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trap of scandals (KOR)

  PLAY AUDIO

June 12,2018
LEE HYUN-SANG
*The author is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He was once called Darth Vader or Bad Boy. In the 1988 U.S. presidential election, 37-year-old political consultant Lee Atwater was considered to have made the biggest contribution to the victory of George H.W. Bush.

His first project was the unsubstantiated rumor that the wife of the Democratic candidate had burned a U.S. flag to protest the Vietnam War. Then followed the patriotic debate over punishment for refusing to say the Pledge of Allegiance and a television ad about a sexual assault of a Black inmate. Michael Dukakis, who had a 17 percent lead early in the campaign, asked voters to decide based on competency, but was defeated after repeated negative attacks by the Bush camp.

A negative campaign strategy also worked in Korea for the 2002 presidential election, as Kim Dae-eob, a petty officer, alleged that the military service documents for Lee Hoi-chang’s two sons were fabricated. Though it turned out the evidence had been tampered with and no charge was substantiated, the game was already over.

In election campaigns, the negative strategy is a necessary evil. Humans have fought dangers in nature and are more sensitive to negative information than positive information. There is also the sleeper effect, where you hear a rumor, and when you wake up the next day, you forget the grounds and only remember the rumor.

Korea’s election law defines the election campaign as whatever activity is involved in making a candidate elected or not elected. So, a negative campaign is not illegal. While the negative strategy makes voters cynical, there are studies that it actually attracts more attention from voters.

A scandal around a leading gubernatorial candidate, Lee Jae-myung running for Gyeonggi governor, is heating up the local election campaign at the last minute. A rival candidate, who is currently third in the polls, started a negative strategy that involves an actress, a celebrity reporter and a popular writer. While it is yet to be seen how voters will respond to the scandal, I am more interested in the truth. It seems it will be hard to reveal the truth before the election. But it is not a courtesy to the voters to hush up the scandal after the election.

The origin of the word scandal is skandalon, ancient Greek for a trap. It is derived from a story in Greek mythology where the goddess of beauty Aphrodite and the god of war Ares were caught having an affair by a trap set by Aphrodite’s husband Hephaestus. A scandal that is not clarified will become a trap someday for the target of the negative campaign and the user of the strategy. Scandals in past elections, the Northern Limit Line controversy, ownership of DAS and corruption and influence by a friend, were all hushed after elections but turned into explosives when the political situation changed later.

JoongAng Ilbo, June 11, Page 31
스캔들의 덫
이현상 논설위원



별명은 '다스베이더'(영화 '스타워즈'의 악인) 혹은 '나쁜 녀석(bad boy)'. 1988년 미 대선에서 조시 HW 부시(아버지 부시)를 당선시킨 일등공신은 37세의 정치 컨설턴트 리 애트워터였다. 그의 첫 작품은 상대 후보의 부인이 1960년대 반전시위 도중 성조기를 태웠다는 루머였다. '국기에 대한 경례' 거부 처벌법을 둘러싼 애국심 논쟁, 흑인 죄수의 성폭행 사건을 소재로 한 TV 광고 등이 뒤를 이었다. 선거 초반 17%포인트 우세를 믿고 "능력으로 판단하라"며 점잔 빼던 민주당 후보 마이클 듀커키스는 네거티브 연타에 주저앉고 말았다.

우리나라에서 네거티브 전략이 제대로 먹힌 사례는 2002년 대선 병풍(兵風) 사건이다. 부사관 출신 김대업씨가 이회창 후보 두 아들의 병역서류가 조작됐다는 주장을 제기하면서 이회창 대세론이 침몰했다. 결국 증거 조작에 무고라는 사실이 밝혀졌지만 경기장 문은 이미 닫힌 뒤였다.

선거판에서 네거티브 전략은 필요악이다. 위험한 자연과 사투를 벌여온 인간 DNA는 긍정적 정보보다 부정적 정보에 훨씬 더 민감하다. '부정성 효과' 이론이다. '수면자 효과(sleeper effect)'란 것도 있다. 자고 일어나면 전날 들었던 소문의 근거는 잊어버린 채 내용만 기억하게 된다는 것이다.

우리 공직선거법은 선거운동을 "당선되거나 되게 하거나 되지 못하게 하기 위한 행위"라고 규정하고 있다. 네거티브 자체가 불법은 아니라는 이야기다. 흔히 네거티브가 선거 냉소를 심어준다고 하지만 유권자의 관심을 더 키운다는 실증 연구도 있다.

한 유력 도지사 후보(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스캔들이 막판 선거판을 달구고 있다. 3등을 달리던 경쟁후보의 네거티브 전략에 여배우, 스타 기자, 인기 작가까지 끼어들며 관심을 더 한다. 막바지 표심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두고 봐야겠지만 더 궁금한 것은 진실이다. 투표 전 진실이 드러나기는 힘들어 보인다. 하지만 선거가 끝난 뒤 유야무야 묻혀서는 유권자에 대한 예의가 아닌 듯싶다.

스캔들의 어원은 덫이란 뜻의 고대 그리스어다. 미의 여신 아프로디테와 전쟁의 신 아레스가 바람을 피우다 남편 헤파이스토스가 설치해 놓은 그물 덫(skandalon)에 걸려 망신당했다는 신화에서 나왔다. 명쾌하게 풀리지 않은 스캔들은 언젠가는 덫이 된다. 네거티브를 당한 사람에게도, 그 전략을 쓴 사람에게도 마찬가지다. NLL 파동, 다스 실소유 논쟁, 비선 비리 등 역대 선거의 스캔들이 어영부영 묻혔다가 훗날 정치 상황이 바뀌자 다 폭탄이 됐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