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Basketball diplomacy resumes

남북 ‘농구 외교’ 재개

July 07,2018
Korea JoongAng Daily
Wednesday, July 4, 2018


Female basketball players from both Koreas compete against each other in Pyongyang Thursday as a North Korean audience looks on. The South Korean women’s basketball team beat the North 81-74, while the North beat the South 82-70 in the men’s game. [YONHAP]

목요일 평양에서 북한 관중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남북 여자농구팀 선수들이 경기를 하고 있다. 여자농구 경기에서는 남한팀이 북한팀을 81대74로 이겼고, 남자농구 경기에서는 북한팀이 남한팀을 82대70으로 이겼다. [연합]



A delegation of South Korean basketball players, government officials and journalists arrived in Pyongyang Tuesday for friendly basketball games with North Korea in the latest show of sports diplomacy between the two countries.

*delegation: 대표단 *friendly game: 친선 경기

남북 스포츠 외교의 일환으로 농구 친선 경기에 참석하는 농구선수, 관료, 기자 등 남한 대표단이 화요일 평양에 도착했다.


Some 101 South Koreans led by Cho Myoung-gyon, minister of unification, who oversees relations with the North, took two South Korean Air Force cargo planes from Seoul Air Base in Seongnam, Gyeonggi, south of Seoul, at 10 a.m. and landed at Pyongyang International Airport 70 minutes later, using an air route over the Yellow Sea. The athletes are mostly from South Korea’s men’s and women’s national basketball teams.

*oversee: 감독하다, 관리하다

남한 대표단 101명(단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태운 남한 공군 수송기 2대는 오전 10시 경기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이륙해 서해 항공로를 거쳐 70분후 평양국제공항에 착륙했다. 통일부 장관은 남북관계를 관장한다. 농구선수들은 대부분 한국 남자국가대표팀과 여자국가대표팀에서 선발했다.


The two Koreas will swap players for two mixed competitions today and face off against each other in two friendly games tomorrow at the Ryugyong Jong Ju Yong Gymnasium in Pyongyang, the North’s capital. The South Korean delegation will stay at the Koryo Hotel.

*face off: 대결, 시합개시

오늘은 남북 선수들을 섞어서 두 경기를 하고, 내일은 북한 수도 평양의 류경정주영 체육관에서 남북 대결 친선 경기를 두 번 한다. 남한 대표단은 고려호텔에 묵을 예정이다.


The last friendly basketball game between the two Koreas was held in 2003. On June 18, during an inter-Korean meeting on sports, both countries agreed to hold friendly basketball games in Pyongyang and follow up with more games in Seoul this fall.

*follow up with~ :~을 덧붙이다

남북 농구 친선 경기는 2003년이 마지막이었다. 6월18일에 열렸던 스포츠 교류에 관한 남북회담에서 남북은 평양에서 친선 농구 경기를 열고 가을에는 서울에서 추가로 친선 농구 경기를 열기로 합의했다.


The idea to hold a friendly basketball game this year was initially floated by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an avid fan of the sport, during his first summit with South Korean President Moon Jae-in on April 27.

*initially: 처음에, 당초에 *float: 제시하다, 내놓다 *avid fan: 열혈한 팬

올해 친선 농구 경기 개최하자는 아이디어는 4월27일 문재인 대통령과 남북정상회담을 하면서 열혈 농구 팬인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처음 내놓았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lee.mooyoung@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