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Unjust enshrinement (KOR)

  PLAY AUDIO

Aug 13,2018
MOON SO-YOUNG
The author is the culture editor of the Korea JoongAng Daily.

As Liberation Day approaches, there is one point that still bothers me. More than 21,000 Koreans who were forced into labor during the Japanese occupation are still enshrined at the Yasukuni Shrine in Tokyo without permission. Regardless of the will of their families, their names are enshrined together with the stone tablets of Class A war criminals, and they receive memorial services together.

The descendants have been demanding Japan take out the tablets of forced-labor victims, but the keepers of Yasukuni Shrine have refused. A number of lawsuits were brought, but the Japanese court dismissed the cases on the ground of religious freedom. There are opinions that the tablets of Class A war criminals should be taken out from the Yasukuni Shrine to make it a healthy memorial facility, but they have been constantly ignored.

I am not just angry; I am also curious. Why do they want to keep the tablets of forced-labor victims and Class A war criminals together despite the criticism and protests? Why is it so hard to remove the names of victims?

The Yasukuni Shrine claims that spirits enshrined together cannot be separated. According to Prof. Lee Jong-gak, an expert in the modern history of Korea and Japan, Japan argues that enshrined souls are like “water in a jar” and it is “impossible to separate the water of certain people.”

When I heard this, I shuddered. Emily Bronte wrote, “And give me liberty! Yes, as my swift days near their goal; ’Tis all that I implore; In life and death a chainless soul, With courage to endure.” When people leave the restrictions of reality and the human body, we wish the soul to be free and independent.

But the Korean victims at the Yasukuni Shrine were forcibly mobilized for militarism, had their souls combined with war criminals and are still forced to be worshiped to romanticize the war. It is the pinnacle of totalitarianism, arguably the most symbolic demolition of individual dignity and freedom.

Are the Japanese people on the side of totalitarianism? Just as many Japanese civil groups have joined Koreans in protest against Yasukuni enshrinement and visits, there are Japanese people who see through the problem of the Yasukuni Shrine.

I remembered a line that former Culture Minister Lee O-young, who wrote “Smaller is Better” for the Japanese, gave in an interview a few years ago. He said that the Japanese people should also celebrate Liberation Day as a day of emancipation with Koreans, as they were also freed from the militaristic government that drove many Japanese people to death with kamikaze attacks and other policies.
I hope such a festive day can come sometime.

야스쿠니의 기괴한 합사
문소영 코리아중앙데일리 문화부장



광복절이 다가올 때마다 마음에 걸린 가시처럼 따끔거리는 것이 있으니, 지금도 야스쿠니 신사에 무단 합사(合祀)되어 있는 2만1000여 명의 강제징용 한국인이다. 그들의 위패는 유족의 뜻과 무관하게 일방적으로 야스쿠니에 올려져 A급 전범들의 위패와 함께 제사를 받고 있다. 강제징용 피해자의 위패를 빼라고 후손들이 계속 요구해왔지만 야스쿠니는 거부하고 있다. 몇 차례 소송도 제기했지만 일본법원은 ‘종교의 자유’ 문제라며 번번이 기각했다. 한편 일본 내에서는, 야스쿠니에서 전범들의 위패를 빼서 건전한 추도시설로 바꾸자는 의견이 있어왔으나 계속 묵살되고 있다.

이쯤 되면 분노를 넘어서서 일단 궁금해진다. 한국인 징용 피해자 위패를 빼는 것이 뭐가 그렇게 거북해서, 또는 전범 위패만 빼는 것이 뭐가 그렇게 어려워서, 비난과 항의 속에서도 끈질기게 갖고 있는 것인가. 이에 대해 야스쿠니는 ‘한 번 합사된 혼은 분리할 수 없다’는 논리를 내세운다고 한다. 한·일근대교류사 전문가 이종각 교수에 따르면, 합사된 혼은 “물항아리에 합쳐진 물”과 같아 “문제 되는 사람들만의 물을 따로 들어내는 것이 불가능”하다는 게 그들의 논리라는 것이다.

이 말을 처음 들었을 때 온몸에 전율이 흘렀다. “자유를 달라!/ 내 찰나의 생에 끝이 다가오니/ 오직 간원하는 것은 이것./살아서든 죽어서든 속박 없는 영혼”이라는 에밀리 브론테의 시구처럼, 우리는 인간이 구속 많은 현실과 육체를 떠날 때 영혼이라도 자유롭고 독립적이기를 바란다. 그런데 야스쿠니의 한국인 징용 피해자들은 살아서도 강제로 군국주의의 부속품으로 동원되었고, 죽어서도 영혼이 전범과 한 덩어리가 되어 전쟁 미화의 대상으로 숭배받길 강요당하고 있다. 이것이야말로 전체주의의 ‘끝판왕’이다. 개인의 존엄과 자유에 대한 최악의 상징적 말살 형태다.

과연 일본인 자신은 이런 전체주의의 부속품이 되는 것에 동의할까. 그간 야스쿠니 합사 및 참배 반대 시위에 한국인과 함께해온 일본 시민단체들이 있는 것처럼, 야스쿠니 문제의 본질을 꿰뚫어 보고 있는 일본인들도 적지 않다. 문득 『축소지향의 일본인』으로 유명한 이어령 초대 문화부장관이 몇 년 전 필자와 인터뷰에서 했던 말이 떠오른다. 그는 일본인들도 광복절을 “해방의 날”로 축하해야 한다고, 가미카제 등으로 자국민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군국주의 정부에서 해방된 날로서 한국인과 함께 축제를 열어야 한다고 했다. 그런 날이 오기를 바란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