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tubbornness can’t create jobs

당하는 경제, 당하지 않는 경제

June 30,2018
Kim Ki-chan, an editorial writer of the JoongAng Ilbo

“The purpose of studying economics is not to acquire a set of ready-made answers to economic questions, but to learn how to avoid being deceived by economists,” British economist Joan Robinson said. Those sharp words of wisdom from the rebel economist could not be better applied than to describe today’s contradictory economic policymakers in Korea. Theories are bent to meet and justify policies.

Kim Dong-yeon, deputy prime minister for the economy and finance minister, called the May jobs data “shocking.” His comment raised hopes for a return to common sense — and a revisiting of the government’s experimental economic agenda. The meeting in which he made the remark was also attended by the senior presidential secretary for jobs.

As soon as the emergency meeting was over, Lee Ho-seung, secretary for job planning at the Blue House, blamed other factors for the woeful jobs data. “We had unusually frequent downpours in May,” he said. He also pointed to a broader factor — a thinning working population resulting from the rapid aging of Korean society and a low birth rate. Employment conditions and data have sharply deteriorated since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ook office last year. Its officials are hunting for excuses in unlikely places — including the weather — to deny their economic policies are to blame.

If job numbers stay subdued in July and August, the Blue House might blame a heat wave or floods. But how can it explain why as many as 1.75 million jobseekers in their 20s and 30s have had to give up finding jobs?

The government has been giving the same lame excuse for the alarming deterioration in job conditions. It attributed it to bad weather and the lunar New Year holiday break in February. Then the government said the bad job conditions resulted from the holding of state exams for civil service applicants. It’s as if the administration is working at defending something else about its economic policy other than the economy doing well.

The government was forced to acknowledge its mistake only after the damage was done. Employment and Labor Minister Kim Young-joo had insisted that companies were well prepared to adjust to a new 52-hour workweek effective from July 1 despite repeated warnings from the media, scholars and other government offices about the lack of preparation and possible side effects of the transition. Only last week, the Blue Hous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accepted a plea from the Korean Employers Federation and decided to grant a six-month grace period by deferring any punishment for violations of the maximum 52-hour workweek to make necessary amendments according to the conditions of workplaces across the country.

The Moon administration’s policy also drew a warning from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It advised moderations in the exceptionally fast increases in the minimum wage. “Unless this [hike] is matched by higher productivity, it could push inflation above target and have a negative impact on Korea’s international competitiveness,” the OECD said in a regional report on Korea. The finding should bring chagrin to the Blue House, which has argued that the effects of the higher minimum wage were 90-percent positive. The government forced up the minimum wage this year by a whopping 16.4 percent compared to last year and has a goal of making it 10,000 won per hour ($8.95) by 2020.

Yet the Blue House remains steadfast. It claims the businesses that have been shaken by the policy change only suffered from a lack of public relations on the government’s part. It obviously does not want to change its course.

Such rigidity and narrow-sightedness will almost certainly blind policymakers. The best-known example of how evasive the human eye can be is the classic case of assigning a group of people the task of watching a video and counting passes between two basketball players. More than half of the time, they miss what is really happening in the video — a gorilla passing by. When attention is entirely set on a certain goal, policymakers may fail to the see the signs of danger in the economy. Once wrecked, an economy is hard to rebuild. “Scarce attention or intentional blindness” are often cited as the weaknesses of populist and behavioral economics. Economic policy chasing populist goals can be no more than a visual trick.

With the steering wheel in the hands of such inattentive drivers, we are doomed. The economy will be outpaced by competitors and lose steam. The alarming signs have been everywhere — employment, foreign exchange, external and domestic demand. Many warn that the Korean economy is not slowing, but has already entered a recession. It could be headed for the same path as Japan’s.

Moon vowed a government that creates jobs. But jobs do not sprout from stubbornness. A driver should look all around instead of keeping eyes straight ahead. The government may have to change course before the Korean economy is hit hard by the invisible gorilla.



김기찬 논설위원

"경제학을 공부하는 이유는 경제학자에게 당하지 않기 위해서다." 영국의 경제학자 조앤 로빈슨 여사가 한 말이다. 요즘 상황과 묘하게 오버랩된다. 경제학을 입맛에 따라 변형하는 이상한 정책이 판을 치는 듯해서다.

