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Who benefits from wage hikes? (KOR)

  PLAY AUDIO

July 11,2018
The minimum wage hike vexes employees as much as employers, according to a report by members of the Minimum Wage Commission after they toured industrial and business sites. The report said bakery shop owners sacked bakers and learned how to bake themselves after the minimum hourly wage was raised 16.4 percent from 2016 at the beginning of this year.

Workers complained their paychecks have not gotten any better because overtime was reduced after the government enforced a 52-hour workweek. Job seekers said new openings became scarcer after the wage hike. Employees fear another wave of streamlining if the minimum wage goes up by double digits again next year. The minimum wage increased sharply with the goal of making the hourly base 10,000 won ($9) within three years to achieve the income-led growth goal pushed by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But the survey found the results have been the opposite — jobs have been reduced and people’s livelihoods have not gotten any better.

The data has reflected our reality accurately. The income of the bottom 20-percent income bracket fell 8 percent in the first quarter against one year ago. In its latest report on the Korean economy, the Organization for Economic Cooperation and Development found a correlation in the deterioration in jobs in the food, distribution, and wholesale/retail areas with the hike in minimum wage.

The commission must set the guidelines on the minimum wage level for next year by Saturday. The labor side demands 10,790 won for next year, which would be a 43.3 percent increase from this year’s 7,530 won. The raise is preposterous even for bargaining purposes. Even when counting in regular bonuses as base wage, it is a whopping 32.6 percent increase against this year’s level.

The government withholds any negative review on higher minimum wage, claiming more time should be given to judge its lasting impact. The business sector is already engulfed with wage scare. The government must moderate the pace. It must not stop pressing ahead with the agenda by turning a blind eye to the casualties.

JoongAng Ilbo, July 10, Page 30
최저임금 43% 올리자는 노동계…누구를 위한 과속 인상인가


최저임금은 이제 고용주는 물론 근로자에게도 근심거리다. 최저임금 위원들이 전국을 돌며 현장의 목소리를 담아낸 ‘현장방문 결과 보고서’에서 확인된 내용이다. 중앙일보가 입수한 보고서에 따르면 올해 최저임금이 16.4% 오른 뒤 제과점 주인들은 임금 부담에 제빵사를 내보내고 직접 빵 만드는 기술을 배웠다.

근로자들은 “초과 근무시간이 줄면서 실제 임금은 늘지 않았다”고 불만을 토로했고, 구직자들은 기업주의 인건비 부담 탓에 오히려 취업기회가 줄었다고 하소연했다. 내년에 또다시 최저임금을 대폭 올렸다가 회사가 직원을 줄일까 봐 걱정하는 근로자도 있었다. 소득주도 성장을 추구하며 최저임금을 대폭 올렸지만, 일자리는 줄고 가계 형편도 나아지지 않았다는 게 현장의 목소리였다.

개개인이 아니라 경제 전체를 봐도 그렇다. 최저임금이 오르자 저소득층 일자리가 줄어 올 1분기 하위 20% 가계의 명목소득이 8% 감소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지난달 말 발표한 ‘한국 경제 보고서’에서 “음식ㆍ유통ㆍ도소매업에서 고용이 악화한 것은 최저임금 인상과 긴밀하게 연계돼 있다”고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내년도 최저임금 결정 시한(14일)이 나흘 앞으로 다가왔다. 노동계는 내년도 최저임금으로 1만790원을 제시했다. 올해 최저임금(7530원)보다 무려 43.3% 늘어난 액수다. 협상용 수치라고 해도 동의하기 힘들다. 노동계 주장처럼 ‘상여금 등이 최저임금에 산입된 점’을 고려해도 상승 폭이 32.6%에 이른다.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의 영향을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경제계가 또다시 '최저임금 포비아'에 떨고 있는 이유다. 정부는 이미 드러난 최저임금의 부작용을 인정해야 한다. 그렇다면 최소한 속도를 조절하는 게 순리다. 현실에서 부작용을 뻔히 보면서도 최저임금 대폭 인상을 밀어붙이는 우는 반복하지 말아야 할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