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Squeezed in between whales (KOR)

  PLAY AUDIO

July 20,2018
PARK HYUN-YOUNG
The author is a head of the JoongAng Ilbo’s global business news team.

U.S. electric carmaker Tesla raised its prices in China this month. After the new U.S. tariff hikes were reflected in its price, the Model S is now priced at 140 million won ($123,719), up from 120 million won. As the price for the same product increased, customers are less eager to buy vehicles. BMW and Mercedes-Benz, which also export U.S.-made cars to China, are also trying to find a price that will help sales continue while reflecting the tariff increase.

A town in Missouri is feeling a mixed moment. A struggling aluminum plant has been helped by the U.S.’s high tariffs on imported steel and aluminum, and is hiring new employees. But nearby soybean farmers are sighing. After China has announced high tariff on beans from the United States, it won’t be easy to export their soybeans.

As the United States and China imposed high tariffs on goods exported by each other, a trade war has become a reality. This all-out tariff war will be the first in 88 years, since the United States put average tariffs of 59 percent on more than 20,000 imported goods in 1930. While the war i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most countries that trade with them are being hurt. The global supply network is entangled, and material and intermediary goods are exported and imported through various countries to make finished goods.

The ripples are especially significant since the war is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China, the world’s biggest and second-biggest economies. So many countries are caught between the battle of the two giants. Korea is a typical victim. Korea’s biggest export partner is China, and 79 percent of its exports are intermediary goods. Uncertainty grew as Uncle Sam announced its second tariff program. But it is difficult to predict their impact on Korean industry and economy.

Will Korea benefit if fewer American cars are sold in China? Will Korea be forced to import U.S. beef, as less of it will be imported to China? Will Chinese agricultural products flow into Korea instead of the United States? China is gathering friendly forces to stand up against the United States. What will Korea say if it is asked to take a side? The battle is not just about tariffs. The basis of the U.S.-China discord is Made in China 2025, China’s policy to nurture homegrown manufacturing. How will Korea respond to China’s technological development?

While fighting internally, Korea failed to see the fire spreading outside. The administration is focused on handling the confusion from the minimum wage increase and 52-hour workweek. It is the time for the government to answer the people’s questions. We cannot discuss our so-called inclusive growth strategy without trade, as Korea depends on trade.
JoongAng Ilbo, July 19, Page 30
두 고래 무역전쟁에 등 안 터지려면
박현영 글로벌경제팀장



#1. 미국 전기자동차 회사 테슬라는 이달부터 중국에서 판매가를 올렸다. 관세 인상분을 가격에 반영해 대표 차종인 모델S는 1억2000만원에서 1억4000만원이 됐다. 물건은 같은데 가격만 올랐으니 고객 발길이 뜸해졌다. 미국산 차를 중국으로 수출하는 BMWㆍ다임러도 계산기를 두드리고 있다. 판매 급감을 피하면서 관세 인상분을 반영하는 마법 같은 가격을 찾고 있다.

#2. 미국 미주리주의 한 마을은 희비가 엇갈렸다. 망해가던 알루미늄 공장은 미국이 수입 철강ㆍ알루미늄에 고율 관세를 매기면서 웃음을 되찾았다. 사람을 새로 뽑고 공장을 돌릴 채비를 하고 있다. 반면 바로 이웃의 콩 농가는 한숨을 짓고 있다. 중국이 미국산 대두에 고율 관세를 매기자 수출길이 막혔기 때문이다.

미국과 중국이 서로의 수출 상품에 고율 관세를 매기는 무역전쟁이 현실이 됐다. 특정 품목이 아닌 포괄적 관세 전쟁은 1930년 미국이 2만여 개 수입품목에 평균 59%의 관세를 매긴 이후 88년 만이다. 두 나라의 전쟁이지만, 웬만한 무역 국가는 상처를 입게 됐다. 글로벌 공급망이 실타래처럼 얽혀 있기 때문이다. 원료와 중간재가 여러 나라를 거쳐 수출·수입을 반복하면서 제품이 완성된다.

세계 경제 1위 미국과 2위 중국의 싸움이기에 파급력은 더 크다. 고래 싸움에는 수많은 새우가 끼어있다. 한국이 대표적이다. 한국의 최대 수출국이 중국이고, 그중 중간재가 79%를 차지한다. 미국이 2차 관세 부과 발표로 전선을 넓히면서 불확실성은 더욱 커졌다. 하지만 이 전쟁이 한국 산업과 경제에 미칠 영향이 어느 정도인지는 가늠하기 어렵다. 책임 있는 기관이 제시하는 대응책도 보이질 않는다.

미국산 차가 중국에서 덜 팔리면 한국차는 반사이익을 얻을까. 중국 수출길이 막힌 미국산 쇠고기를 한국이 떠안게 되진 않을까. 미국 수출길이 막힌 중국산 농산물이 국내로 쏟아져 들어오진 않을까. 미국에 맞서기 위해 우호 세력을 모으는 중국이 한국은 누구 편이냐고 물으면 어떻게 대답할까. 이번 싸움은 관세만의 문제도 아니다. 미·중 갈등의 근본에는 중국의 첨단 기술 양성 정책인 ‘중국 제조 2025’가 자리하고 있다. 중국의 기술 굴기에 대해 한국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

안에서 싸우느라 밖에서 번지고 있는 큰불을 보지 못하고 있다.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시행으로 인한 혼란을 끄는 데 행정력이 집중되고 있다. 국민의 궁금증에 정부가 응답해야 할 때다. 무역 의존도가 64%인 한국의 포용적 성장 전략은 무역을 빼놓고 얘기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