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Coping with the trade war(KOR)

  PLAY AUDIO

July 13,2018
The trade war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s heading into uncharted territory. Despite some hopes for a letup, U.S. President Donald Trump’s administration has kicked off a procedure aimed at imposing tariffs on Chinese imports worth $200 billion. Uncle Sam’s attack is basically on the Made in China 2025 initiative of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which aims to make his country a top manufacturer to rival the U.S. by the year 2025. If it goes through with that step, the Trump administration will have put additional tariffs on a whopping $250 billion worth of imports.

The problem is that the trade war will most likely continue despite our fervent hopes for a ceasefire, or a scaling back of hostilities. Even though criticisms of Trump’s belligerent trade policy are growing fast in the United States and around the world, he simply does not care. Instead, he is threatening to impose additional tariffs on nearly all imports from China unless Beijing surrenders to Washington. In response, China has warned that it will retaliate against America on the same level as soon as possible. We are deeply concerned about the two economic powerhouses’ contest to gain the upper hand in setting a new global trade order for the 21st century.

The likelihood of the hegemonic battle between a superpower and its new rival not subsiding soon is ringing loud alarm bells over the future of the global economy as a whole. Ours will certainly be affected as well. If protectionism spreads around the word, global trade is expected to decline by 4 percent, and the world GDP will dwindle by 1.4 percent within one to two years. In that case, the Korean economy, which is so heavily reliant on exports, cannot help but suffer greater damage than any other country, particularly given the fact that its trade to China and the United States accounts for nearly 40 percent of all its exports.

Nevertheles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seems sanguine. Paik Un-gyu, minister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aid, “The trade war between the two countries will have limited impact on our economy,” while Kim Hyun-chong, a minister in charge of trade negotiations with other countries, said, “Let’s wait and see if the Sino-U.S. trade battle has already reached the level of war or not.” The trade ministry and the finance ministry plan to hold another joint meeting today to cope with the trade war, but it is not a high-level meeting. Financial markets are already fluctuating by big margins. The government must come up with a contingency plan to brace for a worst-case scenario.

JoongAng Ilbo, July 13, Page 30
장기화 조짐 미·중 무역전쟁…비상 대책은 있나


기 싸움 정도에서 적당히 그치기를 기대했던 미·중 무역전쟁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2000억 달러(약 223조원)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10% 관세를 추가 부과하는 절차를 시작했다. 총 6031개의 부과 대상 제품에는 중국의 첨단 제조업 육성 프로젝트인 '중국제조 2025' 관련 품목이 대거 포함됐다. 이로써 미국이 추가 관세를 부과하는 중국산 제품은 2500억 달러로 확대됐다. 중국의 대미 수출액 절반 규모다.

문제는 우리 바람과는 달리 무역전쟁이 장기화할 조짐이 보인다는 것이다. 미국 내부에서조차 호전적 통상정책에 대한 비판이 나오고 있지만 트럼프는 아랑곳하지 않고 있다. 오히려 중국이 무릎 꿇지 않으면 사실상 중국의 대미 수출 전체에 추가 관세를 매기겠다는 엄포를 하고 있다. 중국은 같은 수준의 보복을 경고하고 나섰다. 기존 패권국과 신흥 강대국이 세계 질서 주도권을 놓고 벌이는 건곤일척(乾坤一擲)의 패권 다툼 양상이라 쉽게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우려가 크다.

보호무역주의가 전 세계로 확대될 경우 세계 무역량의 4%가 줄고, 1~2년 내 세계 GDP의 1.4%가 줄어들 것이란 전망까지 나왔다. 이럴 경우 무역으로 먹고사는 한국이 가장 큰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 수출의 40%가량을 중국과 미국에 의존하는 상황에서는 두말할 것도 없다. 더구나 중국이 북한 핵 문제를 미국과의 무역전쟁 지렛대로 활용하려 한다는 우려마저 나오고 있다.

그런데도 우리 정책당국의 자세엔 큰 긴장감이 없다. 산업부 장관은 "영향은 제한적"이라고 했고, 통상교섭본부장은 "전쟁인지 갈등 수준인지 더 지켜보자"고 했다. 산업부와 기재부가 오늘과 내일 대책회의를 연다고 하나 실무자 수준에 그친다. 벌써 금융시장은 동요하고 있다. 최악의 시나리오를 상정하고 범정부 차원의 비상한 대책이 있어야 한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