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앵커브리핑] '오늘, 몇 시에 퇴근하십니까?' (“What time are you getting off work today?”)

July 07,2018


앵커브리핑을 시작하겠습니다.
This is today’s anchor briefing.


아빠의 마음은 쿵~ 하고 내려앉았습니다. 8살 딸이 써놓은 두 줄짜리 동시 때문이었습니다.
A father felt deeply moved by what his eight-year-old daughter wrote. She wrote the following two lines:


"밤의 장점 : 사람이 많다. 아빠가 온다"
- 글쓴이 지연우, 읽은이 김지윤

“The advantages of night time: There are a lot of people. Daddy comes home.”
- Written by Ji Yeon-woo, Read by Kim Ji-yoon


아이는 밤이 좋다고 했습니다.
The child says that she likes the nighttime.


이른 새벽 출근한 아빠가 밤이 되어야만 집으로 돌아올 터이니 아이는 아빠와 만날 수 있는 밤이 제일 좋은 것이겠지요.
It is probably her favorite time of day because she can see her father who leaves for work early in the morning.


얼마 전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받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또한 비슷한 충격을 받았던 것을 고백한 바 있지요.
Recently, Director Hirokazu Kore-eda, who won the Palme d'Or, the highest honor at this year’s Cannes Festival, said the following.

* Palme d'Or: 황금종려상


나를 현관까지 배웅 나온 딸이
'또 와'라고 한마디 건넸다…
내심 꽤 당황했고 상처를 받았다…
그러고는 '역시 시간인가…'
라는 생각에 이르렀다.

- 고레에다 히로카즈 < 걷는 듯 천천히 >

When my daughter said goodbye to me before I left for work,
She said “come again.”
I felt disturbed and slightly offended.
I thought, “Is it because of the time…?”

- Director Hirokazu Kore-eda "To Live and Forget"


그래서였는지 그의 영화들을 관통하는 것은 가족이 함께해서 찬란한, 혹은 애틋한 시간들이었습니다.
Maybe that’s why his movies are family-oriented and have heartwarming scenes.


오늘부터 펼쳐진 주 52시간의 세상.
A 52-hour workweek starts today


그토록 소망하던 저녁 있는 삶을 실현시키자는…
The new working hours system is designed to realize our dream that all family members get together for dinner.


이른바 워라밸. 즉 일과 생활의 균형을 맞춰 좀 더 행복해지자는 취지….
This is also known as work life balance, which aims to make people happier by creating a balance between their work and life

* work life balance: 일과 삶의 균형


그러나 실제 노동의 현장에서 나오는 우려들은 말처럼 아름답지만은 않습니다.
However, the concerns that are arising in many workplaces aren’t trivial.

* trivial: 사소한, 하찮은


업무의 총량은 그대로인데 무늬만 퇴근이고 밤엔 촛불이라도 켜라는 것이냐는 근심이 나오고 안 그래도 빡빡한 월급이 더 줄어들어 저녁 있는 삶은커녕 저녁 굶는 삶이 될 것이란 우려마저 나오고 있지요.
Since the workloads are the same, many worry that they may have to pretend to get off work early and then work late under candlelight. Another major concern is a decrease in salaries, which are already tight, making it harder for people to sustain a living.


그러나 세계 최장 수준의 노동시간.
Koreans have the longest working hours in the world.


한편에서는 과로의 아우성이 나오는 반면 또 다른 한편에서는 일자리가 없어 한숨이 나오는 사회…
While people are miserable and bombarded with work on the one hand, the others, many of whom are jobless, draw a sigh.

* bombarded with work: 일이 엄청 많다.


한 인터넷 조사에 따르면 주 52시간 근무제로 퇴근이 당겨진다면 그 시간을 가족과 함께 보내겠다는 직장인이 가장 많았다는데…
According to an online poll, most workers would choose to spend more time with their families if the 52-hour workweek is implemented in their office.

* implemented: 시행하다


언젠가 주 52시간제는 오늘날 주 5일 근무가 당연시되는 것처럼 자리를 잡게 될 것인지…
Will the 52-hour workweek ever be fully implemented? Will it become something normal and obvious like the five-day workweek?


그것도 임금을 나누는 것이 아니라 시간을 나누는 제도로써 말입니다.
I hope the 52-hour workweek will take root as a policy that doesn’t slash wages but simply slashes working hours.


"밤의 장점 : 사람이 많다. 아빠가 온다"
- 글쓴이 지연우, 읽은이 김지윤

“The advantages of night time: There are a lot of people. Daddy’s coming home.”
- Written by Ji Yeon-woo, Read by Kim Ji-yoon


이미 기억하신 분도 있으시겠지만 이렇게 소개해드린 꼬마 친구의 동시 < 밤의장점 > 은 지금으로부터 딱 3년 전 앵커브리핑에서 소개해드렸던 내용이었습니다.
Those of you might remember, but to recap once more, I introduced this young girl while mentioning “Advantages of Nighttime” during an anchor briefing three years ago.


당시의 그 꼬마 친구가 8살이었으니 이제는 11살이 되었을 터인데…
The child was eight years old then, so she must now be 11 years old.


문득 안부가 궁금해지는군요.
I am curious of her whereabouts.


아이는 그 후로도 오랫동안 아빠를 기다렸을까.
Does she still have to wait a long time for her father to come home?


오늘의 앵커브리핑이었습니다.
That is all for today’s anchor briefing.


'오늘, 몇 시에 퇴근하십니까?'
“What time are you getting off work today?”

Broadcast on July 2
Edited and Translated by Jeonghyun Lee & Brolley Genste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