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racing for investor lawsuits (KOR)

June 12,2018
The investor-state dispute (ISD) clause, made to protect investors from any damages from regulations and policies of host governments, has put the Seoul government in a sticky spot. The International Centre for Settlement of Investment Disputes (Icsid) ordered the Korean government to pay 73 billion won ($68 million) out of 93.5 billion won claimed by Dayyani Group of Iran, a major shareholder of Entekhab Industrial Group, against state-run Korea Asset Management Corporation for allegedly ruining its deal to take over Daewoo Electronics.

The Iranian group was chosen as the preferred bidder to purchase the majority stake in Daewoo Electronics in 2010, but the contract was called off after it missed the deadline for the final payment. The group turned to the international arbitrary court to reclaim its upfront payment, including interest. The defeat raises concerns for the vulnerability of the state against claims by foreign investors.

Seoul has mandated ISD protection in most of its investment treaties with other states, and the clause is also included in free trade agreements. An open market that requires foreign capital must have protective mechanisms like ISD to attract investment, but latest developments suggest how unprepared and naïve the government has been about the clause. The government did not take any responsible action when Lotte Group was outright discriminated and unfairly treated by Chinese authorities after it yielded a location to host a U.S. antimissile system. Meanwhile, it was targeted for a series of lawsuits by outside companies.

The Seoul government has more or less invited damage suits by investors. A ruling on a case — involving Lone Star Funds claiming damages from losses the government caused for the private equity firm by intervening and delaying the sale of Korea Exchange Bank shares — is due later this year. Elliott Management also warned that it was suing the Korean government for meddling in the merger of Samsung C&T and Cheil Industries.

The government must carefully study ISD provisions and prepare thoroughly for any attacks so that foreign speculative funds do not wreck Korean companies as well as public finance.

JoongAng Ilbo, June 11, Page 30
한국 정부가 투자자ㆍ국가 간 소송(ISD) 제도의 부메랑에 극심한 몸살을 앓고 있다. 유엔 산하 국제상거래법위원회 중재판정부는 지난 7일 “대한민국 정부는 이자 등을 포함해 약 730억원을 이란 다야니 가문에 지급하라”고 판정했다. 다야니 가문은 2010년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 당시 투자회사 엔텍합을 앞세워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하지만 잔금 납입 기한을 놓쳐 몰수당한 계약금을 돌려 달라고 제소했었다. 우리 정부가 판정 취소소송으로 대응에 나서겠지만 ISD가 치명적 독소 조항이라는 우려가 현실이 되고 있는 것이다.

ISD는 투자 유치국의 법령이나 정책으로 피해를 본 투자자가 국제 중재를 통해 배상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우리 정부는 이란을 비롯해 외국과의 투자보장협정 대부분에서 ISD를 포함시켜 왔다. 나아가 자유무역협정(FTA)에서도 ISD를 포함시켰다. 대외 무역투자가 더 많은 한국으로선 기업 보호를 위해 ISD가 없어서는 안 될 제도라고 했다.

하지만 ISD가 ‘양날의 칼’이라는 점에서 정부의 안이한 대응이 문제가 되고 있다. 우리 정부는 롯데가 중국에서 부당한 대우를 받고 철수해도 별 대응을 하지 않았다. 기업이 소송 당사자라지만 정부가 뒷짐만 지고 있었던 것이다. 반면 한국은 줄줄이 소송을 당하고 있다.

문제는 이들 사건 모두 정부의 안이한 정책 방향이나 대응이 빌미를 줬다는 점이다. 론스타는 정부가 외환은행 매각 승인을 늦추고 자의적으로 양도소득세를 물려 피해를 봤다며 소송을 제기해 연내 판정을 앞두고 있다. 엘리엇은 삼성 합병(삼성물산ㆍ제일모직) 과정에 정부가 개입해 피해를 봤다고 ISD를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모든 ISD 조항을 점검해 허점을 보완하고 소송에는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 그래야 해외 투기자본이 한국을 들쑤시는 사태를 막아낼 수 있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