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Mercury hits record high of 39.6 in Seoul

서울 사상 최고 기온 39.6도 기록

Aug 04,2018
Korea JoongAng Daily
Thursday, August 2, 2018


A photo of Gwanghwamun in central Seoul taken by a thermal image camera, right, shows that the temperature in the area is very high. The temperature in Seoul peaked at 39.6 degrees Celsius (103.3 degrees Fahrenheit) at 3:36 p.m. Wednesday. The photo on the left was taken with a normal camera. [YONHAP]

열화상 카메라로 촬영한 광화문 사진(오른쪽)이 이 지역 기온이 매우 높다는 것을 보여준다. 수요일 오후 3시36분 서울 지역 섭씨 39.6도로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왼쪽 사진은 일반 카메라로 촬영한 것이다. [연합]




Wednesday was the hottest day ever recorded in Seoul.

수요일 서울은 가장 더운 날로 기록됐다.


The temperature in the city peaked at 39.6 degrees Celsius (103.3 degrees Fahrenheit) at 3:36 p.m. Wednesday, according to the Korea Meteorological Administration (KMA). It broke the record from the summer of 1994, when the mercury hit 38.4 degrees Celsius.

*peak: 절정(최고조)에 달하다 *break the record: 기록을 깨다

기상청에 따르면, 수요일 오후 3시36분 서울 지역 기온이 섭씨 39.6도(화씨 103.3도)를 기록했다. 1994년 여름의 최고 기온 섭씨 38.4도 기록을 깼다.



The temperature in Seoul Wednesday set the record for the highest temperature in the city since the KMA started to keep record of temperatures from 1907.

*set the record: 기록을 세우다

수요일 서울의 기온은 기상청이 1907년 기온을 기록하기 시작한 이후 서울에서 기록한 최고 기온이다.



Wednesday was also the day Korea’s highest temperature ever was recorded: The temperature in Hongcheon, Gangwon, hit 41 degrees Celsius, breaking the record of highest temperature recorded in Korea, which was 40 degrees Celsius in Daegu in 1942.

수요일은 또 한국의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한 날이기도 하다. 강원도 홍천의 기온은 섭씨 41도까지 올라갔다. 1942년 대구에서 기록한 최고 기온 섭씨 40도를 깬 최고 기온 기록이다.



Heat wave advisories and warnings have been issued throughout the country from July 11. A heat wave advisory is issued when temperatures are expected to exceed 33 degrees Celsius for two or more days. A heat wave warning is issued when the high is expected to be over 35 degrees Celsius for more than two days.

*heat wave advisory: 폭염주의보 *heat wave warning: 폭염경보

7월11일부터 전국에 폭염주의보와 폭염경보를 발령했다. 폭염주의보는 섭씨 33도를 넘는 날이 이틀 이상 이어지면 발령하고, 폭염경보는 섭씨 35도 이상을 기록하는 날이 이틀 이상 예상되면 발령한다.



On Wednesday, the temperature hit 39 degrees Celsius in the Gangwon city of Chuncheon, 38 degrees in Daejeon and Gwangju and 37 degrees in Daegu. From the end of May to July 29, 2,015 people got sick from the heat and an additional 27 died from heat-related illnesses, according to the Korea Centers for Disease Control and Prevention (KCDC). Some 894 got sick and 13 died within the last week of July.

수요일 강원도 춘천의 낮 최고기온이 섭씨 39도까지 올라갔으며, 대전과 광주는 38도, 대구는 37도까지 기록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5월말부터 7월29일까지 폭염 관련 환자가 2,015명 발생하고, 27명이 폭염 관련 질병으로 사망했다. 7월 마지막 한 주 동안 폭염 관련 환자 894명이 발생했고, 13명이 사망했다.



To prevent further heat-related illnesses and deaths, Prime Minister Lee Nak-yon issued a directive on Wednesday to various ministries including the Ministry of the Interior and Safety,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Ministry of Agriculture, Food and Rural Affairs and the Ministry of Oceans and Fisheries to stop all outdoor work during the day.

*issue a directive: 명령을 내리다

폭염 관련 환자와 사망자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 이낙연 국무총리는 행정안전부, 국토교통부, 고용노동부, 농림식품부, 해양수산부 등 관련 부처에 낮 시간대 야외 작업을 중단하라는 지시를 내렸다.


번역: 이무영 뉴스룸 국장(lee.mooyoung@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