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aking history

야구역사에 남다

July 07,2018
Choo Shin-soo of the Texas Rangers continues to set records in the major league, extending his on-base streak to 44 games during a game against the Houston Astros at Globe Life Park in Arlington on Wednesday. The 44-game record is the longest by an Asian-born player in league history, exceeding Ichiro Suzuki of Seattle Mariners’ record of 43 games set in 2009. [AP/YONHAP]

추신수(텍사스 레인저스)가 수요일 알링턴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휴스톤 아스트로스를 상대한 경기에서 44경기 연속 출루 기록을 세워 메이저리그 역사에 남게 됐다. 44경기 연속 출루는 2009년 스즈키 이치로가 세운 43경기 연속 출루 기록을 넘어 메이저리그 아시아 출신 선수로는 최장 연속 출루 기록이다. [AP/연합]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