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The customer is always right (KOR)

  PLAY AUDIO

June 27,2018
PARK TAE-HEE
*The author is an industrial news reporter for the JoongAng Ilbo.

No bird can fly when even one wing is crippled. Much like a bird, a fair distribution of jobs needs two parts to function normally: service and manufacturing.

The service sector has an advantage in job creation. The Hyundai Economic Research Institute’s recent study shows that the employment inducement coefficient — the number of jobs created per 1 billion won ($896,450) — is 16.2 for the service sector. It is twice the manufacturing sector’s 7.4. That’s why the service sector has been considered a good option for creating jobs. As the service industry has low barriers to entry, beginners can easily start their careers in this industry.

The manufacturing industry also has a great impact on job creation. In the service industry’s employment inducement coefficient, 15.1 people out of 16.2 are within the industry while only 1.1 are in other industries. But for the manufacturing sector, 4.3 among 7.4 are in other industries. The manufacturing industry has a close relationship with other industries, such as logistics and supply. Also, many large corporations that college graduates prefer are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and they offer quality jobs. The JoongAng Ilbo’s report on June 25 shows that the top 100 companies are mostly in the manufacturing industry and shows the trend of “growth without employment,” or the waning need for workers. However, as the total number of companies grow, overall employment is bound to increase.

The number of jobs can increase when the service and manufacturing industries flourish. The government needs to make sure that current policies help these two industries. There is a bill that has been sleeping for seven years in the National Assembly. It is a bill to encourage competitiveness and productivity in the service industry through government support. The bill is no longer being discussed after a few hearings. The service industry has not had a chance to spread its wings. The manufacturing industry has also been hurt by reduced working hours and the rise in minimum wage.

Fo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o become a true “job-creating” administration, there are more urgent tasks to be done than income-driven growth. All employment-related policies — ranging from the service industry promotion act to deregulation, reshoring, employment flexibility and public R&D outcome sharing — should be reviewed. In the process, the voices of companies should be heard. Without ample preparation, the administration could end with the worst unemployment rate in history, let alone be branded as a “job-creating” administration.


JoongAng Ilbo, June 26, Page 29
일자리 날개 꺾는 '일자리 정부'
박태희 산업부 기자



'새는 양 날개가 튼튼해야 잘 날 수 있다'는 말은 정치의 세계에만 통하는 얘기는 아니다. 국민에게 일자리가 골고루 돌아가려면 고용 창출에도 양 날개가 필요하다. 바로 서비스업과 제조업이란 두 날개다.

서비스업은 일자리 창출 능력에서 강점이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의 최근 발표에 따르면 10억원을 투입했을 때 일자리를 만들어내는 능력을 뜻하는 취업유발계수가 서비스 산업은 16.2명에 달한다. 제조업(7.4명)의 배다. 그간 서비스업이 일자리 창출 대안으로 여겨져 온 이유다. 특히 서비스업은 진입장벽이 낮아 일자리 초보가 쉽게 발을 들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서비스업이 '일자리 만들기'에 효과적이라면 제조업은 '일자리 파급효과'가 크다. 취업유발계수를 분석하면 서비스업은 16.2명 가운데 15.1명이 자기 산업 안에서의 일자리이고, 타 산업 취업 유발은 1.1명에 그친다. 그러나 제조업은 7.4명 중 타 산업 유발이 4.3명이다. 납품이나 물류업처럼 엮이는 산업이 많아서다. 특히 제조업에는 대학생들이 주로 가고 싶어하는 대기업이 많아 일자리의 질이 높다는 장점이 있다. 중앙일보 보도(2018년 6월 25일 자)대로 제조업이 대부분인 100대 기업에 '고용 없는 성장'이 굳어지고 있지만 기업의 수가 늘어나면 전체 취업자 수는 늘어나기 마련이다.

일자리 문제는 서비스업과 제조업이라는 양 날개를 퍼덕여야 훌쩍 날아오를 수 있다. 정부가 할 일도 명료하다. 지금 펴고 있는 정책이 양 날개를 펴는 데 도움이 되는지 점검하면 된다. 국회 캐비넷에는 7년째 낮잠 자는 법안이 있다. '서비스 산업의 경쟁력 제고, 생산성 향상을 목적으로 정부의 추진체계 및 지원' 등을 정한 법이다. 이 법안은 공청회 몇 번 이후 논의조차 사라졌다. 서비스 산업은 아예 날개를 펼 기회조차 갖지 못했다. 그나마 버티던 제조업 날개는 단축근로·최저임금 등으로 상처투성이가 됐다.

문재인 정부가 진짜 일자리 정부가 되려면 '소득주도성장 홍보 투어' 보다 급한 일이 많다. 서비스산업 발전법을 필두로 규제 일몰, 리쇼어링(해외진출 기업 복귀) 정책, 고용 유연성 강화, 공공 R&D 성과 공유 등 고용에 영향을 끼치는 모든 정책을 꺼내 근본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이 과정에서 기업의 목소리에 귀를 열어야 한다. 날개 없는 새를 날리겠다고 나섰다간 일자리 정부는커녕 '사상 최대 실업률 정부'가 될지 모른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