they are so hard to find. Lee said, “I get envious when a friend tells me they found an old cup from their grandmother’s house.”

The sales of all types of retro products have vastly grown over the past year. From January to April this year, Gmarket saw sales of retro-inspired household products grow 563 percent compared to last year. The head of lifestyle and leisure products at Gmarket said, “There is an increase in demand for retro lifestyle products such as dishes and tableware among newlyweds and one-person households who are interested in home interior decorations.”



Appealing to all ages

In a survey conducted by JoongAng Ilbo on May 23, 71.7 percent out of 400 men and women in their 20s to 50s showed interest in retro-style lifestyle products and restaurants. The reason behind their interest differed by age group.

Respondents in their 50s answered that they like them because they brought back memories. Respondents in their 30s and 40s, answered that they liked the “classical grace” and “familiarity” of them. People in their 20s answered that they liked that it was “cool,” “modern” and “familiar.”

A college student named Choi Yun-ju who was in Ikseon-dong said, “This new design is cool, but at the same time, I feel a familiarity like I’ve seen it in a drama before.” A student named Bang Ji-yun at Dosan Bunsik said, “The neon sign and English lettering on the window is sensible and it is interesting that they offer dishes that are hard to find in other restaurants like pork cutlet sandwiches and Hong Kong toast.”

At Changhwadang, Kim Hwa-soon, a man in his 50s said, “It’s fun because it reminds me of the time when I was young, but if this place was shabby and dirty, I wouldn’t have liked it.”

BY YOON KYUNG-HEE [sung.jieun@joongang.co.kr]


[江南人流] 할머니 집을 뒤져라 … ‘뉴트로’에 열광하는 20대

카페·식당 등 외식업계에 부는 복고 트렌드가 심상치 않다.
최근 인기를 끄는 식당이나 카페에 가보면 ○○상회, △△당 같은 옛날식 이름을 사용하고 개화기에나 사용했을 법한 글씨체와 디자인의 간판을 단다. 실내를 꾸민 인테리어는 물론이고 메뉴판과 그릇 역시 복고 일색이다. SNS에선 ‘서주우유’ ‘크라운’ ‘펲시콜라’ 등 추억의 상표가 찍힌 1980~90년대 로고컵 사진들이 인기다. 흥미로운 건 이 복고 열풍을 즐기는 주체가 10~20대라는 점이다. 한 번도 직접 써본 적 없는, 할머니 시대의 소품과 분위기에 이들은 지금 흠뻑 빠져 있다. 이른바 ‘뉴트로(new-tro)’ 취향이다.

밀레니얼 세대 유혹하는 ‘복고상권’

지난 3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 문을 연 ‘도산분식’은 세련된 인테리어의 주변 고급 식당들을 제치고 강남에서 가장 ‘핫’한 음식점으로 부상했다. 인기 비결은 ‘복고’다. 시간을 되돌려 놓은 것 같은 옛날식 간판과 인테리어는 물론. 음식을 담아낼 때는 1970~80년대 학교 앞 분식점에서나 봤던 초록색 점박이 플라스틱 접시를 이용하고, 지금은 단종된 델몬트 오렌지 주스병에 구수한 보리차를 담아준다. 이런 옛날식 풍경을 경험하기 위해 가게 문을 열기 1시간30분 전인 오전 10시부터 사람들은 길게 줄을 선다.
이런 풍경은 젊고 감각 있는 주인들이 모여 있는 서울 마포구 상수동과 망원동, 광진구 성수동, 중구 을지로 일대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그 중에서도 종로구 익선동은 1920년대 모습을 그대로 유지한 낡은 한옥 동네 전체가 ‘복고 상권’을 이루고 있어 더욱 주목받고 있다. 20년대 제과점을 모티프로 한 디저트 카페 ‘동백양과점’, 옛날 스타일로 돈가스·함박스테이크를 내는 ‘경양식 1920’, 80년대 서울의 감성을 느낄 수 있는 ‘서울커피’, 한옥의 멋을 살린 프렌치 레스토랑 ‘빠리가옥’ 등이 골목 곳곳에 자리잡고 있다.
최근 핫 플레이스로 떠오르는 맛집들의 특징은 단순히 옛 시절의 소품 몇 점을 가져다 놓는 정도로 끝나지 않는다는 점이다. 가게 이름이나 소품 등 전체적인 분위기는 복고 컨셉트를 차용하되 그것을 풀어내는 방법은 젊고 현대적이다. 예컨대 외형은 복고 컨셉트로 꾸미고, 미국·홍콩·일본의 핫한 음식과 접목한 새로운 메뉴를 개발해 소개하는 식이다. 이를 적극적으로 소비하며 즐기는 주체가 실제 그 시대를 살며 물건을 사용했던 기성세대가 아니라 20대를 중심으로 한 젊은 층이기 때문이다.
트렌드 분석가인 이향은 성신여대 교수(서비스디자인공학과)는 이런 문화현상을 새로움을 뜻하는 ‘뉴(new)’와 복고를 뜻하는 ‘레트로(retro)’를 합쳐 ‘뉴트로(new-tro)’란 말로 정의했다. 그는 “복고는 중장년층에겐 추억을 떠올리고 향수를 느끼게 해주지만, 20대 젊은 층엔 처음 접해 보는 신선하고 새로운 문화”라며 “특히 과거의 것을 그대로 차용하지 않고 새로운 감각을 더한 모습은 밀레니얼 세대에게 더 매력적으로 다가간다”고 설명했다.