'고용 참사'에 비견되는 5월 고용동향이 나온 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충격적"이라고 했다. 그동안의 경제 정책을 반성하고, 수정할 필요가 있다는 뉘앙스가 읽힌다. 김 부총리가 긴급 경제현안간담회에서 이런 토로를 할 때 반장식 청와대 일자리 수석도 함께했다.

그런데 간담회가 끝나자마자 이호승 대통령일자리기획비서관이 엉뚱한 해석을 내놨다. "5월 중순치고는 꽤 많은 양의 비가 내렸다"고 했다. "생산가능인구가 줄었기 때문"이란 분석도 끼워져 있었다. 고용 부진이 날씨와 인구구조 탓이라는 얘기다.

이쯤 되면 7·8월에도 고용 사정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청와대가 내놓을 답은 뻔해 보인다. 폭염과 장마 때문이라고 둘러댈 것 같다, 취업이 안 되자 자포자기한 175만명에 달하는 니트(NEET)족을 인구구조론으로는 설명할 수도 없다.

따지고 보면 올해 들어 고용 상황에 대한 정부의 해명은 비슷했다. 2월에는 기상 악화와 설 연휴 때문이라고 했고, 그 뒤에는 공무원 시험 일정이 변경되는 바람에 청년 취업자가 줄었다고 했다.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일관성이 있다. 마치 경제정책의 목표가 국가 경제가 아닌 또 다른 뭔가를 지키는 데 있는 듯 안간힘을 쓰는 모양새다.

정책이 제대로 추진되고 있다는 식으로 버티다가 한방에 뒤집힌 경우도 제법 있다. 근로시간 단축에 따른 정부의 대처 방식은 그 정점이다.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은 "대부분 기업이 잘 준비되고 있다"고 말했다. 언론이나 학계, 심지어 정부 부처 일각에서도 경고음을 냈지만 안 먹혔다. 그러다 한국경영자총협회가 낸 '6개월 계도기간'이 고위 당·정·청협의회에서 받아들여졌다. 고용부의 낙관론에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더불어민주당은 위기론으로 질책한 셈이다.

어디 이뿐인가. 오죽했으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까지 경고 대열에 가세했다. 한국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유례없는 매우 높은 수준"이라고 했다. "국가경쟁력에 타격을 가할 수 있다"는 강력한 경고도 빼놓지 않았다. 이런 나라 처음 봤다는 거다. "긍정적 효과가 90%"라는 자화자찬에 대한 국제기구의 반응치고는 섬뜩하지 않은가.

그런데도 달라진 건 없는 것 같다. 산업현장이 휘청거리는 건 정책에 대한 홍보 부족이라고 지금도 강변하고 있으니 말이다. 경제 정책 수정은 기대하지도 말라는 투다. 고정된 시야로 이념 굳히기에 여념이 없어 보인다.

이러면 경제를 한 방에 뒤흔들 수 있는 고릴라가 옆을 지나가도 모른다. 심리학의 '보이지 않는 고릴라' 실험 얘기다. 홀린 듯 한 곳만 바라보고, 경제 상황 전체를 안 보는 게 딱 그 모양새다. 경제에서 보고 싶은 것만 보는 부주의맹은 위험하기 짝이 없다. 경제는 한 번 망가지면 회복하기가 여간 힘든 게 아니어서다. 이런 부주의맹이 정치적 경제학, 운동 경제학의 맹점이다. 그걸 흔히 포퓰리즘이라고 하고, 시쳇말로 내로남불이라고도 한다. 그에 기반을 둔 경제정책은 부주의맹을 십분 활용하는 마술쇼와 다를 바 없다.

이러다 당한다. 경쟁국에 뒤처지고, 경제 근간도 부식할 수 있다. 고용도, 환율도, 무역도, 내수도 파열음을 낸 지 오래다. 한국경제가 후퇴기를 넘어 이미 침체기에 들어섰다는 분석은 예사롭지 않다. 일본의 잃어버린 20년의 악몽이 한국호 앞에 버티고 서있다는 얘기다.

명색이 일자리 정부다. 일자리는 고집부려선 안 생긴다. 못 본 것, 보긴 했지만 애써 외면했던 것부터 챙길 필요가 있다. 이런 순리에까지 용기를 내야 할 정도라면 정부 내부부터 판 갈이를 해야 한다. '보이지 않는 고릴라'에 국가 경제가 당하기 전에.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