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Put it to public debate (KOR)

  PLAY AUDIO

July 10,2018
The Korean Nuclear Society (KNS) has raised questions abou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rush to end the era of nuclear power in Korea. In a press conference on Monday, the group of over 5,000 nuclear experts from the industrial, academic and research circles stressed the need to review the government’s energy policy in a logical and scientific way.

What worries the group most is an unavoidable weakening of our industrial competitiveness that will result from the government’s push to scrap electricity generation from nuclear plants. The Moon administration has drawn up a plan to produce electricity from renewable energy sources following his campaign promise to phase out nuclear plants across the country. As a result, the government already cancelled new plans to build the Cheonji 1 and 2 reactors as well as the Daejin 1 and 2 reactors following its shutting down of the Wolseong 1 reactor earlier than scheduled.

Nuclear experts maintain that the Wolseong 1 reactor is no different from a new reactor as its old components were already replaced with new ones after spending a whopping 700 billion won ($629.2 million) to renew the plant. Nevertheless, the government decided to close it without any clear explanation. The KNS is increasingly concerned about the possibility of the entire network of nuclear power generation — including more than 600 suppliers mostly consisting of small and mid size companies — collapsing as a result of the nuclear phase-out. Scholars of the society argue that if the government keeps pushing its nuclear phase-out, it will diminish the leverage of our mainstay industries, including semiconductors, steelmaking and displays.

Korea’s nuclear reactor technology is on par with the world’s top players, as seen in its export of nuclear power plants to the United Arab Emirates. Shutting down such a crucial industry causes a huge loss to our economy. Even though he made a campaign promise, the president can amend it to meet more important domestic goals.

After undergoing a public canvassing last October, our society reached a consensus that it was better to resume construction of the Shin Kori 5 and 6 reactors. The government should offer a chance to weigh the merits and demerits of nuclear plants to reestablish a farsighted energy plan. We urge the government to listen to the advice of the KNS.
국내 원자력 분야 산학연 5000여 전문가로 구성된 한국원자력학회가 어제 기자회견을 열고 “국가 에너지 정책에 대한 논리적이고 과학적인 재검토 과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원자력학회가 우려하는 건 정부의 일방적 탈(脫)원전 정책으로 인한 산업 경쟁력 약화다. 이미 정부는 탈원전 중심의 8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확정했다. 지난달에는 월성 1호기 조기 폐쇄와 천지 1·2호기, 대진 1·2호기 등 4기의 신규 원전 건설 계획을 취소했다.

월성 1호기는 7000억원의 예산을 들여 노후 설비를 교체했기 때문에 사실상 새 원전과 다를 바 없다는 주장이 나온다. 그런데도 손익에 대한 명확한 설명 없이 정부는 문을 닫기로 결정했다. 원자력학회는 “수만 개 일자리가 없어지고, 600여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원전 기자재 공급망 및 산업 생태계의 붕괴가 염려된다”고 했다. 탈원전 정책을 지속하면 전기공급 불안정 및 고비용 체제 만성화로 인해 반도체·철강·디스플레이 등 주력 산업의 기반이 뿌리째 흔들릴 수 있다는 게 원자력학회의 주장이다.

지난 반세기 동안 한국의 원전 기술은 세계 최고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으로 성장했다. 아랍에미리트(UAE)에 원전을 수출하는 등 수출경쟁력도 갖췄다. 이런 원전산업을 고사시키는 건 국가적으로 큰 손해다. 탈원전이 문재인 정부의 공약이지만 환경 변화와 국가의 장기 발전 계획 차원에서 공약은 수정할 수 있다고 본다. 여론은 탈원전과 친원전으로 갈려 있다.

지난해 10월 한국 사회는 공론화 조사라는 민주적인 절차를 거쳐 신고리 5·6호기 건설 재개를 결정했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 백년대계인 에너지 수급계획 재정립을 위한 범국민 공론화의 장을 마련하는 게 필요하다. 원자력학회도 같은 제안을 했다. 정부는 원자력학회의 고언(苦言)에 귀 기울이기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