자개장 인테리어, 추억의 로고컵 주목

익선동에서 가장 유명한 곳은 만둣집 ‘창화당’이다. 김이 모락모락 올라오는 만두를 소쿠리에 담아 꽃 그림이 새겨진 하얀 양철상에 낸다. 맛도 맛이지만 독특한 상차림 덕분에 지난해 3월 문을 연 직후부터 지금까지 1시간 이상 기다려야 자리에 앉을 수 있을 만큼 인기가 높다.
복고 바람이 불면서 쓸모를 잃고 사라졌던 물건들이 ‘핫’한 물건으로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인 소품이 자개장이다. 오래된 엄마의 자개장은 자리만 차지하는 골칫덩어리로 여겨졌지만 최근 들어 ‘힙한’ 인테리어 소품으로 지위가 격상됐다. 을지로에 있는 카페 ‘커피 한약방’은 자개장 인테리어로 유명해졌다. 40년대 지어진 낡은 건물도 볼거리이지만 자개장을 개조한 1층 음료 카운터와 장 문짝만 떼어내 병풍처럼 만든 2층 테이블 공간의 인기를 따라올 수 없다.
강윤석(49) 커피한약방 대표는 “오래됐지만 공예품으로 손색 없는 자개장이 그냥 버려지는 게 안타까워 한국적인 빈티지 인테리어를 시도했다”며 “처음엔 과거의 향수를 찾는 60~70대 손님이 많이 오셨지만 지금은 오히려 20~30대 젊은 친구들이 더 많이 찾는다”고 말했다. 서울 종로구 익선동에 있는 레스토랑 ‘익동정육점’ 역시 자개장 인테리어로 입소문이 났다. 자개장 문으로 벽을 장식하고, 서랍장을 홀 중앙에 놓고 메뉴판·물컵·냅킨 등을 올려놓는 테이블로 활용한다.
쟁반에 다리를 붙여 놓은 듯한 조잡한 양철상, 오래된 브라운관 TV, 음료회사 로고가 큼직하게 새겨진 우유 냉장고 등 카페와 식당의 분위기를 살려주는 인테리어 소품들도 몸값이 뛰었다. 특히 ‘서주우유’ ‘크라운’ ‘펲시콜라’ 등 추억의 상표가 찍힌 80~90년대 로고컵은 없어서 못 구할 만큼 인기다.
이를 모으는 컬렉터도 생겼다. 직장인 이채원(30·강서구 화곡동)씨는 올해 초부터 서울우유·오란씨 등 20여 개의 로고 컵을 모았다. 옛날엔 보통 무료로 증정했던 사은품이지만 지금은 희소성 때문에 개당 1만원 내외에서 비싸게는 4만~5만원에 거래된다. 그는 “그 시절만의 투박함이 매력”이라며 “친구 중에 할머니 집에 가서 오래된 컵을 찾았다는 친구를 보면 부럽다”고 말했다.
이처럼 오래된 아날로그 추억을 느끼려는 사람이 늘어나면서 관련 제품 판매도 늘었다. 올해 1~4월 G마켓에서 ‘복고·레트로’가 제품명에 언급된 리빙용품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563% 증가했다. 이진영 G마켓 리빙레저실 실장은 “홈인테리어에 관심이 많은 신혼부부와 1인 가구를 중심으로 식기와 그릇, 가전제품까지 복고풍 리빙용품에 대한 수요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신기하다” vs “촌스럽다”

외식업계와 주방·리빙용품에 부는 뉴트로 트렌드에 대한 사람들의 반응은 어떨까. 강남인류가 지난 5월 23일 20~50대 성인 남녀 400명에게 직접 물어봤다. 조사는 SM C&C의 설문조사 플랫폼 ‘틸리언 프로(Tillion Pro)’를 통해 진행했다.
호감의 이유는 세대별로 달랐다. 50대 응답자의 대부분은 ‘추억’ ‘향수’ ‘그리움’이라고 답했지만, 30~40대는 같은 기억에 의존하면서도 ‘운치’ ‘친근함’을 강조했다. 이에 반해 20대는 ‘신기함’ ‘모던’ ‘친근함’을 이유로 들어 다른 세대와 확연한 차이를 보였다.

실제로 현장에서 만나보니 젊은 층은 현대적인 감각을 더해 진화한 뉴트로가 온전한 옛것보다 받아들기가 쉽다는 반응이다. 익선동에서 만난 대학생 최윤주(23·송파구 잠실동)씨는 “처음 접해보는 디자인과 분위기가 신기하지만 드라마 등을 통해 한 번쯤 본 적 있는 것들이라 친근함도 든다”고 했다. 도산분식에서 만난 대학원생 방지윤(26·경기도 광명시)씨는 “네온사인과 영문으로 된 창문 레터링이 감각적이고 또 여느 분식집엔 없는 돈가스 샌드, 홍콩 토스트 같은 메뉴가 있어 흥미가 생겼다”고 말했다. 창화당에서 만난 50대 김화순(마포구 합정동)씨는 “어릴 때 기억이 떠올라 재미있지만 만약 낡고 지저분한 장소였다면 호감이 안 생겼을 것”이라고 했다.

윤경희 기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