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here good intentions lead (KOR)

  PLAY AUDIO

June 09,2018
It is common sense for a driver to slow down in perilous weather conditions and when visibility on a road is low. It is foolish — potentially fatally so — to keep up the speed in such conditions.

The driving of an economy is no different. The Blue House is trying its best to maintain that it is way too early to jump to conclusions about the effects of this year’s rise in the minimum wage, a signature policy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Kim Dong-yeon proposed moderation in the pace of raising the minimum wage toward the goal of 10,000 won ($9.40) within three years, arguing that higher prices — in this case, wages — inevitably affect demand, or hiring.
The state-run Korea Development Institute (KDI) released a report projecting that hiring could be reduced by up to 84,000 jobs this year as a result of the spike in the minimum wage.

Lee Sang-heon, coordinator for research and policy at the International Labor Organization, criticized the state think tank for the “ridiculous mistake” of referring to irrelevant overseas data to argue about the damage of wage increases to employment.

Lee, a champion of Moon’s wage-led economic growth theory, said the impact of the higher minimum wage cannot be judged from present conditions. Regardless of the justice in the theory, whether the policy — increasing the minimum wage — is right for the economy is questionable.

To pursue a policy to find out exactly where it leads is highly risky and reckless. The administration is insisting on the policy in spite of evidence of unintended consequences.

The president’s argument that 90 percent of the people believe in the positive effect of the minimum wage hike underscores the naïve and obsessive pursuit of the policy. And what he bases such an optimistic view on is entirely unclear. The KDI advised that policy must be based on strong grounds. Otherwise, the motive behind a policy drive can be legitimately questioned.

A reduction in the workweek starting next month could become another dangerous experiment with well-intended economic policies. Companies are confused. Yet the government has not come up with guidelines.

Employment and Labor Minister Kim Young-joo claimed everything has been prepared to launch the new, shortened workweek. Moderation can be exercised in the execution, she added.

The economy should not be used as a testing ground. Regardless of good intentions, hastily arranged polices like the hike in the minimum wage and shortening of the workweek can harm the economy and put a dent in public finances.

JoongAng Sunday, June 9, Page 34
안개가 자욱해 시계(視界)가 좋지 않으면 속도를 줄이는 게 안전운전의 기본이다. 앞이 잘 안 보이는데도 평상시 속도를 유지하는 건 위험천만하다. 경제 정책도 다르지 않다. 청와대는 아직 최저임금의 부작용이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이지만,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가격(최저임금)을 올리면 수요(일자리)가 영향 받는 게 상식이라며 속도조절론을 제기했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최저임금 인상으로 올해 고용이 줄어들 것이라는 보고서를 내자 이상헌 국제노동기구(ILO) 고용정책국장은 KDI가 고용 감소를 전제로 해외 자료를 부적절하게 인용하는 '어이없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최저임금의 영향은 진짜 모른다"는 것이다.

백번 양보해 최저임금 인상을 옹호하는 청와대의 주장이 옳다고 해도 지금의 정책이 곧바로 정당화되는 건 아니다. 최저임금 인상 효과를 아직 잘 모르니 이제까지 해 온 대로 액셀러레이터를 밟아야 한다는 주장은 무책임하고 위험하다. 정책 효과도 제대로 따져보지 않고 광범위하게 경제 주체에 영향을 미치는 최저임금 정책이라는 무리수를 계속 두겠다는 얘기이기 때문이다. 옳다는 증거도 없이 정책을 덜컥 결정해 놓고 나중에 뒤늦게 '증거'를 애타게 찾다 보니 "최저임금의 긍정적 효과가 90%"라는 공감하기 힘든 대통령 발언이 나오는 것이다. KDI가 증거에 기반을 둔 정책 수립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그래야 정책 이견을 줄일 수 있고 불필요한 논란에 휩싸여 정책 추진 동력마저 사라지는 사태도 피할 수 있다.

다음 달 시행되는 주당 근로시간 단축도 국민 상대의 정책 실험이 될 우려가 크다. 기업들은 혼란스러워하는데 고용노동부는 아직 명확한 지침조차 내놓지 못하고 있다. 이런 판국에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준비가 잘 돼 있다"며 "시행해 보고 보완할 부분은 보완하겠다"고 말했다니 어이가 없다. 국민은 섣부른 정부 정책의 실험 대상이 아니다. '지옥으로 가는 길은 선의(善意)로 포장돼 있다'더니 최저임금 인상과 근로시간 단축이란 '아름다운' 정책 탓에 땜질 대책이 이어지고 결과적으로 재정만 축나는 일이 자꾸 반복될 것 같아 걱정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